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항일 유적지 안내판·표지판 설치 사업 완료
2년 만에 121곳에 안내판 121개, 표지판 45개 등 설치
기사입력  2020/03/09 [16:39] 최종편집    류연선 기자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이 도내 항일운동의 현장을 알리고자 2018년도부터 진행한 항일운동 유적 안내판 및 표지판 설치 사업을 완료했다.

 

도내 항일운동 유적지 121곳에 안내판을 설치하고, 45곳에 표지판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첫 해인 2018년도에는 안내판 62개와 표지판 20개를 설치했고, 2019년에는 안내판 59개와 표지판 25개를 설치 완료했다.

 

 

도는 안내판과 표지판 설치에 앞서 문헌과 현장조사를 통해 도내 항일유적지를 파악했다. 확인된 곳은 모두 257곳으로 건조물 38개, 터·지 181곳, 현충시설 38개 등이다.

 

도는 중요도, 보존상태, 활용성, 접근성 등을 기준으로 유적에 대한 전문가 평가를 거친 뒤, 소유주 동의를 받아 121곳에 안내판을 설치했다.

 

도는 ‘경기도 항일운동유적 안내판 분포지도’를 제작해 31개 시·군, 보훈처, 도내 초·중학교에 배부하기로 했다.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시 글로벌도서관 하반기 온라인 영어독서강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