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창현 의원 ‘과천-위례선’ 과천청사역까지 연장 추진
과천-이수간 지하차도, 과천3단지 양방향 방음터널 설치도 진행
기사입력  2019/07/05 [13:46]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  양방향 방음터널 조감도   ©경기브레이크뉴스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과천·의왕)이 26일 과천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1조1,938억원을 투입하는 과천-위례선 복선전철은 당초 경마공원역에서 출발하는 것으로 설계했으나, 정부과천청사역으로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용역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연장노선의 예비타당성 조사가 통과되면 내년 말쯤 확정 고시 후 2021년 기본설계에 들어간다.

 

또 서울시와 민간기업이 5,164억원을 투입하는 과천-이수간 지하차도(5.4km) 공사는 6월 중 민자사업 적격성조사를 마치고 7월 15일(월) 오후 7시에 과천시청 대강당에서 전략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를 열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한국토지주택공사는 국도47호선 우회도로 과천 3단지 구간 600미터에 대한 양방향 방음터널 설계를 마치고 지난 25일 주민자치위원회의실에서 설명회를 갖았다.

 

양방향 방음터널은 2021년 상반기 국도 47호선 우회도로 공사와 함께 착공할 예정이며, 2023년 준공할 예정이다.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