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소년/교육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포의왕교육지원청, 군포 화재서 학생 구한 한상훈 씨에 감사패 전달
기사입력  2021/01/04 [16:57] 최종편집    류연선 기자

 

 

군포의왕교육지원청 지명숙 교육장이 지난 12월 1일 군포 화재 당시 사다리차로 학생을 구한 한상훈 씨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사다리차 업체를 운영하는 한 씨는 화재 당시 “창틀 자재 운반을 위해 군포시 산본동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대기하다 폭발음과 함께 치솟는 불길을 목격했다”며, “아파트 12층에서 일어난 불이 순식간에 주변으로 번지고 땅바닥에 유리 조각 등이 떨어지는 위험한 상황으로 구조에 나서지 않을 수 없었다”고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이날 한 씨는 불이 난 옆집 12층 베란다 난간에서 20대 여성을 구하고, 15층에서도 구조 요청을 하는 학생 2명을 발견했다. 사다리차가 15층에 닿지 않자 사다리차가 망가질 것을 감수하고 작업 높이를 제한하는 안전장치를 풀어 고등학교 남매 2명을 구조했다.

 

한 씨가 구조한 청소년 남매 중 한 명은 수능을 이틀 앞둔 고3 학생이었다.

 

한씨는 “사고를 직접 목격하고 그 상황에서 주민들을 구할 수 있는 건 나 뿐이라고 생각해 본능적으로 움직였던 것 같다”며 “다음에 같은 일을 겪더라도 똑같이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unpo Uiwang Education Support Office delivered a plaque of appreciation to Han Sang-hoon, who saved a student from the Gunpo fire station

 

Gunpo Uiwang Education Support Office Superintendent Ji Myung-sook delivered a plaque of appreciation to Han Sang-hoon, who saved a student by a ladder car during the Gunpo fire on December 1.

 

Mr. Han, who runs a ladder car company, said at the time of the fire, “While waiting in the parking lot of an apartment in Sanbon-dong, Gunpo-si, to transport the material for the window frame, I witnessed a soaring flame with the sound of an explosion.” "It was a dangerous situation where a piece of glass fell on the wall, so I was forced to go to rescue."

 

On this day, Mr. Han found two students who rescued a woman in her twenties from the balcony railing on the 12th floor next door after a fire and made a rescue request on the 15th floor. When the ladder car did not reach the 15th floor, the ladder car was risked to be damaged, and the safety device that limited the working height was released to rescue two high school siblings.

 

One of the youth brothers and sisters Han rescued was a senior high school student two days before the SAT.

 

Mr. Han said, “I thought that I was the only one who could save the residents from the situation after witnessing the accident.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시 부곡동청소년문화의집, 자치기구 및 동아리 모집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