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국회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소영 의원, 1인 자영업자 절반가량이 정부 지원 못 받아
기사입력  2020/11/09 [13:57]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정부는 영세한 1인 자영업자의 사회안전망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2018년도부터 ‘1인 자영업자 고용보험료 지원사업’을 시작했다. 그러나 고용보험료 지원대상에 해당하는 1인 자영업자 중 절반가량이 지원을 못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더불어민주당 이소영 의원(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의왕‧과천)이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하 소진공)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바에 따르면 올해 7월 기준으로 고용보험료 지원대상인 1등급에서 4등급에 해당하는 1인 자영업자 중 고용보험 가입자는 1만4778명인 반면 지원을 받고 있는 1인 자영업자는 7686명에 불과한 52%인 것으로 확인됐다.

 

저조한 지원율과 관련하여 소진공 관계자는 “보험료 지원신청 방법에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있는데, 온라인에 익숙하지 않은 소상공인이 많다 보니, 센터로 직접 방문하는 비율이 높다. 그리고 서류보완 요청 등 여러 가지 이유로 지원신청을 포기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 밝혔다.

 

이에 이소영 의원은 “현재의 사회보장체계 속에서 자영업자 및 자영업가구는 노동 중 재해 혹은 실직, 노령, 질병 등 소득 중단의 위험에 대비하는 보호체계가 매우 미흡하다”며, “당연히 지원을 받을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절차상의 번거로움 등으로 인해 그 대상자 절반이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다면 하루 속히 수요자 입장에 맞게 절차를 개선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Rep. Lee So-young, half of the self-employed people cannot receive government support

 
The government has started a “single-person self-employed employment insurance premium support project” from 2018 in order to eliminate the blind spot of the social safety net for small self-employed individuals. However, it was confirmed that half of the self-employed single-person employees who are eligible for employment insurance premium support are not receiving support.

 
In addition, Democratic Party Rep. So-young Le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 Committee, Uiwang-Gwacheon) analyzed data submitted by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Ministry of Small and Medium Business) and the Small Business Market Promotion Corporat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Small Vacuum Corporation). As a result, it was confirmed that among the self-employed single-person employees in the 1st to 4th grades who are eligible for employment insurance premiums, 14,7878 people are self-employed, while 52% of the single-person self-employed receiving support is only 7686.

 
Regarding the low application rate, a small vacuum official said, “There are online and offline methods of applying for insurance premiums, but since there are many small business owners who are not familiar with online, the rate of direct visits to the center is high. In addition, applications are often abandoned for various reasons, such as requesting document supplementation.”

 
Accordingly, Rep. Lee So-young said, “Under the current social security system, self-employed and self-employed households have very insufficient protection systems against the risk of income interruption such as accidents during work, unemployment, old age, and disease.” Nevertheless, if half of the subjects are not receiving support due to the hassle of procedures, etc., the procedure should be improved to suit the customer's position as soon as possible.”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안양시립석수도서관, 초등학생 대상 책 만들기 특강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