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 일산 테크노밸리 연말 착공
26만평 약 8,500억원 투입, 첨단산업 시설 조성
기사입력  2021/08/31 [15:14] 최종편집    채흥기 기자

 

▲ 고양 일산 테크노밸리 위치도.     ©

 

생산유발 4,642억 원, 취업유발인원 2,753명

 

고양 일산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이 이르면 연말에 착공된다.

 

31일 경기도에 따르면,고양시는 경기도, 고양시, 경기주택도시공사, 고양도시관리공사가 공동 시행 중인 ‘고양 일산 테크노밸리 도시개발사업’에 대한 구역지정(변경)과 개발계획(변경), 실시계획을 인가·고시했다.

 

일산 테크노밸리는 경기도 균형 발전, 일자리 창출, 자족도시 강화 등을 위해 추진 중인 사업으로, 고양시 대화동 일원 약 87만㎡(26만평)에 사업비 약 8,500억원을 투입해 미디어·콘텐츠, 바이오·메디컬, 첨단제조 분야 혁신기업 유치를 위한 입지기반을 조성하는 내용이다.

 

그간 경기도 등 공동사업시행자는 조사설계 용역 착수(2018년 9월),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 수립(2019년 12월), 중앙투자심사 통과(2020년 6월), 토지보상계획 공고(2020년 12월), 광역교통개선대책 확정(2021년 6월) 등 사전 행정절차를 이행해 왔다.

 

지장물 철거공사 업체 선정을 비롯한 행정절차를 끝내면 편입토지 등의 협의보상 진행(8월 말 기준 65%) 및 실시계획 인가에 따라 오는 12월께 착공할 예정이다.

 

공동사업시행자는 일산 테크노밸리 전체면적의 약 37%(32만㎡)를 산업시설(지식기반, 연구, 첨단제조), 52%(45만㎡)를 기반시설(도로, 공원, 녹지 등) 용지로 계획했다. 주변에 형성될 방송영상밸리, 장항공공주택지구, CJ라이브시티, 킨텍스와 함께 선순환체계를 구축한다.

 

특히 사업구역 내 제2자유로는 지하화하고 상부는 문화공원으로, 장항수로는 수변공원화해 지역명소로 개발할 방침이다.

 

한국지방행정연구원 타당성조사 결과 생산유발액 4,642억 원, 부가가치유발액 1,518억 원, 취업유발인원 2,753명 등으로 예측됐다.

 

홍지선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실시계획 인가를 완료해 사업추진이 가시화되는 상황”이라며 “일산 테크노밸리가 고양시를 넘어 경기북부 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지역 거점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사업 정상추진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는 구글에서 번역했습니다.>

This article was translated by Google.

 

The construction of the Goyang Ilsan Techno Valley construction project will begin as early as the end of the year.

 

According to Gyeonggi-do on the 31st, Goyang-si designation (change), development plan (change), and implementation plan for the 'Goyang Ilsan Techno Valley Urban Development Project' jointly implemented by Gyeonggi-do, Goyang-si, Gyeonggi Housing and Urban Corporation, and Goyang City Management Corporation has been approved and announced.

 

Ilsan Techno Valley is a project that is being promoted for balanced development of Gyeonggi-do, job creation, and strengthening of self-sufficient cities. The content is to create a location basis for attracting innovative companies in the manufacturing sector.

 

In the past, joint project operators such as Gyeonggi Province started survey design services (September 2018), designated urban development zones and established development plans (December 2019), passed the central investment review (June 2020), and announced land compensation plans (2020). December) and the confirmation of metropolitan transportation improvement measures (June 2021), etc. have been implemented.

 

Upon completion of administrative procedures, including the selection of a company for removing obstacles, compensation for the transfer of land, etc. will proceed (65% as of the end of August) and construction will begin in December according to the approval of the implementation plan.

 

The joint project operator uses about 37% (320,000㎡) of the total area of ​​Ilsan Techno Valley for industrial facilities (knowledge base, research, advanced manufacturing), and 52% (450,000㎡) for infrastructure (roads, parks, green spaces, etc.) planned with Establish a virtuous cycle system with Broadcasting Image Valley, Janghang Public Housing District, CJ Live City, and KINTEX to be formed in the vicinity.

 

In particular, the 2nd Freedom Road in the project area will be converted into an underground area, and the upper part will be converted into a cultural park, and the Janghang Waterway will be converted into a waterfront park and developed as a local attraction.

 

As a result of the feasibility study by the Korea Local Government Research Institute, the production inducement amount was 464.2 billion won, the value-added inducement amount 151.8 billion won, and the number of job inducements was 2,753 people.

 

Hong Ji-seon, head of the Gyeonggi-do Urban Housing Office, said, “After approval of the implementation plan has been completed, the project is being implemented. I will,” he said.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예술로 물드는 가을 인문학 강의’ 개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