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포문화예술회관, 가족무용극 <여우와 돌고래> 공연
서로를 바라보며 성장하는 여우와 돌고래 이야기
기사입력  2021/07/19 [16:29] 최종편집    류연선 기자

 

 

군포문화재단이 군포문화예술회관 철쭉홀에서 오는 28일 고블린파티의 가족무용극 <여우와 돌고래>를 진행한다.

 

<네버랜드 in 군포>는 남녀노소 누구나 쉽고 즐겁게 즐길 수 있는 동화를 주 테마로 다원예술, 인형극 등 다채로운 장르의 공연을 만날 수 있는 시리즈다.

 

육지를 거니는 여우와 바다를 헤엄치는 돌고래가 해안선에서 만나 서로를 구경하면서 서로의 틈을 느껴보고, 그 틈이 어떻게 생겼는지 관찰하며 다름의 인정을 통해 성장하는 여우와 돌고래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특히 얼굴 표정과 말소리뿐만 아니라 춤이 어우러진 확장된 동화구연과 동화 이미지 영상 등을 활용하는 무용 공연으로, 온 가족이 함께 즐기며 이야기를 나눌 수 있도록 구성돼 기대를 모은다.

 

입장료는 문화가 있는 날 특별가 전석 1만원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unpo Culture and Arts Center, family dance drama <Fox and Dolphin> performance

The story of a fox and a dolphin growing up looking at each other

 

The Gunpo Cultural Foundation will host a goblin party family dance play <Fox and Dolphin> on the 28th at the Royal Azalea Hall of the Gunpo Culture and Arts Center.

 

<Neverland in Gunpo> is a series where you can meet various genres of performances, such as multi-purpose arts and puppet theater, with the main theme of fairy tales that can be enjoyed easily and happily by people of all ages.

 

A fox walking on land and a dolphin swimming in the sea meet at the shoreline and look at each other, feel each other's gaps, observe what the gap looks like, and tell the story of a fox and a dolphin who grow up through acknowledgment of their differences.

 

In particular, it is a dance performance that utilizes not only facial expressions and speech sounds, but also extended fairy tale narratives that harmonize with dance and fairy tale image images, and is expected to be structured so that the whole family can enjoy and talk.

 

The entrance fee is 10,000 won for all special tickets on cultural days.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예술로 물드는 가을 인문학 강의’ 개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