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적극행정으로 장기미해결사업 해결
안양 연현마을 갈등해결 등 주요 10개 사례 소개
기사입력  2021/02/22 [14:06]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민선 7기 경기도가 이재명 경기도지사 취임 후 오랫동안 해결을 못하던 이른바 장기미해결사업들을 적극행정으로 해결하고 있다.

 

장기미해결사업들은 대부분 사업주체와 주민간의 갈등, 사업주체의 경영난, 예산 부족, 기관 간 협의 부족 등이 주요 원인으로 짧게는 2년에서 길게는 50년 이상 지체돼 지역주민들의 불편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걸림돌이 되고 있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018년 7월 취임 후 첫 민생현장 방문지로 아스콘공장 재가동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는 안양시 연현마을을 선택했다. 2002년부터 시작된 아스콘공장과 지역주민과의 갈등이 최고조에 이른 곳이었다.

 

현재 안양 연현마을 공영개발사업 예정부지에는 현재 친환경 녹지공간을 갖춘 ‘시민공원’ 조성사업이 추진 중이다. 시민공원 조성사업은 지난해 12월 개발제한구역 훼손지복구 계획에 대한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 필요한 절차를 모두 마쳤다. 올해 안으로 보상에 착수해 2023년까지 완료될 예정이다.

 

도는 당초 안양시 만안구 석수동 일대 아스콘 공장 지역 11만7,000여㎡ 대지에 1,187세대의 공공주택을 건설하려 했다. 하지만 해당 부지가 제2경인고속도로와 서해안고속도로에 둘러싸여 있어 소음이 심하고, 방음벽 설치 등 700억 원의 추가 예산이 들어가는 점을 감안해 4만여㎡ 규모의 시민공원 조성으로 계획을 변경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 Province resolves long-term unsolved projects through active administration

Introduction of 10 major cases including conflict resolution in Yeonhyeon Village, Anyang

 

Gyeonggi Province for the 7th civil election is solving long-term unresolved projects through active administration, which has been unresolved for a long time since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took office.

 

Most of the long-term unresolved projects are delayed for more than 50 years as the main cause of conflict between the business entity and the residents, business difficulties of the business entity, lack of budget, and lack of consultations between organizations. Edo was a stumbling block.

 

After taking office in July 2018,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chose Yeonhyeon Village in Anyang City as the first place to visit for public welfare after taking office in July 2018. The conflict between the Ascon factory and local residents, which began in 2002, reached its peak.

 

Currently, on the site of the Anyang Yeonhyeon Village public development project, a “citizen park” with eco-friendly green space is currently being developed. In December last year, the Citizen Park Creation Project completed all necessary procedures such as deliberation by the Central Urban Planning Committee on the plan to restore damaged areas in restricted development areas. Compensation will commence within this year and will be completed by 2023.

 

The province initially attempted to construct 1,187 households of public housing on a site of 117,000 square meters in the Ascon factory area in Seoksu-dong, Manan-gu, Anyang-si. However, considering the fact that the site is surrounded by the 2nd Gyeongin Expressway and the West Coast Expressway, it is very noisy, and an additional budget of 70 billion won, such as installing soundproof walls, was changed, the plan was changed to create a citizen's park of about 40,000 square meters.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시청소년육성재단, 제1기 청소년블로그기자단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