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행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FC안양, 리그 3연승 3위 등극
서울이랜드FC 상대 2-1 원정승리
기사입력  2021/05/03 [14:29]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FC안양(구단주 최대호, 이하 안양)이 지난 25일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8라운드 서울이랜드FC(이하 서울E)와의 원정 경기에서 2-1로 승리, 리그 3연승을 달리며 무패의 4월을 완성했다.

 

첫 번째 골은 전반 1분도 채 되지 않아 나왔다.

 

킥오프한 안양은 그대로 서울이랜드의 골문을 향해 공격해 들어갔고, 조나탄이 왼쪽에서 침투하던 심동운을 향해 패스, 심동운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정확한 왼발 슈팅으로 서울이랜드의 골문을 갈랐다. 심동운은 전반 17초 만에 득점을 터뜨리며 안양의 K리그 최단시간 득점 기록을 갱신했다.

 

후반 9분에 안양의 추가골이 다시 나왔다. 골키퍼 양동원의 롱 킥을 조나탄이 헤더로 공격수 김경중에게 연결했고, 김경중은 수비수와 상대 골키퍼까지 모두 제친 뒤 비어 있는 골문을 향해 침착하게 왼발로 밀어 넣으며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서울이랜드는 후반 31분에 추격의 불씨를 마련하는 골을 터뜨렸지만, 안양의 방어를 뚫지 못하고 무릎을 꿇었다.

 

이로써 안양은 리그 3연승과 함께 ‘4월 무패행진’을 달리며 4승 2무 2패로 리그 3위에 올랐다.

 

 

현장에서 선수들을 응원한 최대호 FC안양 구단주(안양시장)는 본인의 SNS에 “승리의 여신 니케가 FC안양과 쭈욱 함께 하길 기대한다. 완벽한 팀워크로 멋진 경기를 보여준 선수 모두들 애쓰셨다”며 “웃을 일 없는 요즘 FC안양이 전해주는 승전보가 시민에게 회복을 주는 응원의 박카스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FC안양은 이에 앞선 19일에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충남아산을 2-1로 제압하기도 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FC Anyang ranked third in the league with 3 consecutive wins

2-1 away win against Seoul E-Land FC

 

FC Anyang (owner's largest player, hereinafter Anyang) won 2-1 in an away game against Seoul E-Land FC (hereinafter referred to as Seoul E) in the 8th round of'Hanawon Q K League 2 2021' held at Jamsil Olympic Main Stadium on the 25th, winning 3 consecutive league victories. The undefeated April was completed by running.

 

The first goal came in less than a minute in the first half.

 

Anyang, who kicked off, attacked the goal of Seoul E-Land as it was, and Jonathan passed toward Shim Dong-woon, who had penetrated from the left, and Shim Dong-woon broke the goal of Seoul E-Land with an accurate left-footed shot inside the penalty box. Shim Dong-woon scored in 17 seconds in the first half, breaking the record in the shortest time scoring in Anyang's K League.

 

Anyang's additional goal came back in the ninth minute of the second half. Goalkeeper Yang Dong-won's long kick was connected by Jonathan to forwarder Kim Gyeong-joong with a header, and Kim Gyeong-joong succeeded in scoring an additional goal by calmly pushing with his left foot towards the empty goal after defeating both the defender and the opposing goalkeeper.

 

In the 31st minute of the second half, Seoul E-Land scored a goal to set fire to chase, but could not break through Anyang's defense and knelt.

 

With this, Anyang won the league three consecutive victories and ran a ‘April undefeated march’ and climbed to the third place in the league with 4 wins, 2 draws and 2 losses.

 

FC Anyang owner Danju Choi (Mayor Anyang), who cheered the players on the field, said on his SNS, “I look forward to the goddess of victory Nicke with FC Anyang. All the players who showed great game with perfect teamwork worked hard,” she said, saying, “The victory report from FC Anyang is like a bacchus of support that gives recovery to citizens.”

 

FC Anyang defeated Chungnam Asan 2-1 at Anyang Sports Complex on the 19th prior to this.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예술로 물드는 가을 인문학 강의’ 개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