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을거리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언택트시대, 무인자판기 창업에 몰리는 관심
“최저시급 인상에 영향 없다는 것도 장점”
기사입력  2021/07/20 [18:04]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 무인자판기     ©

 

내년 최저시급이 9160원으로 결정되면서, 자영업자들의 시름이 더 깊어지고 있다. 주휴수당 등을 고려하면 시간당 1만원 수준을 지급해야 한다. 24시간 편의점의 경우 인건비가 최소 월 700만원 이상 필요하다는 얘기다. 최저임금 인상 문제와 더불어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소비도 증가하면서 그에 대한 솔루션으로 무인자판기가 소장본 창업의 가장 핫한 아이템으로 떠오르고 있다.

 

냉동·냉장·실온 제품 모두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무인자판기를 이용한 무인편의점부터 ‘인 숍(in shop)’ 개념으로 찜질방, 모텔, 피트니스, 휴게실, 병원, 학교, 공장, 셀프세탁방 등에 기기만 설치할 수도 있다. 무인 아이스크림 전문점의 경우, 고가 제품의 로스(도난) 비율이 높기 때문에 고가 제품만 따로 무인자판기를 통해 판매하는 경우도 많다.

 

소자본 창업이 가능하다는 점도 무인자판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요인이다. 렌탈을 하게 될 경우 장소만 준비돼 있다면 무자본 창업도 가능하다. 렌탈비용은 하루 1만원 이하로, 최저시급에도 미치지 않는 수준이다.

 

 

 

할 일을 없애주는 스마트한 자판기

 

고용이 필요없다는 점과 함께 내부인건비도 거의 들지 않는 다는 것 역시 장점이다. 창업할 경우 ‘내가 나를 고용해서 내게 월급을 줄 뿐’이라는 자조 섞인 농담이 나올 정도로 많은 시간 매달려야 한다. 하지만 IoT 기술이 들어간 무인자판기라면 관리 시간도 거의 들지 않는다. 식품 입고부터 판매되는 전 과정에 발생한 모든 정보가 클라우드 서버에 실시간으로 기록되고, 모든 관계자(사업자, 물류 담당자, 관리사)가 허용된 범위 내에서 원하는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관리사가 24시간 실시간 모니터링하면서 문제 발생시 바로 불편사항이나 개선사항을 최단시간에 반영한다. 심지어 제품이 떨어졌을 경우에도 발주 신경을 쓸 필요가 없다. 사전에 계약된 식품 공급 약정에 따라서 물류 담당자가 해당 자판기의 재고 정보를 서버에서 직접 확인하고 공급하기 때문이다.

 

 

 

도난과 재고관리 위한 센서 탑재

 

무인자판기 창업을 원하는 사람들이 가장 걱정하는 것은 제품 도난의 위험성이다. IoT 무인자판기 ‘에버마켓25’의 나병호 총괄 대표는 이에 대해 “에버마켓25 경우 전면 단말기를 통해 원하는 식품을 선택하고, 신용카드로 결제한 후 식품을 사용자가 직접 확인하며 꺼낼 수 있는 방식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라며, “모든 판매제품에 일련번호가 부여된 센서를 부착해서 다른 제품을 꺼내거나, 수량을 다르게 꺼내도 신용카드를 뺄 수 없도록 하여 도난 가능성이 거의 없습니다”라고 답했다. 제품에 부착된 센서는 도난의 위험성을 줄여줌과 동시에 재고 관리 및 유통기한 체크까지 가능하게 해주고 있다. 만약 식품의 유통기한이 경과될 경우 즉시 시스템상에서 표시되기 때문에, 소비자가 유통기한 지난 식품을 구매하는 불상사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는 것.

 

▲ 나병호 총괄 대표     ©

 

 

 

분쟁의 여지 없는 일일정산 시스템

 

나 대표는 “IoT 기술이 탑재된 스마트한 무인자판기는 ‘일일정산’ 시스템도 가능하게 만들었다”며 무인자판기 창업의 또 다른 장점을 설명했다.

 

‘일일 정산’은 당일 매출 정보를 기반으로 매일매일 각 사업자들에게 사전 계약된 비율에 따라 이익금을 분할, 자동으로 이체하는 금융시스템이다. 별도의 개입없이 정해진 시스템에 따라 분배되기 때문에 관계자들 사이에서 발생할 수 있는 금전적 손실 및 분쟁까지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

 

 

▲ 나병호 총괄 대표     ©

 

 

한편 에버마켓25는 각 분야에 노하우를 보유한 5개의 회사가 의기투합하여 2년여간의 노력 끝에 탄생한 산물이다. 영업과 마케팅, 물류, 금융, 설치 및 AS등을 담당하는 ㈜에버(이태환 대표)와 ㈜우리냉동(대표 안민철), 오랜 기간 다양한 제품군의 개발 및 양산화를 경험하며 남다른 노하우를 쌓아 온 제조사 테릭ENG(대표이사 나성호), 고객 니즈에 따라 편의성이 증대된 소프트웨어 개발을 담당하는 탑웨이브(대표이사 박성훈)와 ㈜네스랩(대표 이재호)까지 5개사가 유기적으로 각각의 역할을 담당해오며 에버마켓25를 만들어 오늘에 이르렀다.

 

▲ 제조사 테릭eng 전경     ©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Untech era, interest in unmanned vending machine startups

 

“It is an advantage that there is no effect on the minimum wage increase”

 

 

 

As the minimum hourly wage next year is set at 9,160 won, self-employed people are getting more and more troubled. If you take into account holiday pay, etc., you should be paid at the level of 10,000 won per hour. In the case of a 24-hour convenience store, labor costs are at least 7 million won per month. As non-face-to-face consumption increases due to COVID-19 along with the minimum wage increase problem, unmanned vending machines are emerging as the hottest item for start-ups.

 

Since all frozen, refrigerated and room temperature products can be used, from unmanned convenience stores using unmanned vending machines to 'in-shop' concepts, only devices can be installed in jjimjilbang, motels, fitness, rest rooms, hospitals, schools, factories, and self-laundry rooms. have. In the case of unmanned ice cream shops, because the loss (theft) rate of expensive products is high, there are many cases where only expensive products are sold separately through unmanned vending machines.

 

The fact that it is possible to start a small business is also a factor that increases interest in unmanned vending machines. If you rent a car, you can start a business without capital as long as you have a place ready. The rental cost is less than 10,000 won per day, which is not even below the minimum hourly wage.

 

 

 

A smart vending machine that eliminates to-dos

 

In addition to the fact that there is no need for employment, the internal labor cost is also an advantage. In many cases, when starting a business, it takes a lot of time to get rid of the self-help joke, “I just hire me and pay me.” However, if it is an unmanned vending machine with IoT technology, it takes almost no time to manage. This is because all information that occurs in the entire process from food warehousing to sales is recorded in real time on the cloud server, and all stakeholders (business operators, logistics managers, managers) can check the desired information in real time within the allowed range. In addition, the manager monitors in real time 24 hours a day, and when a problem occurs, any inconvenience or improvement is reflected in the shortest time. Even if the product runs out, there is no need to worry about ordering. This is because, according to the pre-contracted food supply agreement, the logistics manager directly checks and supplies the inventory information of the vending machine on the server.

 

 

 

Equipped with sensors for theft and inventory management

 

The biggest concern for those who want to start a vending machine business is the risk of product theft. Regarding this, Byeong-ho Na, general manager of the IoT unmanned vending machine 'Evermarket 25', said, “In the case of Evermarket 25, the user can select the desired food through the front terminal, pay with a credit card, and then check the food and take it out. "There is little possibility of theft as we attach a sensor with a serial number to all products sold, so that you cannot remove a credit card even if you take out another product or take out a different quantity." The sensor attached to the product reduces the risk of theft and enables inventory management and expiration date check. If the expiration date of the food has passed, it is immediately displayed on the system, so it is possible to prevent the accident in advance of the consumer purchasing the expired food.

 

 

 

Dispute-free daily settlement system

 

CEO Na explained, “The smart unmanned vending machine equipped with IoT technology made the ‘daily settlement’ system possible,” explaining another advantage of starting an unmanned vending machine.

 

‘Daily Settlement’ is a financial system that divides and automatically transfers profits based on the sales information on the day, according to the pre-contracted ratio to each operator every day. Because it is distributed according to a set system without any intervention, it is possible to prevent financial loss and even disputes that may occur between parties in advance.

 

 

 

On the other hand, Evermarket 25 is the product of two years of hard work by five companies with know-how in each field. Ever (CEO Lee Tae-hwan) and Woori Refrigeration (CEO Ahn Min-cheol), who are in charge of sales, marketing, logistics, finance, installation and after-sales service, Terik ENG, a manufacturer that has accumulated extraordinary know-how through the development and mass production of various products for a long period of time CEO Na Seong-ho), Top Wave (CEO Park Seong-hoon), who is in charge of developing software with increased convenience according to customer needs, and Ness Lab (CEO Lee Jae-ho) have organically played their respective roles and created Evermarket 25. reached today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예술로 물드는 가을 인문학 강의’ 개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