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국회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학영 의원, 문화재청장 만나 군포 조선백자요지 발굴 협조 요청
산본동 조선백자요지 발굴을 위한 종합정비계획 탄력 받을 것으로 기대
기사입력  2020/07/27 [15:34] 최종편집    류연선 기자

 

▲ 좌로부터 정재숙 문화재청장과 이학영 국회의원     ©경기브레이크뉴스

 

더불어민주당 군포시 이학영 국회의원(산자중기위원장)이 지난 23일 정재숙 문화재청장을 만나 군포 조선백자 도요지 발굴 사업에 대한 문화재청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군포의 조선백자 요지는 산본동에 위치, 총 2348㎡의 면적으로 구성된 국가사적 342호며 주요 시설로는 가마터와 작업장, 안내판 등이 있다.

 

군포시는 지난 2018년 9월 전시 및 체험관 건립 추진 계획수립 이후 지난해 2월까지 문화재청과 가마터 복원을 위한 협의를 진행, 문화재청의 권고에 따라 종합정비계획 수립용역에 착수하여 지난 6월 최종보고회 및 전문가 토론을 마쳤다.

 

이어서 정밀발굴조사 이후 유구 위치 및 가치 재확인, 활용사업 단계 도입 등 <종합정비계획>을 세웠고, 2021년 문화재청 국고보조발굴 사업에 총 2억2500만원의 예산을 신청했다.

 

▲ 좌로부터 문화재청 관계자, 정재숙 청장, 이학영 의원, 군포시 관계자     ©경기브레이크뉴스

 

이날 만남에서 이학영 의원은 이러한 군포시의 계획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문화재청장을 만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이학영 의원은 정재숙 청장에게 “1990년의 1·2차 발굴 사업은 기간과 방식의 한계로 유구의 위치가 불분명하고, 문화재 가치의 전달이 낮았다”고 지적하며 “군포시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문화유산 보존을 위한 재발굴이 필요하며, 시민과 향유할 수 있는 공간으로 발전해야 한다. 문화재청이 도와준다면 군포시도 장기계획을 세워 문화재 사업 펼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정재숙 청장은 “군포 조선백자요지 재발굴 필요성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으며, 군포시의 계획을 절대적으로 지지한다”며, “재발굴은 무리없이 진행할 수 있을 것이며, 재발굴 조사 결과에 따라 군포시가 계획하는 후속 사업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시, ‘랜선으로 즐기는 슬기로운 독서생활’ 수강생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