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양시공직자, 후생복지예산 11억2천만원 반납 결단
코로나19 극복 위한 긴급자금으로 전환 합의
기사입력  2020/04/13 [16:42]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지난 6일 안양시청 상황실에서 최대호 안양시장을 비롯해 이석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안양시지부장과 손영일 전국민주연합 안양시지부장, 관계공무원 등 8명이 모인 가운데 공직자후생복지예산 11억2천만원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긴급자금으로 전환 결정했다.

 

시 공직자들이 반납하는 후생복지예산은 단체보험 2억원과 30년 이상 장기근속 및 모범공무원 국내외연수여비를 합친 11억2천만원이다.

 

안양시와 시 공무원 및 공무직 양 노조 간 노사합의를 통해 결정됐다.

 

이 자리에서 이석주·손영일 지부장은 “코로나19 사태확산 방지에 시 재정부담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공무원들도 더 이상 보고 있을 수 없다며, 코로나19 대응에 신속히 집행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사회 모든 분야에서 경제적 어려움을 이어지는 이 시기에 바이러스 확산방지 최 일선에 있는 공직자들이 솔선수범하는 아름다운 모습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