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양시 만안구, ‘토닥토닥 거리공연’ 매주 금 오후 6시~7시 30분 개최
기사입력  2022/06/27 [14:04]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안양시가 시민들의 바쁜 일상 속 잠시 쉼표를 안겨주고자 준비한 ‘잘 지내줘서 고마워요 토닥토닥 거리공연’(이하 토닥토닥)이 지난주 금요일 서막이 올라 7월 29일까지 총 6회 열린다.

 

버스킹 형식으로 진행돼 누구나 가볍게 관람하며 즐길 수 있는 공연이다. 매주 금요일 오후 6시 안양역 광장 또는 역 대합실에 가면 만나 볼 수 있다. 공연 시간은 매회 90분 동안이다.

 

각 장르의 노래는 물론, 색소폰과 기타 연주, 댄스 및 마술 퍼포먼스 등이 오가는 이들의 눈과 귀를 자극할 것이다.

 

토닥토닥은 해당 부서인 만안구가 2017년부터 안양역 광장을 무대로 개최해 왔다. 올해도 공연팀을 공개 모집, 이달 초 프로페셔널한 18개 팀을 선발했다. 금요일마다 3개 팀이 30분씩 공연을 선사하게 된다.

 

공연팀의 영업행위나 종교 및 정치적 성격의 공연은 당연히 배제다. 또한 음향기기 소음을 환경기준치인 65db 이하로 맞춰 인근 지역 주민들에 해가 가지 않도록 할 방침이다.

 

1회와 2회 공연은 안양역 광장에서, 나머지 4번의 공연은 장마철임을 감안해 안양역 대합실을 무대로 열린다.

 

지난주 24일 첫 토닥토닥은 만안구여성합창단의 멋드러진 합창을 시작으로 색소폰 듀엣 공연이 펼쳐졌다. 뒤를 이어 ‘포시즌’팀이 마술을 선보이고, ‘기타로로’가 아름다운 기타 선율을 들려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2년 동안 이어온 거리두기로 문화예술 접할 기회가 많지 않았던 시민들에게는 모처럼의 흥겨운 시간이 될 것이다. 멋과 흥을 느끼고 일상의 낭만을 되살려 문화 갈증을 해소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nyang-si, Manan-gu, ‘Street Performance’ held every Friday from 6:30pm to 7:30pm

 

 

The 'Thank you for doing well' (hereafter, pat pat), prepared by Anyang City to give a short rest in the busy daily life of its citizens, opened last Friday and will be held for a total of 6 times until July 29th.

 

It is a busking-style performance that anyone can easily watch and enjoy. You can meet them every Friday at 6 PM at Anyang Station Square or the station waiting room. The duration of each performance is 90 minutes.

 

Songs of each genre, as well as saxophone and guitar performances, dance and magic performances will stimulate the eyes and ears of those who come and go.

 

Manan-gu, the department in question, has been held on the stage of Anyang Station Square since 2017. This year too, performance teams were openly recruited, and 18 professional teams were selected earlier this month. Each Friday, three teams will give a 30-minute performance.

 

Business activities of the performance team or performances of a religious or political nature are of course excluded. In addition, the company plans to set the noise level of the sound equipment below the environmental standard of 65db to prevent harm to the residents of nearby areas.

 

The 1st and 2nd performances will be held at Anyang Station Plaza, and the remaining 4 performances will be held on the stage in the Anyang Station waiting room in consideration of the rainy season.

 

On the 24th of last week, the first pat-and-tap, a saxophone duet performance was held, starting with the wonderful chorus of the Manan-gu Women's Choir. Next, the 'Four Seasons' team performed their magic, and 'Kitaroro' played a beautiful guitar melody.

 

Mayor Choi Dae-ho of Anyang said, “It will be an exciting time for citizens who have not had many opportunities to experience culture and art due to social distancing that has been in place for two years. I hope it will be an opportunity to quench your thirst for culture by feeling stylish and exciting and reviving the romance of everyday life.”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모집
경기도혁신교육연수원, 새로운 경기교육 학부모아카데미 2기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