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양시와 지역주민 입장 첨예하게 대립하는 안양 관양그리니티시티 사업 추진해야 하나?
안양시, “청년층과 취약계층 주거안정에 도움을 줄 것”
맹구회, “맹꽁이 서식지 파괴되면 사람도 살기 어려워”
기사입력  2021/12/09 [09:25]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안양시가 11월 25일 관양그리티티시티 착공식을 열었다.     ©

 

안양시가 지난달 25일 관양고 주변(안양시 동안구 관양동 521번지 일원) 도시개발사업인 ‘관양 그리니티시티’ 조성 착공식을 가졌다. 착공식은 지역 주민 반발을 의식한 듯 최대호 안양시장, 경기도의회 김종찬·문형근 의원, 안양시의회 최우규 의장과 박준모 도시건설위원장, 각 유관단체장, 지역주민 등 9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비교적 간소하게 진행됐다.

 

‘그리니티시티’는 최첨단 스마트 서비스에 IT를 기반으로 주민과의 소통이 융·복합된 컨버전스(Convergence) 네이밍을 의미한다.

 

안양시와 안양도시공사, 경기주택도시공사(GH) 등 3개 기관이 힘을 모아 추진하는 공공도시개발사업으로 안양에 조성되는 첫 스마트시티이기도 하다.

 

안양시는 청년, 신혼부부, 주거 취약계층을 위한 공공임대 300세대를 건립하고, 20년 장기전세형 613세대를 포함해 총 1,345세대의 주택을 공급해 ‘관양 그리니티시티’가 청년층과 취약계층 주거안정에 도움을 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공동사업시행자인 경기주택도시공사와 안양도시공사는 이번 착공식을 시작으로 2024년 부지조성 및 건축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목표가 순조롭게 달성될 수 있을지는 아직 알 수 없다. 관양그리니티시티 인근의 관양 현대아파트 주민들이 안양 관악산 산림욕장 자연부락지구 내 맹꽁이를 보호하기 위한 ‘관악산 산림욕장 맹꽁이 서식지 보호협회(맹구회)’를 결성해 ‘관양 그리니티시티’ 조성을 반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환경부는 맹꽁이를 멸종위기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국제자연보전연맹(IUCN)도 맹꽁이를 야생에서 ‘절멸 위기’에 처할 가능성이 높은 취약종(VU)으로 분류한다.

 

관양고 주변 도시개발사업 진행과정에서 맹꽁이가 처음 등장하는 것은 지난해 9월 있었던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부터다.

 

안양시의 한 관계자는 GH가 맹꽁이 보전을 위해 지난 6월까지 11차례에 걸친 정밀조사 끝에 30∼40마리의 맹꽁이가 서식하고 있는 것을 확인하고 “원형보전지에 임시로 맹꽁이를 옮겼다. 향후 대체서식지도 조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주민들과 환경 전문가들은 환경영향평가 등 GH의 조사 방식 자체에 의구심을 품고 있다. 지난 2017년 개발제한구역 해제 결정 당시 있었던 전략환경영향평가에서는 맹꽁이에 대한 언급이 없었고, 지난해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에서도 실사 없이 전문가의 자문만 구해 정확한 생태조사가 이뤄지지 못했다는 것이다.

 

‘관양 그리니티시티’ 조성을 반대하는 시민들은 녹지가 곧 재산인데 평촌 내 많은 개발 분양으로 인구밀집도가 높아가는 현실 속에서 녹지 공간과 공원 확보에 더 주력해야 할 안양시와 정부가 오히려 그나마 있는 녹지 생태계를 파괴하고 있다며 시민과 자연동식물들의 안녕과 행복에 기여할 생태환경공원으로 만들기를 비라고 있다.

 

▲ 맹구회 회원들이 그리니티시티 개발 반대시위를 하고 있다.     ©

 

맹꽁이 서식지 보호 외에 주민들은 관악산 조망권 제한, ‘관악산 바람길 차단’, 관양고 학생 면학권 침해 등을 문제로 보고 생태공원 조성을 요구하고 있다. 주민들의 이러한 문제제기에 안양시는 법적으로는 문제될 게 없을 정도로 문제를 해결했다는 입장이다.

 

안양시 스마트도시과의 정영훈 스마트개발팀장은 맹꽁이 보호와 관련해서 “원형보전지로 이주시켜서 적법하게 사업을 추진 중이다. 대체서식지도 조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통경측을 고려해서 사업계획을 수립했기 때문에 바람길을 차단한다는 의견은 근거가 없다”고 주장하고, 관양고 학생들의 면학권과 관련해서는 관양고학교운영위원회와 학부모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했고, 면학환경 조성을 위한 학부모 요구 9개 사항을 모두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생태공원 조성과 관련해서 정 팀장은 “2011년부터 추진된 사업이다. 이미 GH가 1,000억원 이상 투자해서 토지를 매입했다. 공원을 만들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말했다.

 

본지를 방문한 맹구회 윤지예 회장은 “안양시를 상대로 수원지법에 해당 사업 관련 ‘도시개발구역 지정 고시처분 무효확인의 소와 공사중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해서 11월 24일 1차 심리를 했다”며, “향후 법원의 판단을 보고 대응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처럼 첨예하게 대립하는 양측의 의견은 각각 어느 편에 서느냐에 따라서 그 타당함을 주장할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 지역주민의 입장에서 보면 주민의 주장이 옳고, 안양시의 입장에서 보면 안양시의 주장이 옳다.

 

여기서 관점을 장기적이고 폭넓은 방향으로 옮길 필요가 있다. 단기적으로 청년층 등 주거 취약계층에게 주택을 공급하는 일은 필요하고도 바람직한 일이다. 그러나 그 사업을 녹지를 파괴해 가면서 인구과밀지역인 수도권에서 진행해야 할까?

 

지금 전 세계적으로 기후위기문제가 심각하게 대두되고 있다. 한번 파괴된 환경을 복구하는 데에는 파괴하는데 든 비용의 열 배 스무 배가 든다.

 

“맹꽁이가 살 수 없는 환경에서는 인간 또한 살 수 없다”는 윤지예 맹구회장의 말이 큰 울림을 준다.  

 

▲ 위는 관양그리니티시티 사업 초기단계에서 발표된 조감도. 아래는 착공식 다음날인 11월 26일 안양시가 보도자료와 함께 배포한 조감도. 주민들의 의견이 반영돼 바람길 확보를 위해 건물의 배치가 일부 바뀌었고, 녹지 공간이 어느 정도 확보된 것으로 보인다.     ©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 수정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wanyang Greenity City Project that Anyang City and

Local Residents Sharply Be Against, Should Be

Propelled?

 

Anyang City, “It will help the youth and the vulnerable in housing stability”

Mangguhoe, “If the habitat of Narrow-Mouth Frog is destroyed, it will be difficult for people to live.”

 

Anyang City held a groundbreaking ceremony for the construction of ‘Gwanyang Greenity

City’, an urban development project around Gwanyang High School on the 25th of last

month (around 521 Gwanyang-dong, Dongan-gu, Anyang-si). The groundbreaking

ceremony was held relatively simply, with about 90 people attending, including Mayor

Choi Dae-ho of Anyang, Anyang Mayor Choi Dae-ho, Rep. Kim Jong-chan and Moon

Hyeong-geun of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Anyang City Council Chairman Choi

Woo-gyu, Urban Construction Commissioner Park Jun-mo, and related organizations and

local residents as if conscious of the protests from the local residents.

 

‘Greenity City’ refers to the convergence naming in which communication with residents is

convergence based on cutting-edge smart services and IT.

 

It is also the first smart city to be built in Anyang as a public city development project

promoted by the Anyang City, Anyang City Corporation, and Gyeonggi Housing and

Urban Corporation (GH) together.

 

Anyang City will build 300 public rental units for young people, newlyweds, and the

housing vulnerable, and provide a total of 1,345 housing units, including 613 units for

20-year long-term leases. is expected to help.

 

Starting with this groundbreaking ceremony, Gyeonggi Housing and Urban Corporation

and Anyang City Corporation, which are joint project operators, are aiming for site

development and construction completion in 2024.

 

However, it is not yet known whether these goals can be smoothly achieved. Residents

of Gwanyang Hyundai Apartments near Gwanyang Greenity City formed the 'Gwanaksan

Forest Bathing Bird Habitat Conservation Association (Mengguhoe)' to protect the

wildcats in the natural village area of ​​Gwanaksan Mountain Forest, Anyang, and oppose

the creation of 'Gwanyang Greenity City'. Because.

 

The Ministry of Environment has designated and managed the squirrel as an endangeredwildlife class II. The International Union for Conservation of Nature (IUCN) also classifies the

squirrel as a Vulnerable Species (VU) with a high probability of being “endangered” in the

wild.

 

It was in the small-scale environmental impact assessment held in September last year

that the wolffish first appeared in the process of urban development projects around

Gwanyang High.

 

An official from Anyang City confirmed that GH had 30 to 40 birds of prey after 11 rounds

of detailed investigations until last June for the conservation of the squirrels. We plan to

create an alternative habitat map in the future,” he said.

 

However, residents and environmental experts are skeptical of GH's research methods

such as environmental impact assessment. In the strategic environmental impact

assessment that took place at the time of the decision to lift the development restriction

zone in 2017, there was no mention of wolffish.

 

Citizens who oppose the creation of 'Gwanyang Greenity City' say that green space is

property, and Anyang City and the government, which should focus more on securing

green spaces and parks, should rather focus on securing a green ecosystem in the reality

that population density is increasing due to many developments and sales in

Pyeongchon. They say that they are destroying it and are praying for it to be made into

an ecological environment park that will contribute to the well-being and happiness of

citizens and natural animals and plants.

 

In addition to the protection of the ferret habitat, residents are raising concerns about the

creation of an ecological park due to restrictions on the right to view Mt. Anyang city has

resolved the problem to the extent that there is no legal problem when the residents

raised such a problem.

 

Yeong-Hoon Jeong, head of the smart development team at Anyang City Smart City

Division, said, “We are moving to a circular storage battery and legally promoting the

project. He also plans to create alternative habitats,” he said. He asserted that “there is

no basis for the opinion that the wind path is blocked because the business plan was

established in consideration of the Tongyeong side,” and he held a briefing session with

the Gwanyang High School Steering Committee and parents regarding the right to study

for Gwanyang High School students. It said that it has decided to accept all 9 parental

requests to create a learning environment. Regarding the ecological park creation, team

leader Jeong said, “This is a project that has been promoted since 2011. GH has already

invested more than 100 billion won to purchase the land. “It is difficult to create a park in

reality,” he said.

 

Chairman Maeng Gu-hoe, who visited this paper, said, "I filed a lawsuit against Anyang

City and filed an application for an injunction to suspend construction and filed a lawsuit

against the Suwon District Law regarding the project-related disposition for invalidation of

the notification of the designation of an urban development zone and held the first

hearing on November 24." , "We plan to seek a response plan based on the court's

judgment in the future," he said.

 

It seems that the opinions of both sides in sharp opposition can claim their validity

depending on which side they each stand on. From the point of view of local residents,

the claim of the residents is correct, and from the point of view of Anyang City, the claim

of Anyang City is correct.

 

Here we need to shift our perspective to a longer-term and broader one. In the short term,

it is necessary and desirable to supply housing to the housing vulnerable, such as the

youth. However, should the project be carried out in the metropolitan area, which is

overcrowded while destroying green spaces?

 

The global climate crisis is now a serious issue. Restoring an environment once

destroyed costs ten to twenty times the cost of destroying it.

 

The words of Chairman Manggu Yoon Ji-ye, who said, “In an environment where wolves

cannot live, humans cannot live,” resonates greatly.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모집
경기도혁신교육연수원, 새로운 경기교육 학부모아카데미 2기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