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21년, 달라지는 경기도 행정제도와 정책
배달노동자 산재보험료 지원 등 노동자 처우개선 지원
기사입력  2021/01/04 [14:55]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올해부터 자영업자, 중소기업의 경제적 고통을 덜고, 열악한 처지에 놓인 노동자 복지지원이 늘어난다. 정규직과의 임금차이 해소를 위해 도와 도 공공기관 소속 비정규직에게는 공정수당이 지급되며,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서비스가 도내 27개 시·군으로 확대되고 배달노동자에 산재보험료를 지원한다.

 

올해부터 달라지는 경기도의 주요 행정제도와 정책을 소개한다.

 

 

1. 일반행정 분야

 

▲ 경기도 민방위 교육훈련통지서 모바일 고지

 

민방위 교육훈련 통지서를 올 3월부터 인터넷, 모바일앱 등을 통해 받을 수 있게 된다.

 

▲ 군용비행장․군사격장 소음피해 주민에 소음피해보상금 지원

 

군 비행장과 사격장 인근 주민들이 오는 2022년부터 소음피해 보상금으로 월 3만원에서 최고 6만원까지 보상받게 된다.

 

2. 복지․보건․여성․교육․노동 분야

 

▲ 경기도 민주화운동 관련자 지원

 

도내 6개월 이상 거주하고 있는 중위소득 100% 이하의 민주화운동 관련자 및 유가족에게 가구당 월 10만원의 생활보조금이 지급되며, 관련자가 사망할 경우 장제비 100만원이 지원된다.

 

▲ 위기이웃 발굴 지원

 

읍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민간위원에게 월 1만원의 활동비가 지원되며, 명예사회복지공무원에게는 연간 1만5천원 범위 내에서 장려물품을 지원한다.

 

▲ 5월부터 경기도 장기요양요원지원센터 운영

 

▲ 군복무 경기청년 상해보험

 

군복무 중 발생한 상해, 질병으로 인한 수술 1건당 보험금 지급액이 5만원에서 20만원으로 상향되며, 군복무 중 폭발, 화재, 붕괴로 인한 상해사망 및 후유장해 발생 시 최대 2천만 원까지 추가로 보장된다.

 

▲ 공영장례 지원

 

1인 가구, 가족단절 등으로 증가하는 무연고 사망자의 존엄성을 유지하기 위한 공영장례서비스를 지원한다.

 

▲ 중장년 생애주기별 성장지원단 운영

 

3월부터 경기도에 거주하는 만50세에서 64세의 중장년을 대상으로 전문 양성교육 프로그램 지원 및 사회공헌 활동기회를 제공한다. 참여자에게는 활동실비(월42만원 한도)를 지급할 계획이다.

 

▲ 퇴소 및 보호종료아동 자립지원정착금 확대

 

아동복지시설이나 가정위탁 보호가 종료된 아동에게 지급되는 자립지원정착금이 두 배로 상향된다.

 

▲ 경기도 평생학습포털 지식(GSEEK) 평생학습포털로 확대·개편

 

▲ 경기도 여성청소년 보건위생물품 지원

 

4월부터 도내 여성청소년에게 1인당 13만8천원의 보건위생물품 구입비가 지원된다. (※군포시 포함 14개 시군참여)

 

▲ 경기도 비정규직 공정수당 도입

 

도와 도 소속 공공기관이 직접 고용한 기간제 노동자가 대상으로 고용 불안정성에 비례해 기본급의 5%에서 10%까지 차등 지급한다.

 

▲ 아파트 경비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지원

 

아파트 120여곳을 대상으로 경비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 3월부터 플랫폼 배달노동자 산재보험료 지원

 

▲ 외국인노동자 쉼터 환경개선

 

3. 산업·경제, 농어업·축산․산림 분야

 

▲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서비스 확대 운영

 

디지털 플랫폼 독과점 문제를 해소하고 소상공인의 수수료 부담을 줄이기 위한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서비스가 올해에는 27개 시·군까지 확대된다. 1분기에는 수원, 김포, 이천, 포천, 양평 등 5개 시·군에 서비스가 시작되며, 2분기는 안양, 평택, 연천 등 9개 시·군, 3분기에는 용인, 고양, 광명 등 7개 시·군, 4분기까지 시흥, 동두천, 가평 등 3개 시·군이 참여한다.

 

▲ 경기도 제조 중소기업 매출채권보험료 지원

 

코로나19로 위기를 겪고 있는 중소기업의 경영안전망을 강화하기 위해 도내 제조 중소기업의 매출채권보험료를 지원한다. 도는 올 1월 신용보증기금과의 협약을 통해 도내 본사 또는 주사업장 소재지가 있는 매출액 300억 미만의 제조업 영위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매출채권보험 가입비용의 50%를 지원할 예정이다. 매출채권보험은 신용보증기금이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수탁을 받아 운용하고 있는 공적보험제도로 보험에 가입한 기업이 거래처에 외상판매한 후 대금을 회수하지 못할 때 발생하는 손실금 일부를 보상하는 제도다.

 

▲ 로컬푸드 직배송 지원

 

식품의 비대면 구매수요 증가와 식품 온라인몰의 급성장에 대응하기 위해 도가 로컬푸드 직배송 지원사업을 시작한다. 로컬푸드 온라인 판매를 위한 웹사이트 구축, 직배송 비용 등을 지원하게 되며 내년에는 로컬푸드 직매장 2개소를 시범운영 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근거리 직배송의 경우는 노인, 경력단절여성 등 취약계층을 배송인력으로 활용해 일자리 창출효과까지 꾀하고 있다.

 

▲ 경기밀산업 육성 지원사업

 

경기도가 2025년까지 연간 밀 생산량을 기존 대비 320배 확대하기로 한 가운데 올 1월부터 밀 재배생산 소득보전을 위한 생산장려금과 수매자금을 지원한다. 소비량에 지해 자급률이 1.2%에 불과한 국내 밀 생산을 확대하기 위한 조치다. 도는 새해부터 밀재배 농가에 생산장려금(1ha당 400만원)과 수매자금(40㎏ 1가마당 5천원의 인센티브)을 지원, 밀 재배 참여를 독려하고 재배·생산단지에 농업기계를 보급할 계획이다.

 

▲ ASF 중점방역관리지구내 강화된 방역시설 설치

 

고양, 남양주, 파주, 김포, 양주, 포천, 동두천, 가평, 연천 등 도내 9개 시군이 ASF 중점방역관리지구로 지정돼 내년 5월까지 관리지구 내 양돈농가가 강화된 방역시설을 설치하지 않을 경우 과태료가 부과된다.

 

4. 재난안전, 문화·체육·관광 분야

 

▲ 경기도 문화의 날 운영 확대

 

경기도 문화의 날에 도내 공공 공연장, 공공 야영장, 박물관·미술관 이용 시 이용료의 일부를 지역화폐로 환급할 예정으로 1만원 이상 이용 시 5천원, 3만원 이상은 1만원, 5만원 이상의 경우 1만5천원이 환급된다.

 

▲ 경기도 콘텐츠 공정거래 상담센터 운영

 

일방적 계약취소, 대금미지급 등 콘텐츠산업 불공정거래 피해구제를 위한 상담센터가 운영된다. 평일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예약제로 운영된다.

 

▲ 경기도형 스포츠 뉴딜 사업

 

도는 31개 시·군과 협력해 코로나19로 일자리를 잃거나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체육종사자에게 3개월 가량의 단기 일자리를 제공하고, 경기도체육회 가맹단체에 대한 방역물품 지원, 비대면 스포츠 교육콘텐츠 제작비 지원 등을 한다.

 

5. 환경, 도시·교통·건설 분야

 

▲ 경기교통공사 신설

 

지난 12월 7일 도 단위 광역지자체 최초로 경기교통공사가 양주시 옥정동 중심상가지구에 설립됐다. 경기교통공사는 도시 및 도농 복합 등 다양한 특성의 도내 시·군의 대중교통 체계를 통합·관리하는 교통전담기구다. 오는 2월 직원채용을 완료하고 본격적으로 경기도 공공버스 운영·관리, 철도망 구축·운영, 대중교통환승시설 운영, 신교통수단 운영 등 경기도 31개 시·군의 대중교통 통합 컨트롤 타워로서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do administrative system and policy changing in 2021

Support for improving worker treatment, including support for workers' compensation for workers' compensation for delivery

 

Starting this year, the economic pain of self-employed and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will be relieved, and welfare support for workers in poor conditions will increase. In order to resolve the wage gap between regular workers, non-regular workers belonging to public institutions in Todo-do are provided with fair allowances, and the Gyeonggi-do public delivery app ‘delivery express’ service is expanded to 27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and workers' compensation insurance is provided to delivery workers.

 

Introducing the major administrative systems and policies of Gyeonggi Province that will change from this year.

 

1. General administration field

 

▲ Mobile notification of Gyeonggi-do civil defense education and training notice

 

Civil defense education and training notices will be available from March this year through the Internet and mobile apps.

 

▲ Provides noise damage compensation to residents of military airfields and military shooting ranges

 

Residents near military airfields and shooting ranges will receive compensation from 30,000 won to 60,000 won per month as compensation for noise damage from 2022.

 

2. Welfare·Health·Women·Education·Labor

 

▲ Support for those involved in the Gyeonggi-do democratization movement

 

A monthly living subsidy of 100,000 won per household is provided to those involved in the democratization movement with a median income of 100% or less and their families living in the province for more than 6 months, and 1 million won is provided for funeral expenses if the person concerned dies.

 

▲ Support for finding neighbors in crisis

 

An activity fee of 10,000 won per month is provided to private members of the Eup, Myeon-dong Community Security Council, and incentives are provided within the range of 15,000 won per year to honorary social welfare officials.

 

▲ From May, Gyeonggi-do Long-Term Care Worker Support Center

 

▲ Injury insurance for youth in military service

 

The amount of insurance paid per surgery due to injury or illness during military service will be increased from 50,000 won to 200,000 won, and up to 20 million won will be additionally covered in case of injury, death, or post-disaster caused by explosion, fire, or collapse during military service. .

 

▲ Public funeral support

 

Support for public funeral services to maintain the dignity of unrelated deaths, which increase due to single households and family disconnection.

 

▲ Operation of growth support groups by life cycle for middle and old age

 

From March, it provides support for professional training programs and opportunities for social contribution activities for middle-aged aged 50 to 64 residing in Gyeonggi-do. Participants are planning to pay actual activity expenses (up to 420,000 won per month).

 

▲ Expansion of settlement fund for self-reliance for discharged and terminated children

 

The self-reliance support settlement amount paid to child welfare facilities or children whose home entrusted protection has ended will be doubled.

 

▲ Gyeonggi-do Lifelong Learning Portal Knowledge (GSEEK) expanded and reorganized as Lifelong Learning Portal

 

▲ Support for health and sanitation products for women and youth in Gyeonggi-do

 

From April, 138,000 won per person for the purchase of health and sanitation products will be provided to female adolescents in the province. (※ 14 cities and counties including Gunpo City participated)

 

▲ Introduced fair allowance for non-regular workers in Gyeonggi-do

 

Fixed-term workers directly employed by public institutions belonging to the provinces and provinces are paid differently from 5% to 10% of the basic wage in proportion to employment instability.

 

▲ Support for improvement of resting facilities for security workers in apartments

 

A project to support the improvement of rest facilities for security workers will be promoted for 120 apartments.

 

▲ From March, support for industrial accident insurance premiums for delivery workers on the platform

 

▲ Improvement of shelter environment for foreign workers

 

 

3. Industry·economy, agriculture and fishery·livestock·forest field

 

▲ Gyeonggi-do public delivery app delivery express service expansion operation

 

The Gyeonggi-do public delivery app delivery express service will be expanded to 27 cities and counties this year to solve the problem of digital platform monopoly and reduce the fee burden for small business owners. In the first quarter, services will start in five cities and counties, including Suwon, Gimpo, Icheon, Pocheon, and Yangpyeong, and in the second quarter, nine cities and counties including Anyang, Pyeongtaek, and Yeoncheon, and in the third quarter, seven including Yongin, Goyang, and Gwangmyeong. Si-Gun, Siheung, Dongducheon, and Gapyeong will participate by the fourth quarter.

 

▲ Support for accounts receivable insurance premiums for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manufactured in Gyeonggi

 

In order to reinforce the management safety net of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suffering from Corona 19, we will support trade receivable insurance premiums for small and medium-sized manufacturing companies in the province. The province plans to provide 50% of the cost of subscription insurance to SMEs in the manufacturing industry with sales of less than 30 billion won in the province's headquarters or main business site through an agreement with the Credit Guarantee Fund in January this year. Trade receivable insurance is a public insurance system commissioned by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by the Credit Guarantee Fund, and is a system that compensates for some of the losses incurred when the insured company fails to recover the payment after selling it on credit to a customer. .

 

▲ Direct delivery of local food

 

To respond to the increase in demand for non-face-to-face purchases of food and the rapid growth of food online malls, Doga is starting a direct delivery support project for local food. We will support the construction of a website for online sales of local food and direct delivery costs, and next year, we plan to expand two local food stores after pilot operation. In the case of short-distance direct delivery, the elderly and women with career interruptions are used as delivery personnel to create jobs.

 

▲ Gyeonggi wheat industry promotion support project

 

Gyeonggi-do plans to expand its annual wheat output by 320 times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by 2025, and from January this year, it will support production incentives and purchase funds to preserve income from wheat cultivation. This is a measure to expand domestic wheat production, which has a self-sufficiency rate of only 1.2% based on consumption. From the new year, the province plans to provide production incentives (4 million won per 1ha) and purchase funds (40 kg per household 5,000 won incentive) to wheat cultivation farms, encouraging participation in wheat cultivation, and supplying agricultural machinery to cultivation and production complexes. .

 

▲ Installation of reinforced quarantine facilities in the ASF priority quarantine management district

 

When nine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including Goyang, Namyangju, Paju, Gimpo, Yangju, Pocheon, Dongducheon, Gapyeong, and Yeoncheon, are designated as ASF priority quarantine management districts and do not install enhanced quarantine facilities for pig farms in the management district by May next year. A fine is imposed.

 

4. Disaster safety, culture, sports, and tourism

 

▲ Expansion of Gyeonggi Culture Day operation

 

On Gyeonggi Culture Day, a part of the usage fee will be refunded in local currency when using public performance halls, public campsites, museums and art museums in the province.If using 10,000 won or more, 5,000 won, 10,000 won for 30,000 won or more, 10,000 won for 50,000 won or more. 1,000 won is refunded.

 

▲ Gyeonggi-do content fair trade consulting center operation

 

A consultation center is operated to relieve damages from unfair transactions in the content industry, such as unilateral contract cancellation and non-payment. It operates on a reservation basis from 1pm to 5pm on weekdays.

 

▲ Gyeonggi-do sports new deal business

 

The province cooperated with 31 cities and counties to provide short-term jobs for about 3 months to sports workers who lose their jobs due to Corona 19 or have difficulties in their livelihoods, provide quarantine supplies to affiliates of the Gyeonggi Sports Association, and cost of producing non-face-to-face sports educational content. Support, etc.

 

5. Environment, city·transport·construction field

 

▲ Gyeonggi Transportation Corporation established

 

On December 7th, Gyeonggi Transportation Corporation was established in the central shopping district of Okjeong-dong, Yangju-si, for the first time in metropolitan local governments. Gyeonggi Transportation Corporation is a dedicated transportation organization that integrates and manages public transportation systems of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s with various characteristics such as urban and urban and rural complex. After completing the hiring of employees in February, it will function as an integrated control tower for public transport in 31 cities and counties in Gyeonggi-do, including operation and management of public buses in Gyeonggi-do, establishment and operation of railroad networks, operation of public transport transfer facilities, and operation of new transportation means. do.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시 부곡동청소년문화의집, 자치기구 및 동아리 모집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