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피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교육, 진짜 대전환이 필요하다”
이종태 경기도 교육감 출마 예정자, 출판기념회 개최
기사입력  2022/02/17 [17:39]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이종태 전 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경기도 교육감 출마를 계획하고 있는 이종태 전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장이 자신의 저서 ‘한국 교육, 진짜 대전환이 필요하다’ 출판기념회를 지난 2월 11일 오후 안양아트홀에서 가졌다.

 

‘한국 교육, 진짜 대전환이 필요하다’는 우리 교육의 진정한 변화에 대한 염원뿐만 아니라 구체적인 방향, 변화의 모델, 방법까지를 담고 있다. 이 전 원장은 이 책에서 한국 학교교육 현실을 진단하고 재설계의 큰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 한국교육 진짜 대전환이 필요하다│이종태│도서출판 말.글│224p│2022년 2월 11일│14,000원     ©

책은 서론과 4부로 나뉘어져 있다. 저자는 서론에서 대전환의 의미를 짚어본 뒤 ‘제1부 교육이란 무엇인가’에서 교육을 바라보는 자신의 관점을 제시한다. 그는 교육의 의미를 ‘전수’와 ‘성장’, ‘세계 변화’로 제시한다. 이 전 원장은 △레지오 에밀리아 교육철학에 기반을 둔 유아 놀이교육과 △미국의 공립 대안학교 ‘메트 스쿨’을 사례로 들며 교육대전환의 구체적인 상으로 제시한다.

 

‘제2부 우리 교육, 무엇이 문제인가?’에서는 우리 교육의 변화를 가로막고 있는 쇠말뚝으로서 △교원 전보제도, △국가관리 교원 임용제도, △학교 안의 계급, △고루한 교과서 제도 등의 문제를 들고 있다.

 

‘제3부 무엇을 바꿀 것인가?’에서는 먼저 인공지능과 생명기술의 발전으로 미래가 발등에 떨어졌음을 제시하고 미래지향적으로 교육에 대한 인식이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교육에 대한 인식이 바뀌기 위해서는 버려야 할 통념들이 있다. 우리는 △교육이란 가르치는 것, △누구나 배워야할 내용과 순서가 있음, △교육의 기본 요소는 교사 – 교육과정(수업) - 학생, △학교 안에서 배우는 것만이 배움, △시험과 경쟁이 공부의 필수 요소라는 통념들을 버려야 한다. 이종태 전 원장은 미래 교육과정의 방향으로 △학습자 주도성을 강화하고, △삶(진로, 생생한 체험)과 연계하고, △교과 간 경계를 초월하고, △공간적 제도적 경계를 초월해 교육활동의 장을 학교 울타리 밖으로 넓힐 것을 제안한다.

 

‘제4부 어떻게 바꿀 것인가’에서 이종태 전 원장은 먼저 학제를 조정해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통합해 9년제 학교로 전환하고 9년제 통합학교 졸업 인증시험을 실시하자고 제안한다. 고등학교는 대학 진학을 목적으로 하는 계열과 취업을 목적으로 하는 계열로 나눠 1학년부터 직업교육을 실시해 진로 중심으로 재편하자고 제안한다. 그는 표준화된 교육 과정의 문제점을 제시하며 미래세대 학습자들의 자기주도 학습이 가능하도록 국가교육과정 체제를 폐지 또는 전면 개편할 것을 제안한다.

 

이 전 원장은 사교육 문제에 대해서도 근본적인 시각전환이 필요하다며 △해결해야할 문제는 ‘사교육 문제’가 아니라 ‘교육 문제’, △사교육의 선악 판단의 기준은 그것이 ‘교육적인가 아닌가’가 돼야 한다, △사교육을 줄이기 위해서는 먼저 공교육이 교육다움을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이 전 원장은 올해 7월부터 시행되는 ‘국가교육위원회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설치될 ‘국가교육위원회’의 목표와 기능 성격을 전면적으로 바꿔서 교육부의 기능을 나눠 갖는 정책 집행기구가 아니라 교육대전환을 추진할 강력한 기구로 만들자고 제안하는 것으로 책을 마무리 하고 있다.

 

이 전 원장은 이날 출판기념회 인사말에서 (이 책의 출판이) “진정한 교육 변화를 만드는 거대한 흐름이 다시 형성되고 새로운 의미의 교육운동이 들불처럼 일어나는 계기가 될 것을 기대한다”며 “‘미래교육’과 ‘교육의 대전환’ 갈림길에서 길을 잃고 방황하는 사람들에게 나침반이 되어 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전 원장은 지난달 1월 24일 경기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교육을 바꾸고 나아가 대한민국 교육 변화를 이끌겠다”는 포부를 전하며 차기 경기도교육감선거 출마를 선언한 바 있다.

 

그는 한국교육개발원 연구원, 노무현 정부 교육혁신위원회 상임위원, 전남 곡성의 한울고등학교 교장 등을 역임하고. 현재는 건신대학원 대학교 석좌교수를 맡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 일부 수정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orean Education Needs a Real Transformation”

Lee Jong-tae, a Prospective Candidate for the Gyeonggi-do

Superintendent of Education, Held a Publication Commemorative meeting

 

Lee Jong-tae, former director of the Korea Youth Policy Institute, who is planning to run for the Gyeonggi-do superintendent of education, held a publication commemorative event for his book, ‘Korean Education, A Real Great Transformation’ at Anyang Art Hall on the afternoon of February 11th.

 

It contains not only aspirations for real change in our education that ‘Korean education needs a real transformation,’ but also contains specific directions, models, and methods of change. In this book, former Director Lee diagnoses the reality of Korean school education and suggests a major direction for redesign.

 

The book is divided into an introduction and four parts. After examining the meaning of the great transformation in the introduction, the author presents his point of view on education in 'Part 1 What is Education'. He suggests the meaning of education as ‘transmission’, ‘growth’ and ‘world change’. Former Director Lee presents △Education for children based on the Reggio Emilia educational philosophy and △Met School, an alternative public school in the United States, as examples of concrete prizes for transition to education.

 

In 'Part 2, Our Education, What's the Problem?', as the iron stakes that are blocking the change in our education, the problems such as the teacher telegram system, the state-administered teacher appointment system, the class within the school, and the outdated textbook system are presented. have.

 

In ‘Part 3, What to Change?’, first, it suggests that the future has fallen to the fore with the development of artificial intelligence and biotechnology, and emphasizes the need to change the perception of education in a future-oriented way. There are myths that need to be discarded in order to change the perception of education. We believe that △Education is teaching, △Everyone has a content and order to learn, △The basic elements of education are the teacher-curriculum (class)-student, △Only learning in school can be learned, △Tests and competition are essential for study The notion of elements must be abandoned. In the direction of the future curriculum, Lee Jong-tae, the former director, △reinforces learner initiative, △connects with life (career, vivid experience), △transcends boundaries between subjects, and △transcends spatial and institutional boundaries to create a venue for educational activities at school. It is suggested to widen it outside the fence.

 

In 'Part 4 How to Change', former president Jong-tae Lee proposes to first adjust the school system, integrate elementary and middle schools, convert them to a 9-year school, and conduct a 9-year integrated school graduation certification test. It is suggested that high schools be reorganized based on their career path by dividing them into those who want to go on to college and those who want to get a job. He presents the problems of the standardized curriculum and proposes to abolish or completely reorganize the national curriculum system to enable self-directed learning for future generations of learners.

 

Former Director Lee said that a fundamental shift in perspective on the private education issue is also necessary, △ the problem to be solved is not the 'private education problem' but the 'education problem', △ the standard for judging the good or bad of private education should be 'whether it is educational or not', △ private education He emphasizes that public education must first restore the quality of education in order to reduce the cost of education.

 

Former President Lee is not a policy enforcement body that shares the functions of the Ministry of Education by completely changing the goals and functions of the 'National Board of Education', which will be established in accordance with the 'Act on the Establishment and Operation of the National Board of Education,' which will take effect from July of this year. The book ends with a proposal to make it a powerful organization that will promote the transformation of education.

 

Former Director Lee, in his greetings at the publication commemoration meeting, said, “I expect that (the publication of this book) will be an opportunity to re-form a huge flow that makes real educational change and to raise a new meaning of education movement like a wildfire.” “‘Future Education’ It will be a compass for those who are lost and wandering at the fork in the 'Great Transition of Education'."

 

Meanwhile, former president Lee held a press conference in the briefing room of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on January 24 of last month and announced his aspiration to “change Gyeonggi education and lead changes in education in Korea.”

 

He has served as a researcher at the Korea Educational Development Institute, a standing member of the Roh Moo-hyun government's Education Innovation Committee, and the principal of Hanul High School in Gokseong, Jeollanam-do. He currently serves as a chair professor at Kunshin Graduate University.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만안구청, ‘어게인 안양일번가 거리공연’ 참가자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