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19 4차 대유행 막기 위해 총력
▲선별진료소 연장 운영 ▲방역취약업종 선제검사 ▲자가검사키트 지원 ▲특별방역점검 ▲거리두기 4단계 시행
기사입력  2021/07/19 [14:03]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일상으로의 복귀가 기대됐지만, 급증하는 신규확진자로 인해 오히려 4차 대유행을 걱정해야 하게 됐다. 관내 안양·군포·의왕·과천 4개시 역시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10명 내외였으나, 지난 14일 하루 62명의 확진자가 신규로 발생했을 정도로 확진자 수가 폭증했다. 이에 정부는 코로나19 4차 대유행을 막고 전면봉쇄로 가지 않기 위해 ‘수도권 방역조치 강화 방안’을 내놓았다.

 

경기도는 집단감염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기 위해 콜센터, 물류센터 등 감염빈도가 높은 사업장을 대상으로 자가검사키트를 활용한 사전검사를 실시한다. 도내 총 1만2097개 사업장에 근무하는 4만9906명을 대상으로 지원한다.

 

도는 특별방역점검도 실시, 유흥시설 및 식당·카페 등에 대해 도·시군 합동으로 운영 제한시간 준수여부, 사적모임 금지 등을 집중점검하고 있다. 방역수칙 위반업소에 대해서는 강력 대응할 예정이며, 핵심방역수칙 위반 다중이용시설의 경우에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적용해 10일의 영업정지 처분을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정부의 수도권 거리두기 조정방안에 따라 지난 12일부터 사적모임은 오후 6시 이전은 4명까지, 오후 6시 이후는 2명까지로 제한됐다. 또한 행사와 집회는 금지(1인 시위 제외)되며, 결혼식과 장례식 참석은 친족만 허용된다. 또 학교 수업은 원격수업으로 전환되고, 클럽과 헌팅포차 등 유흥시설은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졌으며, 식당과 카페, 노래연습장 등 다중이용시설은 밤 10시까지만 운영할 수 있다. 종교시설은 비대면만 가능하다.

 

관내 4개시 역시 이와같은 정부의 방침에 적극 동참하고 있으며, 검사역량 강화를 위해 선별진료소 및 임시선별검사소를 연장 운영하고 있다. 더불어 방역취약업종에 집중 우선접종을 시행하고, 선제적 진단검사를 확대하도록 했다.

 

경기도의회 역시 확진자 급증세의 심각함을 인지하고 ‘코로나19 비상대책본부 11차 전체회의’를 긴급 소집해 확진자 급증 대책을 논의했다. 경기도의회는 임시회 기간 동안 본회의장 의원석, 발언대, 수어발언대에 3면 비말차단 칸막이를 설치하고, 보고사항·제안설명·심사보고 등을 서면으로 대체해 본회의 시간을 단축할 계획이다. 아울러 상임위 회의 시 부서별 최소 인력만 참석토록 조치하는 한편, 회의장 내 거리두기를 실시하는 등 방역을 강화할 예정이다.

 

경기도안양과천교육지원청(교육장 전성화) 역시 코로나19 수도권 새로운 거리두기 4단계 시행 첫 날인 지난 12일 안양시학원연합회, 경기도교육청, 안양시청 관계자들과 함께 평촌 학원가에 방문하여 합동 현장 점검을 실시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Efforts to prevent the fourth wave of COVID-19

 

▲ Extended operation of screening clinics ▲ Preemptive inspection of industries vulnerable to quarantine ▲ Support for self-test kits ▲ Special quarantine inspection ▲ Implementation of 4 steps of distancing

 

A return to daily life was expected as the vaccination rate for COVID-19 increased, but the rapidly increasing number of new cases made us worry about the fourth pandemic. In the four cities of Anyang, Gunpo, Uiwang, and Gwacheon, the number of new confirmed cases per day was also around 10, but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soared to such an extent that there were 62 new cases per day on the 14th. In response, the government came up with a plan to strengthen quarantine measures in the metropolitan area to prevent the fourth pandemic of COVID-19 and not go into a total blockade.

 

In order to prevent the spread of group infection at an early stage, Gyeonggi Province conducts pre-inspection using self-testing kits for workplaces with a high frequency of infection, such as call centers and logistics centers. Support will be provided to 49,906 people working in a total of 12,097 business sites in the province.

 

The provincial government is also conducting a special quarantine inspection, and is intensively checking whether entertainment facilities, restaurants, cafes, etc., comply with operating time limits and prohibition of private gatherings jointly with the provinces and cities. We plan to take strong measures against businesses that violate quarantine rules, and in the case of multi-use facilities that violate key quarantine rules, we plan to apply a one-strike-out system and suspend business for 10 days.

 

Meanwhile, in accordance with the government's measures to adjust distance in the metropolitan area, from the 12th, private gatherings were limited to 4 people before 6 pm and 2 people after 6 pm. In addition, events and assemblies are prohibited (except for one-person demonstrations), and only relatives are allowed to attend weddings and funerals. In addition, school classes have been converted to remote classes, and clubs and entertainment facilities such as hunting pochas have been ordered to ban gatherings, and multi-use facilities such as restaurants, cafes, and singing practice areas can only be operated until 10:00 p.m. Religious facilities are only available non-face-to-face.

 

The four municipalities are also actively participating in the government's policy, and extended screening clinics and temporary screening centers to strengthen testing capabilities. In addition, priority vaccination was given to industries vulnerable to quarantine, and preemptive diagnostic tests were expanded.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also recognized the severity of the rapid increase in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and urgently convened the 11th Plenary Meeting of the Corona 19 Emergency Response Headquarters to discuss countermeasures against the rapid increase in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During the extraordinary session,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plans to reduce the time of the plenary session by installing three-sided splash-blocking partitions on the seats of the members of the main assembly hall, the speech table, and the sign language platform, and replacing the report items, proposal explanations, and examination reports in writing. In addition, at the meeting of the standing committee, only a minimum number of personnel from each department will be allowed to attend, and quarantine measures will be strengthened by implementing social distancing in the meeting room.

 

Anyang and Gwacheon Office of Education in Gyeonggi-do (Education Center Jeon Seong-hwa) also visited Pyeongchon academy with officials from the Anyang City Academy Association,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and Anyang City Hall on the 12th, the first day of the implementation of the 4th stage of new distancing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conducted a joint on-site inspection. .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2021 경기도 귀농·귀촌 참신한 발상 모으기’ 공모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