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하향된 거리두기’ 다시 강화 검토, 더욱 철저한 방역 필요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73% ‘잘했다’
기사입력  2021/02/19 [17:44]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하향된 가운데 경기도와 관내 지자체들은 경제활동과 병행해 생활 속 방역실천이 철저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지난 15일부터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하향됐지만 설 명절 이후 재 확산되고 있는 현재 상황이 계속 된다면 하향됐던 거리두기 단계는 다시 강화될 것이란 전망이다. 설 이전 코로나 일일 확진자 발생 수는 상당히 감소한 상태였지만 그 감소세마저 정체국면에 머물러 있었으며, 1월 하순부터 사람들의 이동이 증가했다는 점, 음식점과 카페 등의 운영시간이 1시간 연장되고 여러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 제한이 해제된 점이 재 확산의 위험성을 높였다는 판단이다.

 

 

장기간 이어진 강력한 방역조치로 벼랑 끝에 몰린 국민의 생계 보호와 감염 확산을 막을 수 있는 적정선을 유지해야 하지만 균형을 맞추기가 쉽지 않아 보인다. 특히 최근에는 교회·의료기관·공장 등 집단발병 그룹이 다양한데다 우려했던 설 연휴 ‘가족감염’까지 속속 확인되고 있어 당분간 신규 확진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도에서는 영생교 승리제단 시설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것이 이슈였다. 경기도는 지난 10일 부천과 수원, 양평, 안성 등 도내 4개 영생교 승리제단에 대한 현장 점검을 실시하고 총 신도 147명 가운데 36명을 제외한 111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완료했다. 11일 기준 검사를 받은 108명 가운데 59명이 양성판정을 받았으며, 18일 기준으로는 누적확진자 수가 147명에 이르렀다.

 

조만간 실시될 코로나19 백신접종에 대해서는 경기도와 경기도의사회·경기도병원회·경기도간호사회가 ‘경기도 코로나19 백신접종 의정협의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긴밀히 협력할 것을 약속하는 등 철저하게 준비단계를 밟아 나가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민간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체계적으로 사전에 충분히 연습도 하고 현장에서 잘 집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백신예방 접종을 시작한다고 하니 어두운 긴 터널 속에서 서서히 빛이 보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경기도와 의료단체는 정부의 백신공급과 예방접종 시기에 맞춰서 코로나19 백신접종이 차질 없이 시행되도록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도는 예방접종에 대한 관련 정보를 지역 의료단체에 신속하게 제공하며, 의료단체와 함께 예방접종 홍보와 의료인력 교육 등을 실시하기로 했다. 한편 도는 도와 31개 시군에 예방접종추진단과 지역협의체를 구성하고 행정구당 1곳씩 총 42개소의 접종센터를 설치할 계획으로, 현재 체육시설과 공공시설 등 66곳의 후보군을 확보해 놓은 상태다. 접종위탁의료기관은 31개 시군 총 3952곳이 참여의사를 표시했다.

 

지난 1일부터 지급되기 시작한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에 대해서는 좋은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 경기도가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73%가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대해 ‘잘했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6일 18세 이상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 ±3.1%p다. 응답률은 13.1%이다. 한편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은 온라인 요일별 5부제를 지난 9일부터 전면 해제했다. 이번 조치는 절반이 넘는 도민들이 접수개시 첫 주 만에 재난기본소득 신청을 완료하면서 시스템이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온라인 신청이 어려운 도민은 3월 1일부터 시작되는 현장 수령 방식으로 재난기본소득을 신청할 수 있다.

 

이외에도 경기도는 코로나19 경제위기의 신속한 극복을 위해 2021년 특별조정교부금 예산의 80%에 달하는 3100억 원을 상반기 내 조기 집행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조치는 정부의 확장적 재정지출 기조에 따른 것으로 도내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적극 재정집행을 위해 조기 집행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특별조정교부금은 시‧군의 재정격차 해소와 균형적인 서비스 제공을 위해 도지사가 시‧군에 지원하는 재원이다. 시‧군의 지역개발사업 등 기반시설 성격의 현안사업이 대상인 만큼 도는 특조금 조기배분이 경기반등의 불씨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Reinforcement review of “downward distance” requires more thorough quarantine

2nd Gyeonggi-do disaster basic income, 73% ‘good job’

 

While the social distancing in the metropolitan area has been downgraded to the second stage, Gyeonggi Province and local governments in the jurisdiction warned that quarantine practices in daily life should be thorough in parallel with economic activities. Since the 15th, the social distancing in the metropolitan area has been downgraded to stage 2, but if the current situation, which is re-spreading after the Lunar New Year holiday, continues, the lowered distancing stage is expected to be reinforced. Before Lunar New Year, the number of coronavirus cases per day decreased considerably, but even the decline remained in a stagnant phase, and the movement of people increased from the end of January, the operating hours of restaurants and cafes were extended by one hour, and several multi-use facilities We believe that the lifting of the restrictions on operating hours increased the risk of re-proliferation.

 

With strong quarantine measures that have continued for a long time, it is necessary to maintain an appropriate level to protect the livelihoods of the people who are crowded at the edge of the cliff and to prevent the spread of infection, but it seems difficult to balance the balance. In particular, the number of new confirmed cases is expected to increase for the time being as there are various groups of outbreaks such as churches, medical institutions, and factories in recent years, as well as “family infections”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

 

In Gyeonggi-do, the issue was that a group infection occurred at the Yeongsaenggyo Seungri Altar facility. On the 10th, Gyeonggi-do conducted on-site inspections on the four Yeongsaeng Bridge Victory altars in Bucheon, Suwon, Yangpyeong, and Anseong, and completed the Corona 19 test on 111 people excluding 36 of the total 147 members. Of the 108 people who were tested on the 11th, 59 were positive, and the cumulative number of confirmed cases reached 147 as of the 18th.

 

For the upcoming corona 19 vaccination, Gyeonggi-do and the Gyeonggi-do Medical Association, Gyeonggi-do Hospital Association, and Gyeonggi-do Nursing Association signed a'Gyeonggi-do Corona 19 Vaccination Protocol Business Agreement' and promised to cooperate closely. Going out.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said, “We will establish a cooperative system with the private sector so that it can be systematically practiced well in advance and executed well in the field.” Said. According to this agreement, Gyeonggi Province and medical organizations are planning to promote the corona 19 vaccination without disruption in accordance with the government's vaccine supply and vaccination timing. The province decided to quickly provide relevant information on vaccination to local medical organizations, and to promote vaccinations and educate medical personnel with medical organizations. Meanwhile, the province plans to form vaccination promotion teams and regional councils in 31 cities and counties in provinces and provinces, and plans to install a total of 42 vaccination centers, one per administrative district, and currently has 66 candidates including sports facilities and public facilities. As for the vaccination consignment medical institutions, a total of 3,952 places in 31 cities and counties expressed their intention to participate.

 

There is good public opinion about the “second basic disaster income in Gyeonggi Province,” which began to be paid on the 1st. In a poll conducted by Gyeonggi Province on 1,000 residents, 73% of the respondents said that they replied that they did "good" about the'second basic disaster income for Gyeonggi Province'. The survey was conducted by phone survey on 1,000 residents over the age of 18 on the 6th by Gyeonggi-do's request to Casestat Research, an opinion polling agency, with a confidence level of 95% and a sample error of ±3.1%p. The response rate is 13.1%. On the other hand, the second basic disaster income in Gyeonggi Province was completely lifted from the 9th of the online 5 subsidy per day. This measure is due to the fact that the system is operating stably as more than half of the residents of the metropolitan area have completed applications for basic disaster income within the first week of application. Residents who are unable to apply online can apply for basic disaster income through on-site collection starting on March 1.

 

In addition, Gyeonggi Province has decided to execute 310 billion won, which is 80% of the budget for special adjustment grants in 2021, early in the first half in order to quickly overcome the Corona 19 economic crisis. He explained that the measure was in accordance with the government's stance of expanding fiscal expenditures, and that it was decided to execute early in order to actively implement fiscal measures to vitalize the economy in the province. Special mediation grants are financial resources provided by provincial governors to cities and counties to resolve the fiscal gap between cities and counties and to provide balanced services. It is expected that the early distribution of special subsidies in the provinces will serve as a spark for the economic rebound, as the targets are for current projects of the nature of infrastructure such as local development projects in cities and counties.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시청소년육성재단, 제1기 청소년블로그기자단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