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민선7기 공약 ‘안양 박달 테크노밸리’ TF 구성
과학기술과, 군관협력담당관, 지역정책과, 도시정책과 참여
기사입력  2020/06/22 [15:19]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경기도가 민선7기 공약사업인 ‘안양 박달 테크노밸리’ TF를 구성하고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안양 박달 테크노밸리 조성 사업’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포함돼 있으며, 민선7기 주요 지역공약 중 하나인 만큼, 원활한 추진을 도모하기 위해 TF를 구성했다.

 

경기도 차원의 ‘TF’라는 뚜렷한 구심점을 만들어 군사시설 지하화와 통합이전, 그린벨트 해제 등 중앙부처 협조가 필요한 각종 현안에 대해 긴밀히 협의하고 해결책을 도출하는 데 초점을 두고 운영할 방침이다.

 

TF는 과학기술과와 군관협력담당관, 지역정책과, 도시정책과 등 경기도 4개 부서가 참여하며, 임문영 경기도 미래성장정책관이 TF단장을 맡는다.

 

이중 과학기술과는 업무총괄 및 조정을, 군관협력담당관은 국방부와 군사시설 이전 관련 협의를, 지역정책과는 국토교통부와 그린벨트 해제 및 관리계획 변경 협의를, 도시정책과는 도시기본계획 반영을 각각 담당한다.

 

TF는 지난 5일 첫 회의를 개최한데 이어 9일 박달동 군사시설 현장을 방문해 현재 사업 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각종 현안에 대한 중앙부처 협조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만들었다.

 

특히 이 자리에서는 사업 당사자인 안양시가 주체가 되어 향후 만들고자 하는 테크노밸리의 비전과 모델을 구체적으로 제시함으로써, 사업 당위성을 확보하고 협의의 틀을 공고히 하는데 힘쓰자고 의견을 모았다.

 

임문영 미래성장정책관은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각 담당부서가 정보를 공유하고 힘을 집중해야 할 때”라며 “안양시, 중앙부처 등과 지속적이고 긴밀한 협의를 통해 경기 서남부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성장 거점을 만드는 데 주력하자”고 밝혔다.

 

‘안양 박달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은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안양 만안구 박달동 총 310만㎡ 부지(군용지 278만㎡, 공업지역 등 사유지 32만㎡)에 첨단산업과 자연환경, 상업·주거 공간이 어우러진 친환경 미래산업 육성 거점을 만드는 사업이다.

 

특히 이 사업은 사용부지 확보를 위해 현재 자연녹지·개발제한구역으로 묶여있는 토지를 해제하고, 부지 내에 소재한 탄약고 등 각종 군사 시설들을 한곳의 지하시설로 모으는 등 다양한 현안들이 산재해 있다.

 

‘안양 박달 테크노밸리’ 조성 사업의 진행상황은 다음과 같다.

 

안양시는 지난 2018년 10월 탄약시설 지하화 이전 협의요청 및 건의서를 국방부에 제출했으며, 2020년 3월 탄약시설 이전 제안서 보완자료를 추가로 제출했다.

 

이에 국방부는 지난 2019년 5월 탄약고 지하화 관련 기준설정 및 도시개발계획 검토용역을 완료한 상태다.

 

안양시는 이어 지난 2월 제1군수지원사령부 수도군수지원단과 업무 협의를 했으며, 현재 지하형 스마트 탄약고 구축방안 연구용역을 진행 중에 있다.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