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을거리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간현대신문 창간 13주년 기념 축사
강득구 국회의원, 민병덕 국회의원, 이소영 국회의원
기사입력  2021/04/02 [17:44] 최종편집    경기브레이크뉴스

 

[강득구 국회의원]주간현대신문 창간 13주년 기념 축사

 

▲ 강득구 의원(더불어민주당, 안양만안구)     ©

<주간현대신문&경기브레이크뉴스> 창간 13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그동안 안양·군포·의왕·과천 지역주민들께 생생한 뉴스를 전달하고 다양한 의제를 공론화하는데 앞장서 왔습니다. 주간현대신문은 명실공히 대표 지역신문으로 성장했고, 온라인판 경기브레이크뉴스는 각종 포털에 기사를 제공하며 지역 언론의 신뢰를 높였습니다. 이여춘 대표님을 비롯한 임직원 여러분의 열정과 노력의 성과라 생각하며, 진심 어린 존경을 표합니다.

 

저는 3선 도의원을 거쳐 국회의원이 되었습니다. 지방자치 분권에 힘쓰면서 지역 언론이 지방자치 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음을 공감했습니다. 지역 언론은 지방의 다양성, 자율성, 창의성을 꽃피울 수 있도록 소통에 기여 했고, 촉매 역할도 했으며, 미래를 밝히는 길잡이 역할도 했습니다. 지난해 말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될 수 있었던 건 결코 우연이 아닙니다. 지역 언론이 보이지 않게 많은 역할을 했다고 봅니다.

 

저는 이제 자치의 확대는 물론이고 지방분권, 재정분권으로 한 걸음 더 나아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지금까지 그래왔듯이 앞으로도 지역을 가장 잘 아는 지역 언론이 이러한 방향성은 물론이고 주민들이 진정한 권한과 책임을 갖고 함께할 수 있도록 공론장 역할을 해 주시기 바랍니다.

 

<주간현대신문&경기브레이크뉴스>가 자치와 분권이 더욱 깊이 뿌리내릴 수 있는 토대를 다져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민병덕 국회의원]주간현대신문 창간 13주년 기념 축사

 

▲ 민병덕 국회의원     ©

존경하는 이여춘 대표님과 주간현대 관계자 여러분, 주간현대신문&경기브레이크뉴스의 창간 13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주간현대신문은 지난 2008년 창간하여 13년여간 안양·군포·의왕·과천의 대표 언론사로서 지역민들에게 양질의 다양한 소식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여러 지역 행사의 후원사 역할을 하며 지역과 함께 상생하는 대표 언론사로서 우뚝 자리매김했습니다.

 

또한, 변화하는 미디어 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하여 주간현대신문의 온라인 뉴스인 ‘경기 브레이크뉴스’를 통해 인터넷 서비스를 시작하였고 뉴미디어시장에서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었습니다.

 

이렇듯 지역민의 알 권리를 보장하고 더 나은 정보로 다가가고자 노력하며 이를 통해 시민과 함께 호흡하는 주간현대신문&경기브레이크뉴스는 우리 지역의 보배 같은 신문사입니다.

 

주간현대신문&경기브레이크뉴스의 지금이 있기까지 불철주야 노력을 아끼지 않으신 관계자 여러분의 노고에 대하여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오늘의 뜻 깊은 창간 13주년을 다시 한 번 축하드리며, 앞으로도 주간현대신문&경기브레이크뉴스가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하는 대표 언론사로서 발전하기를 바라며 주간현대신문&경기브레이크뉴스 사의 가족 여러분들께도 항상 행운이 가득하기를 기원합니다.

 

아울러 독자 여러분 모두의 가정에 행복이 넘치기를 기원하며, 앞으로도 주간현대신문&경기브레이크뉴스를 애정 어린 마음으로 아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이소영 국회의원]주간현대신문 창간 13주년 기념 축사

 

▲ 이소영 국회의원     ©

안녕하세요. 의왕·과천·안양·군포 시민여러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이소영입니다.

 

의왕·과천·안양·군포 지역의 대표 신문으로 시민의 알 권리와 지역사회 발전에 선도적 역할을 하는 주간현대신문&경기브레이크뉴스의 창간 13주년을 의왕·과천 시민과 함께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2008년 4월 창간 이래 여러 가지 상황 속에서도 시민들의 알 권리를 충족시키며 꾸준히 언론의 바른길을 가기 위해 애써온 주간현대신문&경기브레이크뉴스 관계자 여러분 모두 수고 많으셨습니다.

 

우리의 삶의 터전인 지역에 대한 깊은 관심과 사랑으로 지역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세심하게 살피며 지방자치가 원활히 이루어지도록 지역 언론의 역할을 13년간 성실히 수행해온 주간현대신문에 박수를 보냅니다.

 

주간현대신문이 생생한 현장 기사와 차별화된 심층 보도로 시민의 눈과 귀가 되어 지역의 여러 가지 소식들을 올바르게 전달하며 시민들에게 더욱 큰 신뢰와 사랑을 받는 지역 언론지로 굳건히 자리매김할 것이라 기대합니다.

 

시민의 삶의 질을 결정하는 여러 가지 정책들이 수립되고 추진되는 지역의 주요 현안을 언론인의 균형 잡힌 시선으로 깊이 있게 다루어 공정한 지역 언론으로서 지방자치와 민주주의의 발전에 풀뿌리가 되어 줄 것을 당부드립니다.

 

다시 한 번 주간현대신문&경기브레이크뉴스의 창간 13주년을 축하드리며 앞으로도 시민들에게 더욱더 사랑받고 신뢰받는 지역 언론이 되길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ounselor Kang Deuk-gu] Congratulatory speech in commemoration of the 13th anniversary of the weekly Hyundai Newspaper

 

Congratulations on the 13th anniversary of <Weekly Hyundai Newspaper & Gyeonggi Break News>. In the meantime, we have taken the lead in delivering vivid news to local residents of Anyang, Gunpo, Uiwang, and Gwacheon and publicizing various agendas. Weekly Hyundai Newspaper has grown into a representative local newspaper, and the online version of Gyeonggi Break News has raised the trust of local media by providing articles on various portals. We believe that this is the result of the passion and hard work of the executives and employees, including CEO Yeo-chun Lee, and we express our sincere respect.

 

I became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after becoming a third-tier provincial council member. While striving to decentralize local autonomy, I recognized that the local media are playing a driving force in the development of local autonomy. Local media contributed to communication so that the diversity, autonomy, and creativity of the region could blossom, served as a catalyst, and served as a guide to brighten the future. It is no coincidence that at the end of last year the whole amendment to the Local Autonomy Act was passed at the plenary ses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I think the local media played a lot of roles invisibly.

 

Now, I think we need to go one step further towards the expansion of autonomy as well as decentralization and fiscal decentralization. As we have done so far, I hope that the local media, who know the region best, will continue to serve as a public forum so that the residents can be together with true authority and responsibility, as well as this direction.

 

We ask that <Weekly Hyundai Newspaper & Gyeonggi Break News> lay the foundation for deeper rooting of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Min Byeong-deok,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Congratulatory speech in commemoration of the 13th anniversary of the weekly Hyundai Newspaper

 

Dear CEO Yeo-Chun Lee and all of the officials of Weekly Hyundai, I sincerely congratulate the 13th anniversary of Weekly Hyundai Newspaper & Gyeonggi Break News.

 

Weekly Hyundai Newspaper was founded in 2008 and has been a representative media company in Anyang, Gunpo, Uiwang, and Gwacheon for 13 years. It not only provides a variety of high-quality news to local residents, but also serves as a sponsor of various local events, and is a leading media company that coexists with the region. Has established itself as a

 

In addition, in order to actively cope with the changing media environment, the Internet service was launched through “Gyeonggi Break News”, an online news of the Weekly Hyundai Newspaper, and we were able to secure competitiveness in the new media market.

 

As such, the Weekly Hyundai Newspaper & Gyeonggi Break News, which strives to ensure the right to know of local residents and approaches with better information, and breathe with the citizens through this, is a newspaper company like the treasure of our region.

 

We would like to express our appreciation for the hard work of the people involved in the weekly Hyundai Newspaper & Gyeonggi Break News, who have not spared all day and night efforts until now.

 

Congratulations once again on the 13th anniversary of today's meaningful foundation, and I hope that the Weekly Hyundai Newspaper & Gyeonggi Break News will continue to develop as a representative media company contributing to the development of the local community, and I am always fortunate to the families of the Weekly Hyundai Newspaper & Gyeonggi Break News. I wish this to be full.

 

In addition, we wish all of our readers a happy family, and we would be grateful if you continue to cherish the Weekly Hyundai Newspaper & Gyeonggi Break News with a loving heart.

 

[Lee So-young,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Congratulatory speech in commemoration of the 13th anniversary of the weekly Hyundai Newspaper

 

Hello. Uiwang, Gwacheon, Anyang, Gunpo citizens.

This is So-young Lee, a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I sincerely congratulate the citizens of Uiwang and Gwacheon on the 13th anniversary of the weekly Hyundai Newspaper & Gyeonggi Break News, a leading newspaper in the Uiwang, Gwacheon, Anyang, and Gunpo regions.

 

Since its inception in April 2008, all of the officials of the Weekly Hyundai Newspaper & Gyeonggi Break News, who have been striving to keep the right path of the media, satisfying citizens' right to know even in various situations, have been working hard.

 

I applaud the Weekly Hyundai Newspaper, which has been faithfully playing the role of the local media for 13 years in order to facilitate local autonomy and carefully monitor what is happening in the region with a deep interest and love for the region where we live.

 

It is expected that the Weekly Hyundai Newspaper will become the eyes and ears of citizens with vivid on-site articles and differentiated in-depth reports, deliver various local news correctly, and will establish itself as a local media magazine that is more trusted and loved by citizens.

 

We urge you to deal with the major issues of the region where various policies that determine the quality of life of citizens are established and promoted in depth with a balanced gaze of journalists, and become the grassroots in the development of local autonomy and democracy as a fair local media.

 

Once again, congratulations on the 13th anniversary of the weekly Hyundai Newspaper & Gyeonggi Break News, and hope that the local media will continue to be more loved and trusted by citizens.

 

Thank you.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안양시립석수도서관, 도서전시회 개최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