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노사문화 우수기관상 대상 수상
한국공인노무사회 “노동권 증진 노사상생 문화 조성 기여”
노동조건 및 근무환경 개선 등 10개 분야 평가서 최다 득점
기사입력  2021/09/13 [11:16] 최종편집    채흥기 기자

 

 

경기도가 노사문화를 조성해온 공로를 인정받아 한국공인노무사회로부터 올해의 노사문화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대상을 받았다. 

 

이재명 지사는 9일 오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박영기 한국공인노무사회 회장으로부터 상패를 받았다. ‘올해의 노사문화 우수기관상’은 신뢰와 존경을 바탕으로 한 노사 상생문화 확대와 노동자 권익 향상을 목적으로 한국공인노무사회가 지난 2019년부터 제정해 시행해온 시상제도다.

 

경기도는 인적 자원 개발, 노동조건 및 근무환경 개선, 노사소통 등 총 10개 분야에 대한 평가에서 최다 득점을 획득했다.

 

올 한해 지방정부 근로감독권 공유 추진, 비정규직 공정수당 도입, 배달노동자 산재보험료 지원, 산재예방 부서 협의체 등 노동권 증진과 노사상생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노동권 강화를 위한 경기도의 노력을 높이 평가받게 된 것에 대해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노동이 존중받고 노동이 중심이 되는 사회로 가는데 경기도가 적극 노력하겠다. 한국공인노무사회에서도 힘을 합쳐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영기 한국공인노무사회장은 “앞으로도 비정규직·플랫폼 노동·프리랜서 등 특수형태근로종사자들의 불안정한 노동환경 문제, 산업재해, 노사 갈등과 같은 우리 사회 현안들이 잘 해결될 수 있도록 경기도와 한국공인노무사회가 함께 노력해 나가자”라고 전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do Labor-Management Culture Excellent Organization Award

Korea Certified Labor Association “Contribute to the promotion of labor rights and the creation of a win-win culture between labor and management”

Highest score in evaluations in 10 areas including improvement of working conditions and working environment

 

In recognition of Gyeonggi-do's contribution to fostering a labor-management culture, it was selected as the best labor-management culture institution of the year by the Korea Certified Labor Association and received the grand prize.

 

On the afternoon of the 9th, Governor Lee Jae-myung received a plaque from Park Young-ki, president of the Korea Certified Labor Association, at the Gyeonggi Provincial Government office situation room. The ‘Labor-Management Culture Outstanding Organization of the Year Award’ is an award system established and implemented since 2019 by the Korean Authorized Labor Association for the purpose of expanding a win-win culture between labor and management based on trust and respect and improving the rights and interests of workers.

 

Gyeonggi-do received the most points in evaluations in 10 areas including human resource development, improvement of working conditions and working environment, and labor-management communication.

 

This year, various projects were promoted to promote labor rights and win-win cooperation between labor and management, such as sharing labor supervision rights with local governments, introducing fair pay for non-regular workers, subsidizing industrial accident insurance premiums for delivery workers, and a consultative body for industrial accident prevention departments.

 

Governor Lee Jae-myung said on the same day, "I am very honored that Gyeonggi-do's efforts to strengthen labor rights are highly appreciated." I hope that the Korean Authorized Labor Association will also join forces.”

 

Park Young-ki, president of the Korea Certified Labor Association, said, “Gyeonggi-do and the Korean Certified Labor Association will continue to work together so that current issues in our society such as unstable working environment problems, industrial accidents, and labor-management conflicts for non-regular workers, platform workers, and freelancers can be resolved. Let's go," he said.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예술로 물드는 가을 인문학 강의’ 개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