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치단체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의회 조광희 도의원, 층간소음의 근본적인 문제점과 해결방안
5분 자유발언 통해 경기도만의 구체적이고 선제적 방안 제시
기사입력  2020/11/09 [15:28]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건설교통위원회 조광희 의원(더불어민주당, 안양5)이 지난 3일 제348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층간소음의 근본적인 문제점과 해결방안」을 제시하였다.

 

 

조 의원은 “전국적으로 층간소음으로 인해 이웃들 간의 갈등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최근 5년 동안 전국적으로 관련 분쟁 민원은 10만6967건이 접수되었고, 이 중 경기도 지역에서만 4만7068건이 접수됐다”며 “층간소음 문제는 국민건강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해결되어야 할 과제”임을 강조했다. 이어 “국토부는 시험실 인증·표준바닥구조·사전인증제도·표준 물성치 도입을 통해 건설사에게는 부실시공에 대한 면책을, 입주민에게는 부실시공에 대한 대항권을 빼앗았다”며 “하자 및 부실시공이 명확함에도 불구하고 건설사·시행사에 책임을 물을 수도 없고, 입주민 스스로 책임을 지고 평생 안고가야 하는 상황이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조 의원은 경기도민의 권리회복과 층간소음 해결을 위해 「층간소음 바닥 충격음 하자기간 도입」, 「건설기준법 입주 후 최소 성능 기준 미달 시 하자판정」, 「국토부가 새로 도입하는 기준 중 입주민 선택권 부여」, 「층간소음 측정 업체 발주를 지자체로 이관하여 관리·감독 실시」, 「표본 조사 5% 적용 및 입주민 참여 무작위 측정 세대 선정」을 제안하였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Gyeonggi-do Council Member Cho Kwang-hee, Fundamental Problems and Solutions of Interfloor Noise

Presenting specific and preemptive measures unique to Gyeonggi-do through 5-minute free speech

 

On the 3rd, Rep. Kwang-Hee Cho (Democratic Party, Anyang 5) of the Construction and Transportation Committee presented a “basic problem and solution of interfloor noise” through a 5-minute free speech at the 1st plenary session of the 348th regular meeting.

 

Rep. Cho said, “There is continuous conflict between neighbors due to inter-floor noise throughout the country, and over the past five years, 10,6967 cases of related disputes have been filed nationwide, of which 4,7068 cases have been filed in Gyeonggi-do alone.” He stressed that the issue of noise between floors is a task that must be solved for the sake of public health.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has deprived the construction company of immunity from under-implemented construction and the residents from the right to counter under-implemented construction through the introduction of laboratory certification, standard floor structure, pre-certification system, and standard properties. He pointed out, “It is not possible to hold the construction company and the implementation company responsible, and the residents themselves have to take responsibility for the rest of their lives.”

 

Finally, Congressman Cho granted the right to select residents among the new standards introduc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n order to restore the rights of Gyeonggi-do citizens and resolve inter-floor noise. 」, ``Management and supervision by transferring orders from interfloor noise measurement companies to local governments'' and ``Applying 5% sample survey and selecting households for random measurement of resident participation'' were proposed.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안양시립석수도서관, 초등학생 대상 책 만들기 특강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