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노동권익센터, 개소 2주년
임금체불·산재 등 다양한 노동문제 상담 지원
기사입력  2021/04/05 [16:36] 최종편집    류연선 기자

 

 

‘경기도노동권익센터’가 지난 22일자로 개소 2주년을 맞이했다.

 

그간 경기도노동권익센터는 임금체불, 해고, 산재, 직장 내 괴롭힘 등 다양한 노동권익침해 사례에 대해 상담과 권리구제를 지원하면서 ‘노동이 존중받는 공정한 세상’에 앞장서왔다.

 

전국 광역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위탁방식이 아닌 ‘직영센터’로 출발하고자 했던 이유는 노동국 신설과 더불어 1370만 도민들을 위해 좀 더 힘 있는 노동정책을 펼치고자 한 의지의 표현이기도 했다.

 

센터는 2019년 3월 개소 이래 올해 3월까지 임금체불, 해고 등 지난 2년간 총 7964건의 노동관련 상담에 대해 박종국 센터장을 비롯한 노동상담 및 노동권교육 담당자, 마을노무사 등 노동 전문가들이 총 동원돼 전 방위적 지원을 펼쳤다.

 

주요 사례로 지난 10월 안양 지역 A아파트에서 경비노동자 등 총 4억6천만 원 가량의 체불임금 문제를 해결했고, 올해 1월에는 입주민의 갑질로 인해 외상성 스트레스 피해를 입은 경비 노동자의 첫 산재인정을 도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do Labor Rights Center, 2nd anniversary

Support for consultation on various labor issues such as overdue wages and industrial accidents

 

The “Gyeonggi-do Labor Rights Center” celebrated its 2nd anniversary on the 22nd.

 

Until now, the Gyeonggi Labor Rights Center has taken the lead in a'fair world where labor is respected' by providing counseling and rights relief for various cases of infringement on labor rights, such as overdue wages, dismissal, industrial accidents, and bullying in the workplace.

 

The reason why the nation's first regional governments started as a “directly-managed center” rather than a consignment method was an expression of their determination to implement a more powerful labor policy for 13.7 million residents along with the establishment of the Labor Bureau.

 

Since its opening in March 2019, the center has mobilized a total of 7964 labor-related consultations over the past two years, including overdue wages and dismissal, from the opening of March 2019 to March of this year. They provided defense support.

 

As a major example, a total of 460 million won worth of unpaid wages, including security workers, was solved at Apartment A in Anyang last October, and in January of this year, the first industrial accident recognition of security workers who suffered traumatic stress damage due to the injuries of residents was recognized. Helped.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안양시립석수도서관, 도서전시회 개최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