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국회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소영 국회의원, “그린 모빌리티 거점도시 의왕 만들겠다”
미래차 관련 연구소 입지 마련 위해 적극적 지원 약속
기사입력  2021/02/22 [14:51]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소영 의원(더불어민주당, 의왕·과천)이 김상돈 의왕시장과 함께 ㈜현대로템을 방문해 의왕을 미래차와 철도분야 R&D를 통한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거점도시로 성장시키자고 뜻을 모았다.

 

이 자리에서 현대자동차의 계열사 그룹인 ㈜현대로템은 수소 생산설비 조립센터 및 친환경 철도차량 기술개발 현황과 향후 미래차 관련 연구시설 입지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이소영 의원과 김상돈 시장은 현대자동차가 현대로템 부지에 2022년말로 계획하고 있는 미래차 관련 연료전지와 전기차 배터리 연구소의 입주를 적극 지원하고, 철도기술연구원이 연구개발 중인 하이퍼튜브 등과 연계하여 의왕을 그린 모빌리티 중심도시로 키우겠다는 복안이다.

 

특히 두 사람은 현대로템 부지 내 수소 상용차와 충전 인프라 구축을 통해 복합물류터미널과 내륙컨테이너 기지에 하루 수백대 화물트럭들의 이동으로 발생하는 소음과 매연, 분진 등 지역 현안도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소영 의원은 “현대로템이 추진하고 있는 친환경 철도차량의 개발 및 상용화와 현대차의 미래차 연구소 입지는 의왕시가 미래 그린 모빌리티 거점도시로 성장할 수 있는 새로운 동력”이라며 “GTX-C 의왕역 유치, 철도기술연구원의 R&D센터와 현대로템이 개발하고 있는 수소전기열차, 철도박물관을 연계하여 명실상부한 철도특구 의왕으로 자리매김 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ongressman Lee So-young, “We will make Uiwang a hub city for green mobility”

Promises to actively support to establish a location for future vehicle related research centers

 

Congressman So-young Lee (Democratic Party, Uiwang, Gwacheon) of the National Assembly's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Democratic Party, Uiwang, Gwacheon) visited Hyundai Rotem Co., Ltd. with Mayor Kim Sang-don and expressed the intention to grow Uiwang into an eco-friendly future mobility hub city through R&D in the field of future cars and railroads. Collected.

 

At this meeting, Hyundai Rotem, a subsidiary group of Hyundai Motors, explained the current status of the hydrogen production facility assembly center and eco-friendly railway vehicle technology development, and plans to locate future vehicle-related research facilities.

 

Rep. So-young Lee and Mayor Sang-don Kim actively supported the occupancy of the future vehicle-related fuel cell and electric vehicle battery research center, which Hyundai Motor Company is planning at the end of 2022, on the Hyundai Rotem site, and drawn Uiwang in connection with the Hypertube, which is being researched and developed by the Korea Railroad Research Institute It is a plan to raise it as a mobility center city.

 

In particular, the two expressed their willingness to resolve local issues such as noise, smoke, and dust generated by the movement of hundreds of cargo trucks a day at the complex logistics terminal and inland container base through the construction of hydrogen commercial vehicles and charging infrastructure on the Hyundai Rotem site.

 

Rep. So-young Lee said, “The development and commercialization of eco-friendly railroad vehicles promoted by Hyundai Rotem and the location of Hyundai Motor's Future Vehicle Research Center are a new driving force for Uiwang City to grow into a future green mobility hub city.” By linking the R&D center with the hydrogen electric train developed by Hyundai Rotem and the Railway Museum, we will establish itself as a special railway zone in the name and reality.”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시청소년육성재단, 제1기 청소년블로그기자단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