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치단체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의회 장현국 의장, 뿌리산업 민생현장 방문
경기과기대·시흥뿌리기술지원센터 현장방문
기사입력  2021/04/05 [17:20]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더불어민주당, 수원7)이 지난 25일 경기과학기술대학교, 시흥뿌리기술지원센터 등 도내 ‘뿌리산업 민생현장’을 방문해 업계 관계자와 ‘뿌리산업 육성 방안 정담회’를 실시하고,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뿌리산업’이란 나무뿌리처럼 겉으로 드러나지 않지만, 최종 제품에 내재 돼 제조업 경쟁력의 근간을 형성한다는 의미로, 주조·금형·용접·소성가공·표면처리·열처리 등 6개 기술 분야가 포함된다.

 

정담회에 참석한 뿌리산업 관계자들은 현장의 어려움에 대해 이야기했다. 주로 ▲친환경 인증요구 증가에 따른 인증비용 지원 ▲현장근로자 고령화에 따른 섬유제조업 붕괴 우려 ▲경기도 뿌리산업육성 중장기 계획수립 필요성 ▲폐원단 등 폐기물처리비용 증가 문제 ▲염색 등 기술교육 시급 ▲섬유기업 예산지원 등이 논의됐다.

 

장현국 의장은 “경기도의회는 기업인들을 직접 찾아가 현장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의견을 수렴해 실질적 도움을 드리고자 한다”며 “코로나19의 위기를 딛고 뿌리산업이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airman of Gyeonggi-do Council Jang Hyeon-guk visits the public welfare site

On-site visit to Gyeonggi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Siheung Root Technology Support Center

 

On the 25th, Chairman of Gyeonggi-do Council Jang Hyun-guk (Democratic Party, Suwon 7) visited ‘root industry people’s livelihood sites’ in the province, such as Gyeonggi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and Siheung Root Technology Support Center, and held a'root industry promotion plan meeting' with industry officials. On-site inspection was conducted.

 

The term'root industry' means that it is not visible like tree roots, but is embedded in the final product to form the basis of the manufacturing industry's competitiveness. It includes six technical fields, such as casting, mold, welding, plastic processing, surface treatment, and heat treatment.

 

Root industry officials who attended the meeting talked about the difficulties in the field. Mainly ▲Support for certification costs in response to increasing demand for eco-friendly certification ▲Fear of collapse of the textile manufacturing industry due to the aging of on-site workers ▲Need to establish a mid- to long-term plan for fostering the root industry in Gyeonggi-do ▲The problem of increasing waste disposal costs such as waste fabrics ▲Urgently paid technical training such as dyeing ▲Fiber company budget support Etc. were discussed.

 

Chairman Jang Hyeon-guk said, “The Gyeonggi Provincial Council will go to businessmen and listen to the voices of the field and collect opinions to provide practical help.” He said, “We will not spare any support so that Root Industries can strengthen its competitiveness through the crisis of Corona 19.” .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안양시립석수도서관, 도서전시회 개최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