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의왕백운밸리사업 관련 자산관리업체 대표 교체 논란... 갑론을박 이어져
기사입력  2019/02/28 [17:48] 최종편집    이성관 기자

 

 

[경기브레이크뉴스 이성관 기자] 의왕도시공사에서 진행하는 의왕백운밸리조성사업이 크고 작은 문제로 시끄럽다.

 

얼마 전 의왕백운밸리 효성해링턴플레이스 입주자 사전점검 과정에서 준비 미흡으로 비난을 받았던 의왕도시공사가 이번에는 산하의 자산관리 회사인 백운AMC 대표를 교체하는데 따른 불협화음에 시달리고 있다.

 

▲ 의왕도시공사 정문     ©경기브레이크뉴스

 

백운AMC는 의왕백운밸리사업의 자산관리를 총괄하고 있는 업체로 수천억 원 대 자금을 관리하고 있다. 오늘(28일) 이 업체에서 5년여 간 대표로 근무하며 사업을 진행해 왔던 나성주 대표가 2월 말까지 근무하고 대표직을 사임하는데, 이를 두고 갑론을박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적극적으로 문제제기를 한 것은 의왕시민의소리라는 시민단체이다. 이 단체는 김성제 전 의왕시장이 공천과정에서 경선 없이 탈락하고 난 후 조직된 사회단체로서 김상돈 의왕시장을 비롯한 의왕시정 문제 전체를 감시하고자 만들어졌다.

 

 

의왕시민의소리의 대표 김철수씨는 본 기자와의 통화에서 최욱 의왕도시공사장이 합당한 이유 없이 임기가 1년 이상 남은 현 대표를 압박해 사퇴를 종용했으며, 새로운 대표로 이○○ 대표를 내정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이에 최욱 사장에게 대표 교체의 이유를 묻자 “그동안 자산관리에 문제가 있었고, 그로 인해 AMC의 상위 금융업체에서 불만이 있었기 때문에 교체를 하게 된 것”이라고 답했다. 이밖에도 이씨의 내정이 사실이냐고 묻자 “내정된 것이 맞다”고 확인했다.

 

▲ 의왕도시공사 앞 시위 모습     © 경기브레이크뉴스

 

김철수씨는 “제출된 이력서가 이씨 것 단 하나”라고 말하며 “이것은 위에서 내려온 이야기일 것”이라고 주장했는데, 공사의 인사담당자는 이에 대해서 확인해 주지 않았다. 이에 대해 최욱 사장은 “이씨 이력서 말고도 몇 개 받아봤다”고 말했으나 정확한 수량이나 어떤 후보가 있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김철수씨는 “최욱 사장이 입주민들에게 현 백운AMC대표보다 더 전문적인 사람을 앉히겠다고 약속했다”고 밝힌 바 있는데, 당시 그 면담에 참여했던 입주민 A씨에게 확인한 결과 그런 말을 한 것이 사실이며 증거도 있다고 답했다. A씨는 “전문성이 있는 사람을 앉히겠다고 하더니 이○○씨를 내정했다”며, “이씨 정치인으로 알고 있고, 개발 사업에 경력이 전혀 없을 뿐만 아니라 전과도 많은데, 이런 사람을 앉히면서 전문성을 거론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이에 최욱 사장은 “공사 진행 상황이 이제는 건설초기 단계를 벗어났기 때문에 후반 작업에 전문성이 있는 사람을 임명하고자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전문성 문제에 대해서 내정자 이씨에게 묻자 “고등학교 교사 시절에 부기를 가르쳤으며, 지금은 대학교에서 중급 회계를 강의하고 있다”며, “자산관리에 전문성은 갖추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신원을 밝히지 않은 한 관계자는 “이씨가 김상돈 의왕시장의 적극적인 추천으로 내정되었으며, 최욱 사장은 이씨와 일면식도 없다”고 전했다.

 

▲ 시위 중인 의왕시민의소리 대표단     © 경기브레이크뉴스

 

최욱 사장에게 확인한 결과 “이력서를 통해 알게 됐고, 일면식도 없는 것이 맞다”며, “그러나 김상돈 시장의 추천을 받았다는 것은 말이 안 되고, 의왕시에 오랫동안 살았던 명망 있는 사람들에게 이씨에 대해 듣고 채용한 것은 사실”이라고 답했다.

 

 

의왕시민의소리 김 대표는 “최욱 시장이 내부적으로 은밀히 이씨를 내정해놓고 그의 범죄사실증명서도 확인하지 않은 채 그대로 백운AMC대표 임명을 강행하려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백운AMC대표를 공개채용 할 것을 요구한다고 전했다.

 

 

한편, 내정자 이○○씨는 3월부터 백운AMC 대표로 임명될 예정이며, 의왕시민의소리 측이 제기한 범죄사실에 대해 “폭행과 선거법 저촉사례가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성명서에 명시된 사문서 위조와 사기는 전혀 없는 일이고 그런 주장을 하는 사람들은 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답했다.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