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행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원엔지니어링, 안양시에 이웃돕기 성금 기부
정성근 대표 “부흥동 저소득층에 작은 도움 되길 바라”
기사입력  2021/03/25 [16:07]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 세원엔지니어링, 안양시에 이웃돕기 성금 기부     ©

 

㈜세원엔지니어링(대표이사 정성근)이 지난 22일 안양시에 500만원의 성금을 기부했다.

 

정성근 대표는 이날 최대호 안양시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부흥동 저소득층에 조그마한 힘이나마 보탬이 되고 싶다는 생각에 이번에 성금을 기부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에 어려운 부분이 있다면 나서서 도움을 줄 수 있는 회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에 최대호 시장은 “정성근 대표님은 부흥동 방위협의회 위원으로 우리 시에 많은 봉사활동을 하시는 분으로 익히 알고 있는 분”이라며, “이번에 이렇게 이웃돕기 성금으로 따뜻한 마음을 전해주신 것에 세원엔지니어링 임직원들에게 감사를 드린다”고 답했다.

 

 

▲ 세원엔지니어링, 안양시에 이웃돕기 성금 기부     ©

 

 

봉사현장에서 지속적인 사랑의 장 펼칠 것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정성근 대표는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이 세계적인 자발적 기부 운동 ‘더기빙플레지’(The Giving Pledge)의 기부자가 된 것을 보고 감화를 받았다”며, “수도공고 동문 후배의 큰 결정으로 기부문화가 확산되는 모습을 보니 저도 봉사에 대한 마음가짐이 더욱 확고해졌다”고 말했다.

 

정성근 대표는 관내에서 봉사에 적극적으로 활동하는 대표 단체인 안양·군포·의왕·과천 카네기 37기 초대회장과 안양초아로타리클럽 회장을 역임했다.

 

“카네기와 로타리클럽에서 활동하며 봉사에 대한 눈을 떴습니다. 처음에는 ‘사회적 약자에 대한 배려’ 정도의 마음으로 시작했습니다. 노블리스 오블리제를 흉내 내는 듯한 마음이었죠. 하지만 봉사를 할수록 사람과 사람의 따뜻한 마음이 주는 여운에 감동했습니다. 주는 사람도, 받는 사람도 모두 다 행복해 질 수 있는 순간을 만드는 것이죠. 인생은 제로섬 게임이라고 하지만, 봉사는 누군가의 득(得)이 다른 이의 실(失)로 이어지지 않습니다. 모두가 승자가 되는 순간을 만들어내는 독보적인 현상이라고 봅니다.”

 

특히 정 대표는 로타리클럽 활동을 하면서 정기적으로 한 ‘소상공인 지원과 지역 환경 개선을 위한 간판 제작’ 봉사활동이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지역 소상공인을 위한 가장 실효적인 사회공헌활동이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요즘과 같은 시기에는 더욱 필요한 사업이겠죠. 영세 소상공인들의 간판 등을 무료로 디자인·제작·설치해주는 사업은 매년 이루어졌습니다. 단순한 시설물의 제공이 아닌 지역 환경 개선 효과도 있어 도시 재생과 상권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정 대표는 상황이 허락하는 한 봉사현장을 지키며 많은 분들과 함께 봉사와 사랑의 장을 펼쳐나가는 것이 꿈이라고 말한다.

 

“여러 이유로 봉사활동을 망설이는 이들이 많은데, 봉사활동이라는 것이 주는 것만큼이나 받는 것이 많은 활동입니다. 특히 경험을 해보지 못하신 분들이시라면 망설이지 말고 용기를 내어 자신이 지금 생활 속에서 할 수 있는 봉사를 시도해보실 것을 추천합니다.”

 

 

▲ 세원엔지니어링, 안양시에 이웃돕기 성금 기부     ©

 

 

신뢰 강조하는 윤리 경영 지속

 

정성근 대표는 방위산업체에서 직장생활을 시작한 이래 뚝심 있게 한 우물을 파온 전문가다. 지금의 세원엔지니어링을 운영한 것도 벌써 20여년이 됐다.

 

정 대표가 그간 해온 실적은 ▲한국조세연구원 신청사 건축설계용역 ▲와동사회복지관 건립공사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 ▲인천지방법원 등기국 신축공사 설계용역 ▲한국고전번역원 청사 신축공사 설계용역 ▲2019년 수원국토 관내 터널 방재시설 개선공사 실시설계용역 ▲동북지방통계청 청사 증축공사 설계 용역 ▲서울서부경찰서 청사 설계용역 등이 있다.

 

그 외에도 ▲관양동 오비즈타워 신축공사 ▲장애인복지관 재활복지회관 신축공사 ▲의정부역 지하도상가 수변전설비 교체공사 ▲안산 HERITAGE HOTEL 신축공사 ▲한국후꼬꾸(주) 관창2공장 증축공사 ▲광명역세권 스마트워크센터 신축공사 ▲평촌 스마트스퀘어 (주)뉴젠스사옥 신축공사 ▲평촌 스마트콘텐츠센터 신축공사 ▲평촌 대한스마트빌딩 신축공사 등의 감리를 맡기도 했다.

 

이렇게 훌륭한 실적을 올릴 수 있었던 것에 대해 정 대표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회사의 대표로서 가장 신경 쓰고 있는 부분은 직원들의 급여입니다. IMF 때도 가장 우선적으로 생각했던 분야고, 지금도 직원들의 처우가 개선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유는 직원들과의 ‘신뢰’ 때문입니다.”

 

정성근 대표는 세원엔지니어링이 하는 설계와 감리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해야 하는 것이 ‘신뢰’라고 단언했다. 믿을 수 없는 설계와 감리만큼 위험한 일은 없기 때문이라고.

 

“신뢰를 바탕으로 하는 회사에서 직원과의 신뢰관계를 가볍게 보는 것은 어불 성설이죠.”

 

정 대표는 회사를 경영하는 데는 원칙이 있어야 한다며 경영 환경은 계속 바뀌는데 원칙이 서 있지 않으면 그 회사는 혼란에 빠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신뢰는 한 번 잃으면 회복하기 어렵고 꾸준히 쌓이면 기업의 가치와 평판을 높여줍니다. 많은 기업들이 경쟁력 강화의 핵심요소로 윤리경영을 강조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신뢰 획득은 기업 생존을 담보하는 최고의 경영입니다.”

 

 

▲ 정성근 대표     ©

 

 

인터뷰를 마치며 정성근 대표는 봉사와 함께 후배 양성이 지금 자신에게 주어진 가장 큰 또 하나의 과제라고 말했다.

 

“설계·감리 분야는 그 자체로도 공부가 많이 필요한 분야지만, 법에 민감해야 하는 분야라서 더욱 더 끊임없이 노력하고 공부해야 합니다. 그래서 전문인력을 체계적으로 양성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풍운지회(風雲之會)’라는 말이 있습니다. 단비를 내리기 위해 바람과 구름이 만난다는 말입니다. 저라는 바람이 가능성을 품은 구름 같은 후배를 만나, 미래를 이끌어갈 인재(단비)로 양성한다는 것. 이것이 업계에서 제가 이룰 수 있는 마지막 과제가 아닐까 라고 생각합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ewon Engineering donates donations to help neighbors in Anyang City

 

Representative Seong-geun Jeong “I hope it will be of little help to the low-income class in Revival-dong”

 

 

 

Sewon Engineering Co., Ltd. (CEO Seong-geun Jeong) donated 5 million won to Anyang City on the 22nd.

 

At a meeting with Mayor of Anyang, the largest mayor on the day, CEO Jeong Seong-geun said, “I donated this money because I wanted to be a small help to the low-income class in Buheung-dong.” I will make it.”

 

Mayor Choi Choi said, “CEO Seong-geun Jeong is a member of the Defense Council in Buheung-dong, and he is a person who is familiar with volunteering in our city.” “Thanks to the executives and employees of Sewon Engineering for his warm heart with donations to help neighbors this time. I give it to you.”

 

 

 

To open a field of continuous love at the volunteer site

 

In an interview with this magazine, CEO Seong-geun Jeong said, “I was inspired to see that Chairman Kim Bong-jin became a donor of the global voluntary donation movement'The Giving Pledge'. As I saw the spread of donation culture, my mindset about volunteering became even more firm,” he said.

 

Representative Sung-geun Jeong served as the first president of the 37th Carnegie, Anyang, Gunpo, Uiwang, Gwacheon, and the Anyangcho Arotary Club, which are representative organizations actively engaged in volunteer work in the building.

 

“I opened my eyes to service in Carnegie and the Rotary Club. At first, I started with a mind of'caring for the weak in society'. It seemed to be imitating Noblesse Oblige. However, the more I served, the more I was moved by the lingering sound of people and their warm hearts. It's about creating moments where both the giver and the receiver can be happy. Life is said to be a zero-sum game, but service doesn't lead to someone else's profit. I think it's a unique phenomenon that creates the moment when everyone becomes a winner.”

 

In particular, Jung said that during his Rotary club activities, he regularly volunteered to support small business owners and create signs to improve the local environment.

 

“I think it is the most effective social contribution activity for local small businesses. Especially in times like these days, it will be a more necessary business. The business of designing, producing, and installing signboards, etc. for small business owners, etc. for free was carried out every year. It is believed that it is helpful for urban regeneration and revitalization of commercial districts as it has the effect of improving the local environment rather than simply providing facilities.”

 

Representative Jung says that his dream is to keep the field of service as long as the circumstances allow, and to unfold a field of service and love with many people.

 

“There are many people who hesitate to volunteer for various reasons, but volunteering is an activity that receives as much as giving. Especially, if you haven't experienced it, I recommend that you don't hesitate and have the courage to try the service you can do in your life now.”

 

 

 

Continued ethical management emphasizing trust

 

CEO Jeong Seong-geun is an expert who has dug a well since he started working at a defense industry. He has already been running Sewon Engineering for more than 20 years.

 

Representative Jung's achievements so far are ▲Architectural design service for the applicant of the Korea Tax Research Institute ▲Basic and detailed design service for the construction of the Wadong Social Welfare Center ▲Design service for the new construction of the Incheon District Court Registration Office ▲Design service for the new construction of the Korean Classical Translation Institute Detailed design service for tunnel disaster prevention facility improvement work ▲Design service for extension work of Northeast Regional Statistical Office building ▲Design service for Seoul Western Police Station building, etc.

 

In addition, ▲ Gwanyang-dong Obiz Tower new construction ▲ Handicapped welfare center rehabilitation welfare center new construction ▲ Uijeongbu Station underground shopping mall water substation replacement construction ▲ Ansan HERITAGE HOTEL new construction ▲ Korea Fukkoku Co., Ltd. Gwanchang 2 plant expansion construction ▲ Gwangmyeong Station area smart work He also supervised the construction of the center ▲Pyeongchon Smart Square, Newzens office building construction ▲Pyeongchon Smart Content Center construction ▲Pyeongchon Daehan Smart Building construction, etc.

 

Regarding the ability to achieve such an excellent performance, CEO Jung said as follows.

 

“As a representative of the company, the part I care most about is the salary of the employees. He was the top priority during the IMF and is still working hard to improve the treatment of employees. The reason is'trust' with the employees.”

 

CEO Jeong Seong-geun affirmed that'trust' is the most important thing to consider in the design and supervision of Sewon Engineering. It's because there's nothing more dangerous than incredible design and supervision.

 

“In a company that is based on trust, it's unbelievable to lightly look at the relationship of trust with employees.”

 

CEO Jeong said that there must be principles in managing a company, and the business environment is constantly changing, and if the principles do not stand, the company will inevitably fall into confusion.

 

“Trust, once lost, is difficult to recover, and when it is steadily accumulated, it increases the value and reputation of a company. This is also the reason why many companies emphasize ethical management as a key factor in strengthening their competitiveness. Obtaining trust is the best management that guarantees the survival of a company.”

 

 

 

At the end of the interview, CEO Jeong Seong-geun said that volunteering and cultivating juniors is one of the biggest challenges given to him right now.

 

“The field of design and supervision is a field that requires a lot of study in itself, but it is a field that needs to be sensitive to law, so you have to work harder and more constantly. So, we are trying to systematically cultivate professional manpower. There is a term called'Pungwoonjihoe(風雲之會)'. It means that the wind and the clouds meet to bring down the rain. It means that the wind of me meets a cloud-like junior who embraces the potential and trains them to lead the future (Danbi). I think this is the last challenge I can achieve in the industry.”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안양시립석수도서관, 도서전시회 개최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