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데스크칼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데스크칼럼] 20대 대통령 선거 유감(遺憾)
기사입력  2022/02/25 [19:18]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강성봉 본지 편집국장     ©

제20대 대통령 선거일이 열흘 남짓 남아 선택의 시간이 다가 오고 있다. 이제 3월 9일에는 대한민국을 5년간 이끌 지도자로 누군가를 선택해야 한다.

 

많은 여론조사기관, 언론은 이번 선거가 가장 이상한 선거라고 얘기한다. 선거일을 한 달쯤 남겨 놓고는 누가 당선가능성이 높은지 드러나지만 이번 대선에서는 선거가 코앞에 다가왔는데도 아직도 명확하게 드러나지 않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번 20대 선거는 역대 선거 중 선거 당일까지 주요 정당의 후보 중 누가 당선될지 가장 예측키 어려운 선거가 될 전망이다.

 

선거가 혼미에 빠지자 선거운동 양상은 갈수록 혼탁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양강 구도가 좀체 흐트러지지 않으면서 보다 직접적으로 상대 후보를 곤경에 빠뜨리려는 네거티브 캠페인과 포퓰리즘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것이다. ‘한국의 민주화 역사상 가장 역겨운 선거’라는 평가까지 나오고 있다.

 

왜 이렇게 선거가 혼탁해졌을까?

 

첫째는 승자독식의 정치 풍토 문제다.

 

대통령이 막대한 권력을 가지는 현행의 제왕적 대통령제 하에서는 대통령을 배출하는 정치집단에게 권력이 집중되고 많은 이권이 뒤따른다. 현재의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으로 대표되는 두 정치집단은 1997년 이후 몇 차례 정권교체를 경험하면서 정권을 잡았을 때와 정권을 상실했을 때의 차이를 너무나 잘 알고 있다. 정권을 획득했을 때의 단맛에 길든 것이다. 그들에게는 정치발전, 국리민복은 부차적인 문제다.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고 이겨서 정권을 획득하는 것만이 절체절명의 과제다. 오죽하면 제1야당의 최고위원이 “악마의 손을 붙잡고라도 정권교체를 꼭 이뤄내야 한다”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릴까. 이런 정신 구조를 이해해야 경선과정에서 후보의 자질, 정책이 우수해서가 아니라 국민의 지지율이 높다는 단 하나의 이유로 당의 공조직이 왜 일직선으로 줄을 섰었는지 납득할 수 있다. 정권만 교체할 수 있다면 못할 것이 없다. 오로지 정권교체의 가능성 하나를 위해 마타도어, 네거티브, 포퓰리즘, 후안무치한 거짓말도 가능하다. 어떻게 하든 이겨야만 하는 것이다.

 

이런 정치 풍토를 바꾸기 위해선 all or nothing의 정치제도를 바꿔야 한다. 책임총리제를 실시해 내각의 권한을 확대하는 분권형 대통령제나, 의원내각제를 도입해야 하고, 의회권력에도 다양한 집단의 목소리를 대변할 수 있도록 완전 연동제를 도입해야 한다.

 

둘째는 언론의 문제다.

 

대한민국의 주류 언론은 언론이 아니라 정치집단이다. 그들은 국민에게 누가 더 나은 지도자감인지 알리려 하지 않고, 자기 입맛에 맞는 후보를 만들어 내고, 그를 권력자로 옹립하려 한다. 그래야 자기에게 더 많은 떡고물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일제 때부터 권력에 의해 길들여지고, 권력에 영합하는 풍토가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그들은 어느 순간부터는 정치판의 주요 행위자로서 직접 권력을 잡거나 권력을 창출하고자 한다. 따라서 자기 입맛에 맞는 후보에게 불리한 정보는 감추거나 최소화하고, 유리한 정보는 침소봉대하거나 가짜뉴스도 생산해 유권자의 혼란을 부추기고 선거판의 혼탁을 부채질하며 자신의 영향력을 과시한다. 그래야 나중에 떨어질 떡고물의 크기가 커지기 때문이다.

 

언론이 바로 서지 않고는 우리 국민은 늘 왜곡된 정보로 인한 잘못된 선택의 가능성에 직면해 있다.

 

셋째는 유권자의 미성숙 문제다.

 

우리 민족, 우리 국민은 위대하지만 유권자로서의 우리 국민은 아직도 미성숙하다. 대통령선거에서 투표는 학교의 윤리선생을 뽑는 게 아니라 국정을 책임지는 국가의 최고경영자를 뽑는 행위이다. 당연히 대통령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방 외교 등 국정 전반에 대한 이해를 가지고 있어야 하고, 국가의 운영을 책임질 만한 자질이 있어야 하며, 정부부처를 비롯한 각 집단 간의 이해관계를 조정할 수 있는 훈련이 돼 있어야 한다. 국가가 나아가야할 미래에 대한 비전도 또한 갖추고 있어야 한다. 후보의 가족이 아니라 후보 당사자의 자질과 능력이 최고의 판단의 근거가 돼야 한다는 얘기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이 유권자로서의 선택의 기로에서 “누구는 어느 지역 출신이라서 왠지 싫어, 누구는 마누라 때문에 찍기 싫어” 이러고 있지는 않은가. 언론의 장단에 놀아나고, 정치집단에 휘둘리고 있지는 않은가.

 

우리 민족은 외세와 싸우며 30만 명이 희생된 동학혁명의 정신을 이어받아 전세계 피압박 민족 중 식민지 해방투쟁을 대중적으로 전개한 최초의 사례인 3.1운동, 세계사에서 학생운동의 시대라 일컬어지는 1960년대 벽두 학생들이 중심이 돼 정권을 무너뜨린 1960년의 4.19 혁명, 군부독재를 몰아내고 대통령 직선제 개헌을 이끌어내 절차적 민주주의를 완성한 1987년의 6월 항쟁, 비선실세에 휘둘리는 대통령을 탄핵하고 평화적으로 정권을 교체한 2017년의 촛불혁명이라는 자랑스러운 전통을 가지고 있는 위대한 민족이다.

 

모든 선택에는 책임이 따르고, 잘못된 선택에는 고통이 뒤 따른다. 선거전이 저급하고 혼탁할수록 유권자의 의식은 더욱 깨어 있어야 한다. 3월 9일 우리 민족의 자랑스러운 전통이 이어지도록 유권자로서 우리 모두 한 표를 제대로 행사하자.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 일부 수정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esk Column] Regrets about the 20th Presidential

Election

 

With less than ten days left before the 20th presidential election, the time of choice is

approaching. Now, on March 9th, someone must be chosen as the leader who will lead the Republic of Korea for five years.

 

Many polling agencies and the media say this election is the strangest. With about a month left before Election Day, it is revealed who is most likely to be elected, but in this

presidential election, it is still unclear even as the election approaches. Therefore, the 20th election is expected to be the most difficult to predict among the candidates of major

political parties until the day of the election among the previous elections.

 

As the election has fallen into confusion, the election campaign is becoming increasingly

cloudy. While the two-strong-men-structure of Democratic Party candidate Lee Jae-

myung and People's Strength candidate Yoon Seok-yeol is not disturbed, negative

campaigns and populism are on the rise to more directly put opponents in trouble. It is

even being evaluated as “the most disgusting election in the history of democracy in

Korea.”

 

Why is the election so confusing?

 

The first is the issue of winner-take-all politics.

 

Under the current imperial presidential system in which the president has enormous power,

power is concentrated in the political group that produces the president, and many

interests follow. The two political groups, represented by the current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the People's Power, have experienced several regime changes since 1997 and

are very aware of the difference between gaining power and losing power. They were

accustomed to the sweetness of when they came to power. For them, political

development and national welfare are secondary issues. The only desperate task is to win

the election by any means possible. In a nutshell, would the top member of the first

opposition party post on Facebook saying, “Even if we hold on to the devil’s hand, we

must achieve regime change”? It is only by understanding this mental structure that we

can understand why the party's public organizations lined up in a straight line for the sole

reason that the public's support rate was high, not because of the candidates' qualities

or excellent policies. There is nothing that cannot be done if only the government can

change. Matador, negatives, populism, and ignorant lies are possible only for one

possibility of regime change. Either way, you have to win.

 

To change this political climate, we need to change the all or nothing political system. A

decentralized presidential system, which expands the power of the cabinet by

implementing a responsible prime minister system, or a parliamentary cabinet system should be introduced. A full interlocking system should be introduced so that even the parliamentary powers can represent the voices of various groups.

 

The second is the issue of the media.

 

The mainstream media in Korea is a political group, not a media. They do not try to inform

the people who has a better sense of leadership, but rather create a candidate that suits

their taste and maintain him as a powerful person. This is because more profit will fall on

you. It has been tamed by power since the time of the Japanese colonial rule, and a

climate that conforms to power has continued to this day. At some point, they want to

directly seize power or create power as major actors in the political arena. Therefore, he

hides or minimizes information that is unfavorable to a candidate that suits his taste, and

he shoves up information that is favorable to him or creates fake news to incite

confusion among voters, fuel turmoil in the election campaign, and show off his influence. This is because the size of the profit that will fall later increases.

 

If the media does not stand up straight, our people are always faced with the possibility

of making the wrong choice due to distorted information.

 

The third is the issue of immaturity of voters.

 

Our people and our nation are great, but our people as voters are still immature.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voting is an act of electing the nation's chief executive, not the

school's ethical teacher. Naturally, the president must have an understanding of all

aspects of state affairs, including politics, economy, society, culture, national defense,

and diplomacy, must have the qualities to be responsible for the operation of the state,

and must have training to coordinate the interests of each group, including government

ministries. He must also have a vision for the future for the country to move forward.

This means that the qualifications and abilities of the candidate, not the candidate's

family, should be the basis for the best judgment.

 

However, at the crossroads of choice as a voter, many people say, “Some people hate

it because they are from a certain region, and some people don’t want to vote because

of their wife”, isn’t it? Aren't you playing around with the influence of the media and being

swayed by political groups?

 

Our nation inherited the spirit of the Donghak Revolution, in which 300,000 people were

sacrificed while fighting foreign powers, and the March 1st Movement, the first case of

popularly unfolding the struggle for colonial liberation among the oppressed peoples

around the world. It is a great nation with a proud tradition with the 4.19 Revolution of

1960 that brought down the government led by students, begun in the 1960s, which is

called the era of student movement in world history, the June protest of 1987 that

completed procedural democracy by overthrowing the military dictatorship and leading to

constitutional amendment to the direct presidential system and the 2017 candlelight

revolution that impeached the president who was swayed by the big shot behind the

scene and peacefully replaced the government.

 

Every choice comes with responsibility, and with every wrong choice comes pain. The

lower and turbid the election campaign, the more alert voters should be. At March 9 Let's

all properly cast one vote as voters so that our nation's proud tradition continues.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모집
경기도혁신교육연수원, 새로운 경기교육 학부모아카데미 2기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