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자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의회 독도사랑 국토사랑회, 국립묘지 친일파 안장 금지 촉구 기자회견 가져
기사입력  2019/03/04 [16:30] 최종편집    이성관 기자

 

▲ 경기도의회 독도사랑 국토사랑회는 19일 경기도의회 3층 브리핑룸에서 국립묘지 친일파 안장 금지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사진-경기도의회)   © 경기브레이크뉴스


경기도의회 독도사랑 국토사랑회는 19일 경기도의회 3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립묘지 친일파 안장 금지 촉구 결의문을 낭독하였다.


독도사랑 국토사랑회는 일본의 계속되는 독도침탈 야욕과 진정어린 과거사 반성 없는 정치적 행위를 보고 분노하면서 더 이상 방관하면 안 된다는 생각으로 특히 올해는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는 해인만큼 일제에 빼앗긴 국권을 되찾고 나라의 자주독립을 이루기 위한 숭고한 희생의 역사적 의미를 다시 되새기고자 이날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낭독된 ‘국립묘지 친일파 안장 금지 촉구 결의문’에는 일제식민통치의 역사적 아픔에도 아직까지도 제대로 된 일제 청산이 이루어지지 못한 부끄러움과 함께 특히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모시는 국가적 성지인 국립현충원에 친일파가 안장돼 있다는 최근의 언론보도에 따른 분노와 이 문제에 대한 구체적 실천의 필요성이 담겨있다.


특히 이를 위해 독도사랑 국토사랑회는 ‘국립묘지 안장 친일파 강제 이장을 위한 국립묘지법 개정 촉구 건의안’의 본회의 통과를 적극 지지하며, 국회와 정부에 국립묘지에 안장된 친일반민족행위자들의 묘지를 강제 이장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친일 행적이 있는 사람에 대한 국립묘지 안장을 원천적으로 금지하도록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의 즉각 개정을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독도사랑 국토사랑회 회장 민경선 의원을 비롯해 배수문 의원, 박근철 의원 등 21명의 의원들이 뜻을 함께 했다.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