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느티나무학교 졸업식... 올해 최고령 졸업자 81세 한복이씨
기사입력  2019/03/04 [17:16] 최종편집    류연선 기자

 

▲ (재)군포문화재단은 군포책마을이 운영하는 성인문해교육 2018년도 느티나무학교 졸업식을 진행했다.     © 경기브레이크뉴스


(재)군포문화재단은 군포책마을이 운영하는 성인문해교육 2018년도 느티나무학교 졸업식을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19일 군포책마을에서 진행된 느티나무학교 졸업식은 한대희 군포시장, 이견행 군포시의회 의장, 김동민 군포의왕교육장 등을 비롯한 내빈과 1년간의 교육과정을 마친 느티나무학교 졸업생 및 수료생과 가족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느티나무학교는 배움의 기회가 없었던 탓에 글을 읽지 못하는 노인들을 위한 학교이다. 군포문화재단에서 학력인정 문해교육기관으로 운영하고 있고 2016년 개교당시 1개반 14명으로 시작해 현재 5개반까지 확대됐으며, 해마다 90여명의 졸업·수료생을 배출하고 있다,


이날 초등학력인정과정인 3단계 교육과정을 마친 졸업생 14명에게는 졸업장과 초등학력인정서가 수여됐고, 총 79명이 1~2단계 및 4~5단계 과정을 수료했다.


특히 이번 졸업식을 앞두고 2017년에 느티나무학교를 졸업한 졸업생 2명이 중등학력인정과정을 이수하여 중학교 졸업장을 취득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졸업생과 수료생들의 감동과 미래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군포문화재단 한우근 대표이사는 이날 졸업식에서 “느티나무학교에서 경험한 배움의 즐거움을 앞으로도 꾸준히 느끼며 즐겁게 살아가시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많은 사람들이 학습을 지속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졸업생 중 최고령자는 올해 만81세인 한복이씨다.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