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체육계 4대악 피해사례 전수조사 실시
기사입력  2019/01/21 [13:24] 최종편집    이성관 기자

 

▲ 경기도청 전경     ©경기브레이크뉴스


경기도는 최근 체육계에서 불거지고 있는 일련의 성폭력 사태와 관련해 폭행, 협박, 성폭력, 부당한 행위 등 이른바 체육계 4대악(惡)에 대한 피해사례가 있는지 전수조사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16일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 체육단체 성폭력 근절 방지대책’을 발표하고 이날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경기도에는 현재 경기도청 10개 팀 74명을 비롯해 군포와 의왕을 제외한 29개 시군 119개 직장운동부에 1,001명의 선수와 감독, 코치가 활동하고 있다. 이 가운데 선수는 899명이다.


도는 먼저 이들 선수 보호를 위해 16일부터 경기도청에 있는 경기도인권센터에서 폭력 신고 접수 및 상담에 들어간다. 경기도인권센터는 시군과 협의해 시군 직장운동본부에 대한 폭력상담 활동도 실시할 예정이다.


이어 21일부터는 경기도체육회가 도 직장운동부 여자선수를 대상으로 성폭력 문제에 대한 개인면담을 실시하기로 했다. 경기도청 소속 직장운동본부는 컬링 등 10개 팀에 33명의 여자선수가 활동 중이다.


또한 도는 2월 중순부터 도 전체 899명의 선수를 대상으로 폭행, 협박, 성폭력, 부당한 행위 등 체육계 4대 악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 구체적 피해사례 파악에 나서기로 했다. 도는 경기도교육청과 협의해 도내 초·중·고등학교 엘리트 학생 선수 9,709명에 대해서도 전수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이밖에도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위해 감독에게 집중돼 있던 선수선발 권한을 분산시키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도는 선수선발의 공정성 확보를 위해 선수선정위원회를 구성하는 한편 구체적 권한 비율이나 위원회 구성 등은 좀 더 살펴볼 예정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번 조사와 관련해 “면밀히 조사를 해야 하지만 조사과정에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익명을 보장하고 피해자의 인권을 최고 수준으로 보호해야 한다”면서, “형식적인 조사가 되지 않도록 가해자나 관련자가 피해사례를 조사하는 일은 없는지, 믿고 안심하고 피해사례를 말할 수 있는 환경인지 하나부터 열까지 세심하게 따져가며 조사를 진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