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언론중재위, 김포저널·김포도시공사 조정불성립 결정
“김포저널보도 ‘삭제·정정보도’ 사유 없다”
기사입력  2020/11/26 [11:47] 최종편집    경기브레이크뉴스

[경기브레이크뉴스 이여춘 발행인]

 

(주)풍무역세권개발(대표 김광호 김포도시관리공사 개발사업실장)이 지난 3일 김포저널 곽종규 대표를 상대로 1136억원의 손해배상액을 제시하며 제기한 ‘기사삭제와 정정보도, 손해배상’ 요구에 대해 경기언론중재부가 조정불성립 결정을 내렸다.

 
김포저널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전 10시 언론중재위원회 경기중재부는 (주)풍무역세권개발(이하 신청인) 측에 대해 “김포저널이 보도한 ‘경희대총장, 교육부에 김포병원중단 통보’와 ‘경희의료원과 김포시 참 이상하다’는 제하의 기사는 ‘삭제와 정정 보도’를 해야 할 이유가 없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중재부장은 “기사는 사실을 기반으로 하였으므로 수정이나 삭제할 내용이 없으며, 공공의 목적으로 충분히 보도할 수 있는 내용이다”고 했다.

 
신청인은 지난 3일 “경희대학(원) 및 경희의료원의 김포유치 사업은 중단된 것이 아니고 경희대 측으로부터 중단통보를 받은 것도 아니다”며 경기언론중재부를 통해 기사삭제와 정정 보도, 1136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이에 대해 경기언론중재부는 “해당 기사는 삭제 및 정정보도의 요건에 해당되지도 않는다”고 했다. 다만 피신청인인 김포저널 곽종규 발행인은 “반론권에 대해 중재부가 결정한다면 향후 풍무역세권개발이 민·형사상 소송을 제기할 경우 불리하게 작용할 근거가 될 수 있다”는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중재부는 “피신청인이 반론을 받아들이면 신청인은 민·형사상 소송을 제기할 수 없다”며 신청인에 대해 입장을 물었다.

 
이에 (주)풍무역세권개발 김광호 대표는 “반론을 하지 않고 법적소송을 진행하겠다”고 했으며 중재부는 “이 건은 소송에게 승소할 가능성이 매우 낮으며 뒤집을만한 내용이 없으니 차라리 중재위원회의 중재를 받아들이는 것이 그나마 이로운 것이 아니냐”며 재차 반론을 권고했으나 풍무역세권개발 측은 ‘법적소송’을 주장하면서 경기언론중재위는 ‘불성립’을 최종 결정했다.

 
이 과정에서 중재부는 “신청인이 6월30일 정하영 시장의 언론브리핑 이후 지금까지 총 10여 차례에 걸쳐 실무협의를 진행했다”며 “경희대의료원의 김포유치 협의가 중단된 것이 아니다”는 주장에 대해 협상내용을 요구했으나 신청인 측은 아무런 답을 내놓지 못했다.

 
중재부는 “경희대 측과 사업과정을 확실히 보여주면 이런 기사는 신경도 쓰지 않겠지만 경희대와 진행된 것이 하나도 없으니 이러는 게 아니냐”며 “진행된 것이 있으면 그것을 얘기해보라”고 한데 대해 신청인은 “통화는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중재부는 “누구와 어떻게 통화하는지도 모르는 그런 대답으로는 설명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김포저널 곽종규 대표는 신청인 측에 “11월 초 신청인과 함께 김포시청 이장춘 정책담당관이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기획부학장을 만나 김포유치를 권유한 것은 경희대와 협의가 중단된 것을 반증하는 것 아니냐”며 사실 확인을 요구한데 대해 신청인(김광호대표)는 “서울대 기획부학장을 방문하고 면담한 것은 사실이다”는 답만 했을 뿐 “경희대와 협의는 중단되지 않았다”는 주장만 되풀이했다.

 
특히 경기언론중재부는 신청인이 정정보도와 함께 요구한 손해배상액 1136억원에 대해 “터무니없는 금액을 그냥 종이에 쓰면 되는 줄 아냐. 받아 주지도 않겠지만 이 금액을 신청할 수나 있겠냐”며 일축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Media Arbitration Committee, Gimpo Journal·Gimpo Urban Corporation

 
“There is no reason for “deletion and information” in Gimpo Journal report.”

 

 
Regarding the request for ``deletion of articles, information, and compensation for damages,'' Poong Trade Tax Development Co., Ltd. (CEO Kwang-ho Kim, head of the development business division of Gimpo Urban Management Corporation) raised a claim of 1136 billion won in damages against Gimpo Journal CEO Kwak Jong-gyu. The Gyeonggi Media and Mediation Department decided that mediation could not be established.

 
According to the Gimpo Journal, the Media Arbitration Committee at 10 am on the 24th, the Gyeonggi Arbitration Department of the Pung Trade Zone Development Co., Ltd.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applicant), said, “The Gimpo Journal reported'Kyunghee University President, the Ministry of Education, And Gimpo City is very strange,' he concluded that there is no reason to report'deletion and correction.' The arbitration manager said, “Since the article is based on facts, there is no content to be modified or deleted, and it is a content that can be reported sufficiently for public purposes.”

 
The applicant said on the 3rd, “The Gimpo attraction project of Kyung Hee University (Graduate School) and Kyung Hee Medical Center was not suspended, nor was it notified of the suspension from the Kyung Hee University side.” Deletion of articles and corrections were reported through the Gyeonggi Media and Mediation Department, and compensation of KRW 113.6 billion Charged.

 
Regarding this, the Gyeonggi Media and Mediation Ministry said, "This article does not fall under the requirements for deletion and information map." However, the respondent, publisher Kwak Jong-gyu of the Kimpo Journal, expressed concern that "if the arbitration ministry decides on the right to object, it could be the grounds for adverse effects in the future if the development of the Pung Trade Zone brings a civil or criminal lawsuit." In response, the arbitration ministry asked the applicant for a position, saying, "If the respondent accepts the objection, the applicant cannot file a civil or criminal suit."

 
Accordingly, Kwang-ho Kim, CEO of Poong Trade Tax Development Co., Ltd., said, “I will proceed with a legal proceeding without objection.” The arbitration department said, “This case is very unlikely to win the case and there is no reversible content, so rather accept the arbitration of the arbitration committee. "Isn't it that beneficial to do so?", and recommended a counter argument again, but the Pungmu District Development side insisted on a'legal litigation' and the Gyeonggi Mediation Arbitration Committee finally decided to'disapprove'.

 
In this process, the arbitration ministry responded to the assertion that “the applicant has conducted working-level consultations over a total of 10 times since Mayor Jung Ha-young's press briefing on June 30.” Negotiations were requested, but the applicant could not give any answer.

 
The arbitration department said, “If you clearly show the business process with Kyunghee University, you won’t even care about these articles, but since nothing has been done with Kyunghee University, is this not?” and said, “If there is anything going on, talk about it.” I know.” However, the arbitration ministry pointed out that "it cannot be explained by an answer that does not know who or how to speak."

 
In this regard, Kimpo Journal CEO Kwak Jong-gyu said to the applicant, "Isn't it to disprove that consultations with Kyung Hee University have ended when the policy officer Lee Jang-Chun of the Gimpo City Hall met the Dean of Plann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 and recommended to invite Kimpo together with the applicant in early November?" In response to the request for confirmation of the facts, the applicant (representative Kwang-ho Kim) only answered, "It is true that we visited and interviewed the Vice Dean of Planning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but reiterated the claim that "the consultation with Kyunghee University has not stopped."

 
In particular, the Ministry of Gyeonggi Media and Mediation said, “I don't think we can just write a ridiculous amount on paper for the amount of damages of 113.6 billion won that the applicant requested along with the information map. I won’t accept it, but can I apply for this amount?”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시 부곡동청소년문화의집, 자치기구 및 동아리 모집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