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은마아파트 2300t 쓰레기 처리비 과다 책정 논란
“3억 5천만원 과해, 1억원 이하 책정돼야”
기사입력  2021/07/12 [11:03] 최종편집    경기브레이크뉴스

 

▲ 은마아파트 재건축설명회     ©

 

지난 9일 열린 ‘은마아파트 재건축설명회’에서 은마아파트 지하창고 쓰레기 비용이 과다하게 책정됐다는 비리 의혹이 제기 됐다.

 

설명회에서 강사로 나선 검찰 수사관 출신이자 도시 정비 전문가인 저스티스 김상윤 대표는 “생활 쓰레기 2300톤이 나왔고 은마아파트 입대위쪽에서 3억 5천으로 계약을 했다는 얘기다”라며, “3억 5천만원의 산정근거를 업체에 맡겼다는데,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은마아파트 소유자 A 씨가 “지하 쓰레기 처리 비용이 과다하게 책정된 것 같다”며 “재정비 사업 과정 중 벌어지는 비리 유형이 아니냐”고 질문한 것에 대한 답변이었다.

 

이어 김상윤 대표는 “은마아파트에서 진행 중인 쓰레기 수거 작업을 소유주 등이 ‘봉투 몇 리터짜리를 몇 개 샀는지’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하며, “플라스틱 등 재활용 가능한 품목을 분류하는 일과 냉장고, 소파 등 대형폐기물에 대한 지자체 판매 스티커 부착 등을 할 인건비가 들 겠지만, 봉툿값에 인건비를 더하더라도 2300t 처리 비용이 1억을 넘길 방법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생활 쓰레기라는 명목으로 조합이 비리를 하나 만들게 되면 다음 조합으로까지 밀물처럼 퍼져나갈 수 있어 우려 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은마아파트 재건축 추진위는 2021년도 제2차 주민총회를 개최했지만, 성원 미달로 무산됐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ontroversy over setting the 2300t garbage disposal fee at Eunma Apartment

 

“350 million won is too much, it should be set below 100 million won”

 

 

 

At the 'Eunma Apartment Reconstruction Briefing' held on the 9th, suspicions of corruption were raised that the cost of garbage in the underground warehouse of the Eunma Apartment was excessively set.

 

Justice Kim Sang-yoon, a former prosecutor and city maintenance expert who served as a lecturer at the briefing session, said, “It means that 2,300 tons of household waste came out and the contract was signed for 350 million won at Eunma Apartment.” “The basis for calculating 350 million won I entrusted it to a company, which is impossible,” he said.

 

This was in response to a question from Mr. A, the owner of Eunma Apartment, who said, "I think the underground garbage disposal cost is excessively set."

 

Then, CEO Kim Sang-yoon emphasized, “The priority should be given to the owner of the garbage collection operation in Eunma Apartment, ‘how many liters of bags did the owner buy?’” He emphasized that “sorting recyclable items such as plastics and large-sized refrigerators and sofas” There will be labor costs for attaching local government sales stickers for waste, but even if labor costs are added to the envelope price, there is no way that the cost of processing 2,300 tons will exceed 100 million won.”

 

He continued, “I am concerned that if a cooperative makes one corruption in the name of household waste, it can spread like a tide to the next cooperative.”

 

Meanwhile, on this day, the Eunma Apartment Reconstruction Promotion Committee held the second general meeting of residents in 2021, but it was canceled due to lack of support.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2021 경기도 귀농·귀촌 참신한 발상 모으기’ 공모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