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외국인 근로자 중심으로 집단발병 이어져
유아교육시설 선재검사... 백신접종 시작
기사입력  2021/03/05 [17:30]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경기도에서 외국인 근로자를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집단 발병이 지속되고 있다.

 

지난 2월 남양주시 소재 제조업체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가운데 관련 확진자 수는 119명에 이르렀다. 당시 해당 업체는 직원 169명에 대해 전수검사를 실시했고, 근로자 118명, 접촉자 1명 등 11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나, 일주일 후 확진자 수는 157명까지 늘어났다. 외국인 근로자 특성상 기숙하는 경우가 많은 것이 감염률이 치솟은 이유다.

 

이후 도는 해당 산업단지 내에 임시선별검사소를 설치해 59개 입주업체의 1300여명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했으며, 직원들이 이용한 식당과 산단 내 셔틀버스에 대해 역학조사를 실시했다. 3월 2일 현재까지 해당 산단 임시선별검사소롤 통해 외국인 883명이 검사를 받았으며, 이 중 121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검사자 대비 양성률은 13.7%였다.

 

남양주에 이어 안산 등 외국인 근로자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증가하자 도는 2월 말부터 외국인 고용기업이 많은 지역, 외국인 유동인구가 많은 장소를 우선적으로 고려해 외국인 대상 임시선별검사소를 안산, 시흥, 수원, 광명, 동두천, 양주, 포천 등 7개 시에 각 1개소씩 설치해 운영하기 시작했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긴급대응단장은 정례 기자회견을 통해 “출입국관리법에 따라 불법체류 중인 외국인도 비자 확인 없이 무료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다”며 “코로나19 증상으로 검사 또는 진료를 받는 경우 출입국 관서 등으로 인적사항이 통보되지 않으며 단속도 유예되므로 증상이 발현될 경우 안심하고 선별검사소를 방문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통역서비스가 필요한 외국인의 경우 질병관리청 콜센터 1339로 연락 후 법무부 외국인 종합 안내센터나 한국관광공사 관광안내센터와 연계해 3자 통역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2월 28일 동두천시 임시선별검사소의 일요일 검사자수는 509명이었으며, 이중 외국인 435명에서 84명이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와 같이 외국인 노동자의 양성판정률이 높자 경기도는 정부 지침에 따라 도는 5인 이상의 외국인을 고용하고 기숙사를 보유한 제조업체 1만 1천여개소를 대상으로 3월 동안 특별점검을 실시할 계획임을 밝혔다. 또한 외국인 고용사업주, 근로자 등에 방역수칙 준수에 관한 공문과 문자를 발송하는 한편 3월 26일까지 외국인 대상으로 선제적인 PCR검사를 독려하고 있다. 점검결과에 따라 도는 방역수칙 미준수 사업장에 대해 방역수칙을 지도하는 한편,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외국인 방역관리 지도 점검을 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경기도는 도내 유치원과 어린이집 등 유아교육시설에서도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는 것과 관련해 지난 4일 기자회견을 통해 도내 유치원, 어린이집 등 유아교육시설 관련 확진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올해 1월부터 3월 2일까지 도내 유아교육시설 관련 확진자는 아동 156명, 교직원 101명 등 총 257명이 발생했다. 지난해 전체 유아교육시설 관련 확진자 수가 278명이었던 것과 비교해본다면 올 들어 크게 늘어난 셈이다. 경기도는 교직원들을 대상으로 지난 1월 28일부터 선제검사를 추진하고 있다. 지난 2월 25일 기준 68%인 4만6873명에 대해 검사를 완료했으며 이 중 7명이 양성판정을 받았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2월 26일부터 1126만1417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접종을 시작했다. 접종 첫날인 26일에는 도내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49곳에서 입소자와 종사자 2377명이 접종을 마쳤다. 코로나19 백신접종 대상은 도내 18세 이상 1126만1417명이며 접종목표는 대상자 대비 70%인 788만2992명이다. 접종비용은 전액 무료다. 이번 접종은 12월까지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1분기에는 요양병원 입소자, 종사자,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 정신요양시설 입소자, 종사자 등 1748개소 7만3150명이 접종대상이다. 8주에서 12주의 간격을 두고 1인당 2회 접종할 계획이며 병원 자체 접종, 접종 대상자가 보건소 방문하거나 보건소에서 접종 대상자를 방문하는 방식으로 접종하게 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 Province leads to group outbreaks centered on foreign workers

 Pre-existing inspection of early childhood education facilities...

 

In Gyeonggi Province, the outbreak of the COVID-19 group, centered on foreign workers, continues.

 

In February, a group infection occurred at a manufacturer located in Namyangju, and the number of related confirmed cases reached 119. At that time, the company conducted a full inspection on 169 employees, and 119 people, including 118 workers and one contact, were confirmed, but the number of confirmed patients increased to 157 after a week. Due to the nature of foreign workers, there are many cases of boarding, which is why the infection rate has soared.

 

Afterwards, the province installed a temporary screening and inspection station in the industrial complex to conduct a thorough survey on 1,300 people of 59 tenant companies, and conducted an epidemiological survey on the restaurants used by employees and the shuttle buses in the industrial complex. As of March 2nd, 883 foreigners have been tested through the temporary screening and inspection center of the industrial complex, of which 121 have been confirmed. The positive rate compared to the testers was 13.7%.

 

Since the end of February, as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has increased, mainly foreign workers such as Namyangju, Ansan, Siheung, Suwon, Gwangmyeong, and other temporary screening inspection centers for foreigners have been given priority to areas with many foreign-employed companies and places with a large floating population Each of the seven cities including Dongducheon, Yangju, and Pocheon began to be installed and operated.

 

Im Seung-gwan, director of the Corona 19 Emergency Response Team in Gyeonggi-do, told a regular press conference, “Under the Immigration Control Act, foreigners who are staying illegally can get a free corona 19 test without visa verification.” Personal information will not be notified by such reasons, and it will be temporarily suspended, so if symptoms develop, please visit the screening test center with confidence.” For foreigners who need interpretation services, contact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at Call Center 1339 and connect with the Foreigner General Information Center of the Ministry of Justice or the Tourism Information Center of the Korea Tourism Organization to receive a third-party interpretation service.

 

On February 28th, the number of inspectors on Sunday at the Temporary Screening Inspection Center in Dongducheon City was 509, of which 435 to 84 foreigners were positive. With such a high positive rate of foreign workers, Gyeonggi Province announced that it plans to conduct special inspections in March for 11,000 manufacturers that employ five or more foreigners and have dormitories in accordance with government guidelines. In addition, official letters and text messages are sent to foreign employers and workers regarding compliance with quarantine regulations, while preemptive PCR testing is encouraged for foreigners by March 26th. Depending on the results of the inspection, we plan to conduct quarantine management guidance and inspection for foreigners, such as providing guidance on quarantine regulations for workplaces that do not comply with the quarantine regulations and imposing a fine for negligence.

 

In addition, Gyeonggi-do explained the confirmed situation related to early childhood education facilities such as kindergartens and day care centers in the province through a press conference on the 4th regarding the successive occurrence of confirmed cases in early childhood education facilities such as kindergartens and daycare centers in the province. From January to March 2 of this year, there were a total of 257 confirmed cases related to early childhood education facilities in the province, including 156 children and 101 faculty members. Compared to last year's total number of confirmed cases related to early childhood education facilities of 278, this is a significant increase this year. Gyeonggi Province has been conducting pre-emptive inspections for faculty members since January 28th. As of February 25, 68% of the tests were completed, or 46873 people, of which 7 were tested positive.

 

Meanwhile, Gyeonggi Province has started vaccination against COVID-19 on 11,126,1417 people from February 26th. On the 26th, the first day of vaccination, 2377 residents and workers at 49 nursing hospitals and nursing facilities in the province completed the vaccination. The target of the Corona 19 vaccination is 11,126,1417 people over the age of 18 in the province, and the target of vaccination is 78,82,2992, 70% of the target. The vaccination fee is completely free. This vaccination is carried out sequentially until December. In the first quarter, 73,150 people in 1748 places, including those in nursing hospitals, workers, workers in high-risk medical institutions, people in mental care facilities, and workers, are eligible for vaccination. It is planned to inoculate twice per person at intervals of 8 to 12 weeks, and the vaccination will be done either by the hospital's own vaccination, by visiting a public health center or by visiting the vaccination target at a public health center.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안양시립석수도서관, 도서전시회 개최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