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日 수출규제 피해업체 특례보증, 안양시·경기신보 협약
100억원 규모 중소기업·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
기사입력  2019/08/14 [14:52]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 (좌로부터)최대호 안양시장과 이민우 경기신용보증재단 이사장     © 경기브레이크뉴스

 

[경기브레이크뉴스 이동한 기자] 일본의 일방적 수출규제로 피해가 예상되는 기업들을 위해 안양시와 경기신보가 손을 잡았다.

 

최대호 안양시장과 이민우 경기신용보증재단 이사장이 14일 오전 안양시청 상황실에서 일본 아베정권 수출규제 및 백색국가 제외조치로 피해를 입는 기업들을 위해 특례보증 지원협약을 체결했다.

 

피해기업들을 위한 기관 간 협약으로는 경기도 내 첫 사례다.

 

협약에 따라 안양시는 피해를 입는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을 파악해 경기신보에 추천하고, 특별보증지원에 따른 10억원을 경기신보에 출연하기로 했다.

 

출연금 10억원은 올해 추경 4억원과 내년 본예산 6억원으로 마련할 예정이다.

 

경기신보는 안양시로부터 출연 받은 재원의 10배인 백억원을 피해업체의 자금조성을 위한 특례보증으로 지원하게 된다. 중소기업은 70억원, 소상공인은 30억원 규모다.

 

업체당 최대 5억원까지 지원되는데, 100%보증비율에 보증료율은 1%고정 금리로 일반보증에 비해 할인된 우대조건에서 특별보증이 지원되며, 10월 공고될 예정이다.

 

협약식에서 최대호 안양시장은 경쟁력 있는 기업들이 소재, 부품, 장비 등을 조달 및 개발하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아베정권의 백색국가 제외조치 발표가 있던 지난 2일 성명서를 통해 경제독립운동 실천을 천명했다며, 자체 기술력을 강화하는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아야 할 것임을 거듭 강조했다.

 

한편 안양시는 이달 초 일 수출규제에 따른 T/F팀을 구성하고 피해신고센터를 운영하는 등 발 빠르게 대처하고 있다.

 

▲ 중소기업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 협약식     © 경기브레이크뉴스

 

▲ 협약식 후 기자간담회를 진행하는 최대호 시장     © 경기브레이크뉴스

 

지원내용

❍ 보증대상 :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에 따른 피해예상업체

❍ 지원규모 : 100억원(중소기업 70억원, 소상공인 30억원)

❍ 출 연 금 : 10억원(10배수)

❍ 지원한도 : 업체당 5억원 이내

❍ 보증기관 : 경기신용보증재단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