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호계GDC데이터센터 운행에 필요 냉각수량 27만3천㎥
1톤트럭 약 15만3천대 무게…1일 손실수량 2,454㎥, 한국인 8,551명이 1일 사용할 양
기사입력  2021/12/20 [11:28]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안양 호계효성아파트 주민들이 지난 12월 8일 안양시청 광장에서 호계GDC데이터센터 건립반대 시위를 하고 있다.     ©

 

호계GDC데이터센터가 건설돼 운행에 들어갈 경우 전산 설비냉각에 필요한 냉각수의 양이 27만3,024㎥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를 무게로 환산하면 1톤 트럭 약 15만3,000대 분량이다. 안양시가 (사)대한설비공학회에 의뢰한 ‘호계GDC데이터센터 유해성 여부 검증 영향 평가’ 용역 결과보고서에 따르면 호계GDC데이터센터(이하GDC)는 전산설비 냉각을 위해 수처리 장치를 설치한 개방형 냉각탑 방식으로 61미터 높이의 옥탑에 예비 2대를 포함 12대의 냉각탑을 설치할 계획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10대의 냉각탑의 운전에 필요한 총냉각수량은 273,024㎥/day이다.

 

냉각탑이 운전되는 동안 손실되는 수량은 △증발, △블로다운(Blowdown, 불순물 농도를 일정수준으로 유지하기 위해 보급수량을 공기 중으로 손실되는 양 이상으로 공급하여 불순물이 농축된 냉각수를 배수구로 배출하는 공법) △비산으로 인해 발생하는데 1일 2,454㎥가 발생한다. 증발로 인해 2,088㎥/day, 블로다운으로 345.6㎥/day의 방류량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매일매일 보충이 필요하다.

 

환경부가 발표한 상수도 통계 조사결과에 따르면 2016년 기준 우리나라 1인당 하루 수돗물 사용량은 평균 287리터이다. 이 기준에 따를 경우 GDC에서 1일 손실되는 2,454㎥는 한국인 8,551명이 1일 사용할 양의 물이다.

 

▲ 호계효성아파트 외벽에 데이터센터 건립을 반대하는 대형 현수막이 걸려 있다.     ©

 

GDC가 건립될 예정 부지 바로 앞에는 호계효성아파트, 일신아파트 등의 주거지가 있다. 호계효성아파트 주민 370세대, 상가를 포함할 경우 400세대, 일신아파트 150세대, 현대아파트 700세대, 호산 아파트 120세대, 그 외에 빌라단지 등의 일반 주거지가 GDC의 영향권 안에 있다. GDC 북쪽은 주거지로 개발 중에 있다. GDC의 서쪽은 현재는 공업지구로 묶여 있지만 장기적으로 볼 때 주거지나 상업지로의 개발이 불가피하다.

 

GDC의 건립으로 가장 많은 영향을 받게 될 효성아파트 주민들은 GDC가 건립될 경우 소음, 전자파, 비상발전기·냉각탑 운행으로 발생할 오염물질 비산 등의 문제가 있다고 보고 ‘데이터센터 반대 효성아파트주민대책본부’를 구성해 반대 운동을 펼치고 있다.

 

GDC용역결과보고서는 △냉각탑 비산수 제거장치, 백연 저감장치 설치 필요, △냉각탑 열섬현상 발생하지 않음, △전자파는 문제가 안 될 정도로 적게 발생 △소음은 방음벽 설치 등으로 해결할 수 있음, △레지오넬라균 등의 수질오염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냉각수용으로 사용되는 공공용수에 염소소독 주입장치 등의 전처리시설 설치 등이 필요하다 보고하고 있다.

 

주민들은 여러 문제 중에서도 소음문제에 가장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안양 시내에 있는 또 다른 데이터센터인 ‘LG유플러스 평촌메가센터’ 앞에 있는 평촌더샵센트럴시티아파트 주민들이 2018년부터 소음으로 인한 피해를 호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설혹 용역결과보고서의 주장대로 여러 문제가 다 해결된다고 하더라도 정책적 판단의 문제는 여전히 남는다.

 

▲ 데이터센터 반대 효성아파트주민대책본부 노국천 위원장이 주민들의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

 

인입전력 1만5,400볼트, 하루 물 사용량 2,454㎥의 거대 시설이 안양시 주거지 한 가운데 반드시 들어서야 하는가 하는 문제이다. 건물과 건물에 들어갈 설비의 하중과 냉각수의 하중으로 인해 제기되는 건물안전의 문제와 함께 이렇게 많은 양의 냉각수가 필요한 시설은 강가나 바닷가에 설치돼야 하는 것 아닌가라는 주장이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소양강가에 많은 데이터센터가 들어서고 있다.

 

이 분야의 한 전문가는 “물의 무게와 시설물의 무게를 감당해 건물안전을 확보하는 문제는 구조에 맞게 건축하면 되기 때문에 걱정할 필요가 없다”며, “데이터센터가 냉각수로 강물을 정화해 쓰는 것이 유리한지, 수돗물을 쓰는 것이 유리한지는 정책적으로 검토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ooling Water 273,000㎥ Required for Operation of the Hogye GDC Data Center 

 

Equivalent to the Weight of 153,000 1-ton Trucks…the Amount of 2,454㎥ Water Lost per Day is the Amount of that used by 8,551 Koreans per Day

 

When the Hogye GDC data center is built and put into operation, it was found that the amount of cooling water required to cool the computerized equipment reaches 273,024㎥. Converting this to weight, it is equivalent to about 153,000 1-ton trucks.

 

According to the ‘Hogye GDC Data Center Harmful Verification Impact Assessment’ service report commissioned by Anyang City to the Korean Society of Equipment Engineering, the Hogye GDC Data Center (hereafter GDC) is an open cooling tower system with water treatment equipment installed to cool computerized facilities. 12 cooling towers, including two spares, are planned to be installed on the 61-meter-high rooftop. According to the report, the total amount of cooling water required for the operation of 10 cooling towers is 273,024㎥/day.

 

The amount of water lost while the cooling tower operating is △evaporation, △Blowdown(a method of supplying more than the amount of water lost into the air to maintain the impurity concentration at a certain level, and discharging the cooling water enriched with impurities to the drain), △scattering, and 2,454㎥ per a day is lost. It is expected that 2,088 ㎥/day due to evaporation and 345.6 ㎥/day by blowdown will occur, which needs to be replenished every day.

 

According to the statistical survey results of waterworks published by the Ministry of Environment, as of 2016, the average daily per capita water consumption in Korea was 287 liters. According to this standard, 2,454㎥ of water lost per day at GDC is the amount of water used by 8,551 Koreans per day.

 

In front of the site where the GDC will be built, there are residential areas such as Hogye Hyosung Apartment and Ilshin Apartment. 370 households in Hogye Hyosung Apartments, 400 households including shopping malls, 150 households in Ilshin Apartments, 700 households in Hyundai Apartments, 120 households in Hosan Apartments, and other general residential areas such as villa complexes are within the GDC's sphere of influence. The north side of the GDC is being developed as a residential area. The west side of the GDC is currently confined to the industrial zone, but in the long term, development as a residential or commercial area is inevitable.

 

Residents of Hyosung Apartments, who will be most affected by the construction of the GDC, reported that there would be problems such as noise, electromagnetic waves, and scattering of pollutants caused by the operation of emergency generators and cooling towers when the GDC was built, formed ‘Hyosung Apartment Resident Countermeasure Headquarters Against Data Center’ and campaigned against it.

 

The GDC service result report states that △Cooling tower fugitive water removal device and plume reduction device need to be installed, △Cooling tower heat island phenomenon does not occur, △Electromagnetic waves are small enough to not be a problem △Noise can be solved by installing soundproof walls, △For water pollutin as such bacteria Legionella, it reported that it is necessary to install a pre-treatment facility such as a chlorine disinfection injection device for public water used for cooling water to prevent water pollution damage.

 

Residents are most sensitive to noise issues among other issues. This is because residents of Pyeongchon Deoshap Central City Apartment in front of the LG U+ Pyeongchon Mega Center, another data center in downtown Anyang, have been complaining of noise damage since 2018.

 

Even if all the problems are resolved as claimed in the service result report, the problem of policy judgment still remains.

 

The question is whether a huge facility with 15,400 volts of incoming power and consuming 2,454 ㎥ of water per day must be built in the middle of the residential area in Anyang. This is because, along with the building safety problem posed by the load of the building and the equipment that will be put into the building and the load of the coolant, there may be an argument that a facility that requires such a large amount of cooling water should be installed near a river or the beach. In fact, many data centers are being built along the Soyang River.

 

An expert in this field said, “There is no need to worry about the problem of securing building safety by handling the weight of water and facilities because it can be built according to the structure. What is more advantageous for data centers between to purify river water with cooling water and to use Korean paper or tap water is a matter that needs to be reviewed from a policy point of view.”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만안구청, ‘어게인 안양일번가 거리공연’ 참가자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