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양시 삼호뉴타운 재건축지구, 급작스런 정비구역변경의 폐해
“재건축되리라 생각했다면 수억원 들여 리모델링 했겠나” 울분
기사입력  2021/02/24 [17:00]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 동아상가 임차인 비상대책위원회     ©

 

“동아상가는 재건축 대상이 아니었습니다. 재건축 대상 상가가 될 것이라는 것을 알았다면 몇 억을 들여 리모델링을 단행했겠습니까?”

 

안양시 동안구의 삼호뉴타운 재건축지구에 편입된 동아상가 임차인들이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를 조직하고, 동아산업주식회사와 삼호뉴타운 재건축조합(이하 조합) 그리고 안양시 등에 생존을 위한 호소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번 사태는 기존 삼호뉴타운 재건축지구에 포함되지 않았던 동아상가를 임대인(동아산업)이 삼호뉴타운 재건축조합에 매각했다고 지난해 5월 임차인 측에 통보하면서 발발했다.

 

당시 임대인은 2020년 12월까지 매장들을 비워달라며 임차인을 독촉했고, 이에 급작스럽게 생업에서 내몰리게 된 임차인들은 비대위를 조직하고 임대인을 향해 2020년 6월 30일과 7월 21일 두 차례에 걸쳐 대화의 장을 마련하자고 건의했다.

 

하지만 임대인이 일체의 대응이 없자, 비대위는 안양시를 통해 지난 10월 23일 ‘협의 권고’를 받아 변호사를 통해 구체적인 요구사항을 임대인 측에 전달했다.

 

하지만 임대인은 이후 명도소송 준비를 하는 등 ‘협의’와는 정반대의 태도로 일관했다.

 

비대위 측은 단 한마디 상의도 없이 상가건물임대차보호법이 보장하고 있는 동아상가 임차인의 계약갱신권, 권리금보호 조항을 원천적으로 사멸시키려고 한 임대인의 행위에 유감의 뜻을 표했다.

 

“수억원을 들여 대대적인 인테리어 리모델링을 한 업주들도 있습니다. 당연히 임대인의 허가를 받은 상태였고, 당시에도 임대인은 재건축과 매각에 대한 어떠한 언질도 없었습니다. 재건축 대상도 아니었기에 조합에 매각될 것이라고 상상도 할 수 없었죠. 과연 어떤 사업주가 불과 1~2년 영업을 위해 수억원을 투자해서 리모델링을 하겠습니까? 더구나 임대차 계약한 지 몇 년 되지도 않아 떠나게 된 업체도 있습니다. 더불어 자영업자로서 당연히 회수될 금액이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는 권리금을 되찾을 방법도 막연해 졌죠.”

 

비대위는 동일한 임대인을 둔 동아상가 A·B·C·D동에 상가임대차계약을 체결하여 상업에 종사하고 있는 30여 개 업주들로 이루어져 있다.

 

이들은 전 임차인들에게 상당한 금액의 권리금을 지급하고 들어왔으며, 심지어 최근 3-4년 이내에 입주한 임차인들의 경우권리금 뿐만 아니라 각각 수천만원에서 수억원씩의 시설비 투자비 역시 회수하기 힘들게 된 상황이다.

 

또한 규모 있는 일식집을 운영하던 업주와 독서실 업주의 경우 최근 대대적인 리모델링을 단행하기도 해 더욱 큰 피해를 입게 된 형편이다.

 

“조합은 사업성을 높이겠다는 목적으로 지난해 3월 정기총회를 통해 동아상가를 위 재건축정비구역에 편입시키는 결의를 하였고, 5월 말 동아상가 전체에 대하여 부동산매매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저희로서는 날벼락을 맞은 기분이죠. 불과 2개월 만에 진행된 일이고, 어떠한 배려도 없는 결정에 허탈한 마음마저 들었습니다.”

 

이후 조합은 지난 9월 임시총회를 개최하여 동아상가를 편입을 위한 설계변경 계약 체결을 승인했으며, 현재 도시및주거환경정비법에서 정한 정비구역 입안권자인 안양시에 동아상가를 위 재건축정비구역에 편입시키는 정비구역변경 신청서를 접수한 상태다.

 

“조합 측에서 각 업주들에게 부동산 이전비 명목으로 평당 25만원을 지급하겠다고, 시에 제시했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조합과 동아산업이 동아상가의 매매를 통해 얼마의 수익을 얻게 됐는지는 정확하게 알지 못합니다. 하지만 명확한 사실은 저희들이 입을 피해보다는 월등히 많은 금액일 것입니다.”

 

비대위 측은 인터뷰를 마치며 “조금이라도 손해액을 줄이는 것이 저희의 목표인 만큼 적극적으로 협의에 나설 것입니다. 아무쪼록 상대 역시 성의 있게 협의에 나서주길 바랍니다”라고 말하며, “거대 자본이 더 많은 수익을 내기 위해 약자의 손해를 발판으로 삼지는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yang-si Samho New Town redevelopment district, the evils of sudden change of maintenance area

 

“If I thought it would be rebuilt, would it have cost hundreds of millions of dollars to remodel?”

 

 

 

“Dong-A Shopping Center was not subject to reconstruction. If you knew it would be a shopping mall for reconstruction, would you have spent hundreds of millions of dollars in remodeling?”

 

Tenants of Dong-A Shopping Center, who have been incorporated into the Samho New Town Redevelopment District in Dongan-gu, Anyang City, have organized an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non-subcommittee), and are making calls for survival in Dong-A Industrial Co., Ltd., Samho New Town Reconstruction Associat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Association), and Anyang City.

 

This incident occurred when the landlord (Dong-A Industry) notified the tenant in May of last year that Dong-A Shopping Center, which was not included in the existing Samho New Town Reconstruction District, was sold to the Samho New Town Reconstruction Association.

 

At that time, the landlord urged the tenant to empty the stores by December 2020, and the tenants who were suddenly pushed out of their lives organized a non-submission and discussed two times with the landlord on June 30 and July 21, 2020. He suggested that we prepare a market.

 

However, when the landlord did not respond at all, the non-subcommittee received a “recommendation for consultation” on October 23 through Anyang City and delivered specific requests to the landlord through an attorney.

 

However, the landlord was consistent with the opposite attitude to the “negotiation”, such as preparing for a name lawsuit.

 

The non-delegation side expressed regret for the actions of the lessor who attempted to destroy the tenant's contract renewal rights and rights protection provisions guaranteed by the Commercial Building Lease Protection Act without a single word.

 

“There are some business owners who have spent hundreds of millions of dollars in renovating their interiors. Of course, the landlord's permission was obtained, and even then the landlord did not have any word about the reconstruction or sale. It wasn't even subject to reconstruction, so I couldn't even imagine it would be sold to the cooperative. What kind of business owner will remodel by investing hundreds of millions of dollars for only 1-2 years of operation? What's more, some companies have left the lease within a few years. In addition, as a self-employed person, the way to get back the right money, which I have to think of as the amount to be recovered, has become vague.”

 

The non-trade committee consists of about 30 business owners engaged in commerce by signing a commercial lease contract in Dong-A Shopping Center A, B, C, and D buildings with the same landlord.

 

They have paid a considerable amount of rights to former tenants, and even for tenants who have moved in within the last 3-4 years, it has become difficult to recover not only the rights but also the facility cost investment of tens of millions to hundreds of millions of won each.

 

In addition, the owners of large-scale Japanese restaurants and book owners have recently undergone a major remodeling, which has suffered even more damage.

 

“The association made a resolution to incorporate Dong-A Shopping Center into the above reconstruction and maintenance area through a regular general meeting in March last year for the purpose of enhancing business feasibility, and at the end of May, it signed a real estate sales contract for the entire Dong-A Shopping Center. For us, it feels like we were hit by lightning. It took only two months, and I even felt dismayed by the decision without any consideration.”

 

Since then, the association held an extraordinary general meeting in September and approved the signing of a design change contract for the incorporation of Dong-A Shopping Center, and the maintenance of incorporating Dong-A Shopping Center into the above reconstruction maintenance area in Anyang City, the current owner of the maintenance zone set up in the Urban and Residential Environment Improvement Act. The application for zone change has been received.

 

“I heard that the cooperative has offered to the city that it will pay 250,000 won per pyeong in the name of real estate transfer fees to each business owner. It is not known exactly how much profits the union and Dong-A Industries made through the sale of Dong-A Shopping Center. But the truth is, it's going to be a lot more than the damage we're going to suffer.”

 

The non-subcommittee side concluded the interview and said, “As our goal is to reduce the amount of damage even a little, we will actively discuss it. I hope that the other party will also have a sincere consultation.” He appealed, “Please do not use the loss of the weak as a foothold in order for huge capital to make more profits.”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안양시립석수도서관, 도서전시회 개최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