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배달특급, 내달 안양시 정식 오픈
소비자 호감도 1위 ‘배달특급’ 안양시 가맹점 모집 중
기사입력  2021/04/02 [17:12]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내달부터 안양시에서도 서비스를 시작한다. 5월 정식 오픈을 앞둔 안양시는 현재 가맹점 1800개소를 목표로 가맹신청을 받고 있다. 가맹을 원하는 점포는 배달특급 홈페이지에서 사업자등록증과 통장사본, 대표메뉴 이미지, 메뉴판이미지 등을 제출해 신청할 수 있으며, 3월 중순까지 300개 업체가 신청을 완료한 상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소상공인에게는 수수료 부담을 덜어주고 소비자에게는 할인 혜택을 주는 공공배달앱의 성공을 기대 한다”며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소상공인들의 매출 향상의 계기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배달특급은 민간배달앱의 높은 수수료 문제가 불거지면서 경기도주식회사가 그 타개책으로 새운 서비스로, 지난해 12월부터 경기도 일부 지역에서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특히 배달특급은 지역화폐 기반으로 소비자에게는 높은 할인 혜택을 제공함과 동시에, 소비자에게는 단 1%의 중개수수료만을 받으며 진정한 공공 가치를 추구하는 플랫폼으로 인정받고 있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월 국내 배달앱 6개사 대상 순호감도 조사에서 배달특급은 49.80%를 기록 1월에 이어 1위를 유지하기도 했다. ▲배달의민족 40.24% ▲요기요 35.21% ▲위메프오 34.47% ▲쿠팡이츠 32.00% ▲배달통 23.56%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이 조사는 블로그, 인스타그램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기업/조직·정부/공공 기관의 11개 채널 사이트에서 호감도 조사를 진행한 결과다.

 

이 같은 호감도를 증명하듯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 인덱스’를 통해 분석한 결과, 전체 배달앱 시장에서 배달특급의 점유율이 1.02%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기도 했다. 순위로 살피면 1위인 배달의 민족, 요기요 등에 이어 5위에 해당하는 것이다. 이는 전국 단위를 대상으로 집계된 자료로, 2월까지 총 3개 경기도 시군에서 서비스했던 것을 감안하면 각 지역에서는 약 10%에서 15%의 점유율을 보이는 것에 해당한다.

 

누적 거래액 역시 출시 약 100일 만에 100억원을 돌파하기도 했다. 이 거래액 기록은 하루 평균 약 9800만원이다. 총 누적 거래 건수는 약 38만 건, 18만명 이상의 회원이 가입한 상태다.

 

한편 경기도일자리재단은 하나은행과 ‘소상공인과 플랫폼노동자의 사회 안전망 구축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협약을 통해 소상공인과 플랫폼 노동자를 위한 ▲사회 안전망 지원책 마련 ▲사회적 안전망 지원정책·제도 안내 ▲플랫폼 노동자의 처우개선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일자리재단은 올해 도내 오토바이 음식 배달 노동자 5천명을 대상으로 단체상해보험 가입비 전액을 지원할 예정이다. 상해보험은 사업주를 통해 가입하는 산재보험과 달리 개인이 자유롭게 가입할 수 있기 때문에 중복 수혜도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일자리재단은 지난해 11월 경기도주식회사와 배달특급 활성화와 배달 노동자의 환경 개선을 위한 업무협약, 18일에는 도 근로복지공단과 ‘배달 노동자 산재보험료 지원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플랫폼 노동자의 처우 개선과 복리 증진을 위해 관계 기관과 협력하고 있다. ‘산재보험료 지원 사업’의 경우 전국 최초로 플랫폼 배달 노동자 2천명에게 산재보험료 90%를 지원하는 첫 사례다.

 

한편, 지난해 12월 재단이 발표한 ‘경기도 플랫폼 노동자 지원방안 연구’에 따르면 배달 노동자들은 현재 일자리와 관련해 가장 시급히 해결돼야 할 문제로 ‘업무상 위험에 대한 보장’을 꼽았으며, 1년에 최소 1회 이상 근무 중 사고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달 노동자들이 업무 중 주로 이용하는 이륜차의 경우 높은 사고율과 손해율 때문에 보험 상품 가입 장벽이 높았다. 지난해 상반기 기준 배달노동자의 종합보험(상해 및 기타보험) 평균 보험료는 188만원으로 월 평균 수입인 150만원보다도 높았다. 연령이 낮고 사고경력이 있으면 가입 금액을 700만원 이상 요구하는 경우도 있어 현실적으로 보험 가입이 매우 어려운 경우도 많았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do delivery express, officially opened in Anyang city next month

Recruiting franchisees in Anyang City, ‘delivery limited express’, which ranks first in consumer favorability

 

Gyeonggi-do's public delivery app “Delivery Express” will start service in Anyang City from next month. Anyang City, which is about to officially open in May, is currently accepting applications for membership with the goal of 1,800 franchisees. Stores wishing to join can apply by submitting a business registration card, a copy of a bankbook, a representative menu image, and a menu image on the Express Delivery website, and 300 companies have completed the application by mid-March.

 

Mayor of Anyang Choi said, "We look forward to the success of a public delivery app that relieves the burden of commissions for small business owners and provides discounts to consumers."

 

Delivery Express is a service that Gyeonggi-do Co., Ltd. created as a countermeasure as the problem of high fees of private delivery apps arose, and it started operating in some regions of Gyeonggi Province from last December. In particular, delivery express is recognized as a platform that pursues true public value while offering high discount benefits to consumers based on local currency, and receiving only 1% of brokerage fees from consumers.

 

According to data released by the Global Big Data Research Institute, in February, the delivery express recorded 49.80% in a smooth preference survey for six domestic delivery apps, and maintained the number one place after January. ▲ Delivery people 40.24% ▲ Yogiyo 35.21% ▲ Wemepo 34.47% ▲ Coupangitsu 32.00% ▲ Delivery boxes 23.56% followed. This survey is the result of a favorable feeling survey conducted on social network services (SNS) such as blogs and Instagram, and 11 channel sites of companies/organizations, governments/public institutions.

 

As a result of analyzing through the “mobile index” of IG Works, a mobile big data platform company, as proving such favorable feeling, it was found that the share of delivery express occupies 1.02% of the total delivery app market. If you look at the ranking, it is ranked 5th after the nation of delivery, Yogiyo, etc. This is the aggregated data for the nationwide level, and considering that a total of three cities and counties in Gyeonggi Province were serviced until February, it corresponds to about 10% to 15% of market share in each region.

 

The cumulative transaction amount also exceeded 10 billion won in about 100 days of launch. The record of this transaction amount is about 98 million won per day on average. The total cumulative number of transactions is about 380,000, and more than 180,000 members have signed up.

 

On the other hand, the Gyeonggi Job Foundation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Hana Bank for'cooperation in establishing a social safety net between small business owners and platform workers', and through the agreement, ▲preparing a social safety net support plan ▲information on social safety net support policies and systems ▲ It has decided to actively cooperate in improving the treatment of platform workers.

 

According to the agreement, the Korea Jobs Foundation plans to provide full support for group accident insurance subscription fees to 5,000 people who deliver food to motorcycles in the province this year. Unlike industrial accident insurance, which is purchased through a business owner, accident insurance has the advantage of being able to receive multiple benefits because individuals can freely subscribe.

 

The Jobs Foundation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Gyeonggi-do Co., Ltd. in November last year to revitalize the delivery express and improve the environment for delivery workers, and on the 18th with the Provincial Labor Welfare Corporation to promote the'Delivery Workers' Workers' Compensation Insurance Premium Support Project'. We are cooperating with related organizations to improve the treatment and welfare of the people. In the case of the “Industrial Accident Insurance Premium Support Project,” this is the first case in the country to provide 90% of industrial compensation insurance premiums to 2,000 platform delivery workers.

 

Meanwhile, according to the'Gyeonggi-do Platform Worker Support Plan Study' released by the Foundation in December last year, delivery workers selected'guarantee of work-related risks' as the most urgent problem to be solved with respect to their current jobs, and at least once a year. It was found that they experienced an accident during the overtime.

 

In the case of two-wheeled vehicles, which are mainly used by delivery workers, the barriers to purchasing insurance products were high due to the high accident rate and loss rate. As of the first half of last year, the average premium for delivery workers' comprehensive insurance (injury and other insurance) was 1.88 million won, higher than the average monthly income of 1.5 million won. If you are younger and have a history of accidents, you may be asked to pay more than 7 million won, making it very difficult to purchase insurance in reality.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안양시립석수도서관, 도서전시회 개최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