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치단체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의회 김미숙 의원, 지자체 지원 학교사회복지사업 현안 논의
“학생에게 꼭 필요한 사업임을 인식해야”
기사입력  2021/04/05 [17:25]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김미숙 의원(더불어민주당, 군포3)이 지자체 지원 학교사회복지사의 채용 및 운영 현황에 대한 논의를 가졌다.

 

김 의원은 지난 22일 경기도의회 군포상담소에서 학교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을 담당하는 경기도교육청 학생위기지원단 관계자들과 면담에서 “경기도는 전국 학생의 26%가 재학하는 전국 최대의 지역으로서 저소득층 학생 역시 전국 최대일 수밖에 없고, 통계에 존재하는 저소득층 학생만도 15만명에 달하고 있지만 경기도의 학교 교육복지는 사업의 명칭과 구색만 갖추었을 뿐, 실질적인 학생안전망 구축에 필요한 교육복지사 확충 노력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고, “교육청이 나서지 않으니 지자체가 지원을 시작한 것인데 이제는 지자체 지원마저 거절하고, 협력을 저해하는 모습을 보이면 교육복지 대상 학생들은 방치되고 있는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학교에는 반드시 교육복지사가 필요하다는 인식을 교육청이 가지고 있지 않으니 효과성이 아닌 인력문제만으로 접근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학교사회복지사업은 심리·사회적으로 취약한 학생을 적극 발굴하여 지원할 수 있는 학생들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이고, 이를 위해서는 학교에 교육복지사가 반드시 필요한 만큼 학교사회복지사들의 고용, 유지, 관리 등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도의회와 교육청, 지자체가 협의할 수 있는 공론장을 시급히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 Council Rep. Misook Kim discusses current issues of school social welfare projects supported by local governments

“Recognize that it is an essential business for students”

 

Rep. Misook Kim (Democratic Party, Gunpo3) of the Economic and Labor Committee of the Gyeonggi-do Council held a discussion on the current status of hiring and operating school social workers supported by local governments.

 

In an interview with Gyeonggi-do Office of Education's Student Crisis Support Group officials in charge of the school education welfare priority support project at the Gunpo Consultation Center of the Gyeonggi-do Council on the 22nd, Congressman Kim said, “Gyeonggi-do is the nation's largest area where 26% of all students enrolled, It is bound to be the largest, and the number of low-income students in statistics reaches 150,000, but Gyeonggi-do's school education welfare has only the name and assortment of projects, and there is no effort to expand educational welfare workers necessary to establish a practical student safety net.” Pointing out, he pointed out, "The local government has started to apply because the Office of Education did not come forward, but now, if the local government refuses to even support it and shows signs of impeding cooperation, the students who are eligible for educational welfare are being neglected."

 

He pointed out that “the Office of Education does not have the recognition that education workers are necessarily needed in schools, so it is only approaching the human resources problem, not effectiveness.” It is a necessary project for students who can be able to do this, and for this, as educational workers are absolutely necessary in schools, it is necessary to urgently create a public forum where the provincial council, the office of education, and local governments can discuss fundamental problems such as hiring, maintenance, and management of school social workers. I suggested.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안양시립석수도서관, 도서전시회 개최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