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포시 노후공업지역 ‘융복합 R&D 혁신허브’로 ‘환골탈태’ 초읽기
이재명 “도내 곳곳에 있는 공업지역이 새로운 전기 맞게 되길 기대”
기사입력  2020/01/06 [15:00]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지난 2006년 대규모 공장 이전 이후 십수년째 방치돼 왔던 군포시 당정동 일원 18만2500여㎡ 규모의 노후공업지역이 연구시설, 지역문화시설, 주거 및 상업시설 등을 갖춘 ‘산업혁신허브’로 거듭나게 될 전망이다.

 

산업단지로 지정되지 못한 공업지역의 체계적인 관리를 도모하고자 국토교통부가 실시한 ‘공업지역 활성화 시범사업’ 공모에서 해당 부지가 사업 대상 지역으로 선정된데 따른 것으로 도는 군포시, 한국토지주택공사와 함께 이 지역 일대를 경기 중부권 광역산업벨트 혁신을 이끄는 ‘융복합 R&D 혁신허브’로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전국에 모범이 되는 첫 사업인 만큼 각별히 신경 써서 꼭 성공하길 바란다”라며 “경기도에서도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들 3개 기관은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마련, 오는 2022년말에는 착공이 이뤄질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도는 해당지역을 R&D 연구시설은 물론 지역문화시설, 주거 및 상업시설 등을 갖춘 ‘융복합 R&D 혁신허브’로 조성함으로써 경기 중부권 광역산업벨트의 혁신을 이끄는 중심지로 성장시켜 나갈 방침이다.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