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총 앞둔 포스코, ‘최정우’ 회장 구하기 ‘리튬 대박 뻥튀기’
기사입력  2021/03/05 [15:20] 최종편집    경기브레이크뉴스

포스코 그룹주가 지난 4일 시장에서 크게 출렁거렸다. 포스코 주가는 전일 대비 1만원(3.34%) 오른 30만9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포스코 종가가 30만원을 넘어선 것은 지난 2018년 9월 27일(30만5500원) 이후 약 30개월 만이다. 포스코케미칼, 포스코엠택, 포스코ICT 등 그룹 상장사들은 줄줄이 시간외 시장에서 가격 제한폭(9.99%)까지 뛰었다.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포스코강판 등도 9%, 6% 넘게 올랐다. 포스코 그룹주가가 강세를 나타낸 것은 2018년 3200억 원에 인수한 아르헨티나 염호를 통한 향후 매출이 35조원에 달할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이었다.

 

포스코는 앞서 지난 3일 ‘리튬 가격 급등에 미래 가치 재조명’이라는 보도자료를 통해 ▲中 리튬 현물가격 급등으로 아르헨티나 보유 리튬 누적 매출액 35조원 전망 ▲이차전지 핵심소재인 니켈 확보 위해 호주 등 광산 투자 추진 ▲세계 유일의 원료부터 이차전지소재까지 생산하는 소재 밸류체인 완성 계획 이라는 장밋빛 전망을 내놨다.

 

포스코는 구체적으로 최근 중국 탄산 리튬 현물 가격이 지난해 7월 톤당 5천 달러에서 올 2월 톤당 1만 1천 달러를 넘어서며 2배 이상으로 급등함에 따라 지난 2018년 인수한 아르헨티나 ‘옴브레 무에르토(Hombre Muerto)’ 리튬 염호에 매장되어 있는 리튬을 생산해 현 시세를 적용해 판매시 누적 매출액이 35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포스코는 지난해 말 염호의 리튬 매장량이 인수 당시 추산한 220만 톤 보다 6배 늘어난 1,350만 톤임을 확인했다. 리튬 매장량 검증은 업계 최고 수준의 글로벌 염수 리튬 전문 컨설팅 업체인 미국의 몽고메리社(Montgomery & Associates)가 국제 공인 규정에 따라 수행했다면서 추산 근거까지 적시했다.

 

포스코는 여기에 더해 리튬의 가치에 대해서도 상세하게 전했다. 현재 중국을 포함해 전 세계적으로 전기차 시장이 성장하고 있어 전기차 배터리의 필수 소재인 리튬 가격은 계속해서 상승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는 것.

 

포스코의 홍보전략은 하루 뒤 제대로 빛을 발했다. 주요언론들이 앞다퉈 수백개의 기사를 쏟아냈기 때문이다. 하지만 포스코의 이 같은 홍보가 또 다른 목적을 가지고 의도적으로 부풀려 진 것은 아닌가 하는 점은 경계해야 할 대목이다. 오는 12일 주총을 앞두고 사면초가에 빠진 최정우 회장 구하기를 위한 홍보가 아니냐는 점 때문이다.

 

최정우 회장은 2018년 7월 포스코 9대 회장으로 취임한 후 첫 경영행보로 그해 8월 아르헨트나 리튬 호수 광권을 인수한 바 있다. 포스코는 이후 여러차례 이 사안을 가지고 홍보성으로 이용해 먹은 전력이 있다. 그럼에도 이날 포스코는 리튬 가격 급등에 미래 가치를 재조명 한다면서 또 한차례 진하게 우려 먹었다.

 

문제는 이 같은 포스코의 '아르헨티나 리튬 염호‘ 우려먹기가 사실을 기반으로 해 자사의 진정한 가치를 알리는 홍보였다면 더 이상 나무랄게 없을 것이다. 하지만 그 속내는 주총을 앞두고 위기에 빠진 최정우 회장 구하기가 아니었느냐는 점에서 씁쓸함을 금할 수 없다. 일부 언론의 지적을 살펴보면 '아르헨티나 리튬 염호‘는 곧 바로 그 민낯이 드러나기 때문이다.

 

실제 4일 대다수 언론은 포스코의 보도자료를 인용해 장밋빛 환상을 그리는데 한몫 거들었다. 그런 가운데서도 몇몇 언론은 실상을 지적했다. <전자신문> 등의 보도를 종합해 보면 이날 보도자료의 문제점으로는 ▲리튬 매장량 과대 포장 ▲리튬 가격 자의적 해석 등의 문제가 지적된다.

 

먼저 포스코가 이날 밝힌 추정 매장량 1350만톤은 이미 지난해 말 밝힌 수치다. 더욱이 아르헨티나 리튬 염호는 염수형으로 탄산리튬 회수율이 10~20% 정도에 불과하다. 이 때문에 1350만톤이 매장돼 있더라도 리튬 회수율은 최악의 경우 135만톤에 그칠 수도 있다. 여기에 더해 작년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아르헨티나의 전체 리튬 매장량은 포스코가 이날 발표한 1350만톤의 1/6에도 못미치는 200만톤에 불과하다. 포스코는 정부 발표 공식 자료를 6배 이상 뛰어넘는 매장량을 내놓은 것이다.

 

리튬 가격의 자의적 해석은 더욱 큰 문제다. 포스코는 이날 중국 탄산리튬 현물 가격으로 2월 기준 톤당 1만 1천 달러라고 밝혔다. 하지만 리튬 가격은 변동성이 커 보통은 몇 년치 리튬 평균 가격을 토대로 가치를 평가한다는 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월 현물 가격을 콕 짚어 가격을 말한 것은 정상적이지 않다. 포스코가 아르헨티나 리튬 염호의 가치를 35조원이라고 발표한 것은 뻥튀기라는 것이 지적이 설득력을 얻는다.

 

포스코가 이날 아르헨티나 리튬 염호의 보도자료를 내놓은것은 이날 국회에서 진행된 토론회를 희석시키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실제 아르헨티나 리튬 염호 보도자료는 같은 날 국회에서 '최정우 회장 3년, 포스코가 위험하다' 토론회가 열린 직후 나왔다. 강은미 정의당 의원과 노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회 토론회를 통해 최 회장 임기 동안 잇따르는 산업재해를 문제 삼고 사퇴를 공개 압박했다.

 

이같은 점을 살펴본다면 결국 이날 포스코의 아르헨티나 리튬 염호 보도자료는 오는 12일 주총을 앞둔 최정우 회장 구하기용 언론플레이였음이 명백하다. 최정우 회장이 연구원 출신으로 백색보물이라고 일컬어지는 ‘리튬’을 앞세워 최초로 회장 자리에 올랐지만 결국 처참한 경영성과만을 남긴채 중도 사퇴했던 전임 권오준 회장의 전철을 밟아서는 안될 일이다. 더구나 그것이 동학개미의 주머니를 털면서까지 이루어져서는 결코 안된다. 포스코는 양치기 소년의 우화를 되돌아 보고 교훈을 새겨야만 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POSCO's ‘Lithium Jackpot’ to Save Chairman “Jung-Woo Choi” ahead of the shareholders' meeting

 

POSCO Group stocks raged in the market on the 4th. POSCO's stock price ended at 309,000 won, an increase of 10,000 won (3.34%) compared to the previous day. POSCO's closing price exceeded 300,000 won in about 30 months since September 27, 2018 (350,000 won). Group-listed companies such as POSCO Chemical, POSCO M-Tech, and POSCO ICT have jumped to the price limit (9.99%) in the after-hours market. POSCO International and POSCO Steel Plate also rose more than 9% and 6%. POSCO Group's stock price was strong because of the expectation that the future sales of Argentine Salt Lake, which was acquired for 320 billion won in 2018, will reach 35 trillion won.

 

On the 3rd, POSCO announced on the 3rd, ``Reviewing the future value of lithium price spikes.'' ▲ Accumulated lithium sales in Argentina are expected to reach 35 trillion won due to the surge in spot prices for lithium in China ▲ It presented a rosy prospect of completion of the world's only material value chain that produces from raw materials to secondary battery materials.

 

In particular, POSCO recently acquired the Argentine Ombre Muerto (Ombre Muerto), which was acquired in 2018, as the spot price of lithium carbonate in China recently surged from $5,000 per ton in July last year to over $11,000 per ton in February this year. Hombre Muerto)' lithium stored in the salt lake is predicted to produce and sell the accumulated sales of 35 trillion won by applying the current market price.

 

At the end of last year, POSCO confirmed that the lithium reserves in the salt lake were 13.5 million tons, six times higher than the estimated 2.2 million tons at the time of acquisition. The verification of lithium reserves was performed by Montgomery & Associates of the United States, the industry's leading global brine lithium consulting firm, according to internationally recognized regulations.

 

In addition to this, POSCO also delivered in detail the value of lithium. As the electric vehicle market is growing worldwide, including China, the price of lithium, an essential material for electric vehicle batteries, is expected to continue to rise.

 

POSCO's PR strategy came to light a day later. That's because major media outlets ran out of hundreds of articles. However, it is important to be wary of whether POSCO's publicity was intentionally inflated with another purpose. This is because it is not a publicity to save Chairman Jeong-woo Choi who has fallen into an amnesty ahead of the shareholders' meeting on the 12th.

 

Chairman Jeong-Woo Choi took over as the 9th chairman of POSCO in July 2018, and took over Argent or Li Lake Gwanggwon in August of that year as his first management move. POSCO has a history of using this issue several times since then for publicity purposes. Nevertheless, on that day, POSCO was once again concerned about the future value of the surge in lithium prices.

 

The problem is that if POSCO's'Argentina lithium salt lake' was a publicity that promotes the company's true value based on facts, there would be no more blame. However, the bitterness cannot be forbidden in that it was not to save Chairman Jeong-woo Choi, who was in crisis ahead of the shareholders' meeting. This is because'Argentina Li Yeomho' immediately reveals its bare face when looking at some media points out.

 

In fact, on the 4th, most of the media cited POSCO's press release to help draw a rosy fantasy. In the meantime, some media pointed out the facts. Comprehensive reports such as <E-Newspaper> point out problems such as ▲ excessive packaging of lithium reserves ▲ arbitrary interpretation of lithium prices as a problem in the press release on this day.

 

First, the estimated 13.5 million tons of reserves announced by POSCO on the day were already revealed at the end of last year. Moreover, Argentina's lithium salt lake is a brine type, with a recovery rate of only 10-20% of lithium carbonate. For this reason, even if 13.5 million tons are buried, the lithium recovery rate may be only 1.35 million tons in the worst case. In addition, according to data released by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last year, the total lithium reserves in Argentina are only 2 million tons, less than 1/6 of the 13.5 million tons announced today by POSCO. POSCO has released its reserves more than six times more than official government data.

 

Arbitrary interpretation of lithium prices is a bigger problem. POSCO announced that the spot price of lithium carbonate in China was $11,000 per ton as of February. However, since lithium prices are highly volatile, they are usually valued based on the average price of lithium over several years. Nevertheless, it is not normal to point to the spot price in February and say the price. The point is convincing that POSCO announced that the Argentine lithium salt lake is worth 35 trillion won.

 

Some analysts say that POSCO's release of a press release for Argentina's Li-Yeom-ho was intended to dilute the debate held at the National Assembly that day. In fact, the Argentine lithium salt lake press release came out immediately after a discussion meeting held at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same day,'Chairman Jeong-woo Choi, 3 years, POSCO is in danger.' Justice Party lawmaker Kang Eun-mi and Democratic Party lawmaker Roh Ong-rae held a discussion meeting at the National Assembly on this day to publicly press the resignation of the following industrial accidents during the term of President Choi.

 

Looking at this point, it is clear that the press release of POSCO's lithium salt lake in Argentina on this day was a press play to save Chairman Jeong-woo Choi, who is set to meet the shareholders' meeting on the 12th. Chairman Jeong-woo Choi, who was a former researcher, became the first chairman with “lithium”, which is said to be a white treasure, but in the end, we should not step on the path of former chairman Kwon Oh-joon, who resigned while leaving only disastrous management results. Moreover, it should never be done by robbing Donghak ants' pockets. POSCO must look back on the fables of the shepherd boy and carve out a lesson.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안양시립석수도서관, 도서전시회 개최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