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치단체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윤경 경기도의원, 민선8기 경기도의 정책방향 토론회 참석
“1기신도시 주거환경 정비 이뤄지도록 지속적인 소통·협력하겠다” 밝혀
기사입력  2022/07/18 [11:17]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정윤경 의원이 ‘민선8기 경기도가 나아가야 할 정책방향 토론회’에서 1기신도시 특별법관련 제3주제 토론자로 참석, 열띤 토론을 펼쳤다.     ©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정윤경 도의원(더불어민주당, 군포1)이 지난 7월 14일 경기도의회 대회의실에서 개최된 ‘민선8기 경기도가 나아가야 할 정책방향 토론회’에서 1기신도시 특별법관련 제3주제 토론자로 참석했다.

 

토론회에는 박정 국회의원과 임종성 국회의원이 참석, 축사를 했고, 기본소득실천연대 경기본부 김상돈 상임대표, 성기황 도의원(더불어민주당, 군포2), 김옥순 도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 김명원 前도의원, 시군 상임대표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축사에서 박정 의원은 “민선8기 경기도가 순항하여 경기도가 변화의 중심으로, 기회의 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임종성 의원은 “민선8기 경기도가 도민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이어간다면 좋은 정책은 자연스럽게 따라올 것”이라고 말했다.

 

축사에 이어 김상돈 고려대 겸임교수의 발제를 시작으로 △경기북부 특별자치도, △경기남부 국제공항, △1기신도시 특별법, △민선7기 계승정책 등 각각의 토론주제에 대해 지정토론자들의 열띤 토론이 펼쳐졌다.

 

정윤경 의원은 1기신도시 특별법을 주제로 한 토론에 지정토론자로 참석, “산본을 비롯한 1기 신도시들은 준공한지 30년이 넘었다”며, “지난 세월만큼 건물과 인프라가 노후되면서 입주민의 각종 생활 불편을 초래하는 것은 물론 안전위협에 까지 노출되는 등 전반적인 도시 재정비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1기 신도시 특별법 제정으로 재건축이나 리모델링 등의 재정비사업이 속도감있게 진행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있다”며, “경기도 또한 경기도정 120대 정책과제 중 하나로 1·2기 신도시 및 노후지역 신속재정비를 꼽고 있는 만큼 국토부의 1기 신도시 재정비 마스터플랜 수립시 경기도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서 “리모델링이던 재건축 사업이던지 간에 재정비 사업에 따른 입주민의 대규모 이주가 불가피 하다. 전세난 등에 대응하기 위한 구역·단지별 순차적 정비방안 마련에 신경써야 한다”면서, “산본을 비롯한 1기 신도시 지역의 주거환경 정비로써 도민들께서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협력해나가겠다”고 토론을 마무리 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 Provincial Assemblyman Jeong Yun-kyung attended the 8th popularly elected Gyeonggi-do policy direction discussion

 

“We will continue to communicate and cooperate so that the residential environment of the 1st new city can be improved”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Education Planning Committee, Provincial Assemblyman Jeong Yun-kyung (with the Democratic Party, Gunpo 1) was a panelist on the 3rd topic related to the 1st new city special law at the 'Policy direction discussion for the 8th popularly elected Gyeonggi-do' held at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meeting room on July 14th. attended

 

National Assemblyman Park Jeong and National Assemblyman Lim Jong-seong attended and delivered congratulatory speeches. About 50 people, including representatives, attended.

 

In his congratulatory speech, Rep. Park Jeong said, "Gyeonggi-do will be reborn as a center of change and a land of opportunity as the 8th popularly elected Gyeonggi-do is cruising." Rep. Im Jong-seong said, "If Gyeonggi-do, the 8th popularly elected district, continues active communication with the residents, good policies will naturally follow."

 

Following the congratulatory speech, Kim Sang-don, an adjunct professor at Korea University, gave a presentation, followed by a heated discussion by designated debaters on each topic of discussion, such as △North Gyeonggi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Gyeonggi Southern International Airport, △First New City Special Act, and △Policy for Succession of the 7th Popular Election. lost.

 

Rep. Jeong Yun-kyung participated as a designated debater in the debate on the topic of the 1st new city special law and said, “It has been over 30 years since the 1st new towns including Sanbon were completed. There is a growing need for overall urban reorganization, which not only causes serious problems, but also exposes them to safety threats.”

 

In addition, “there is an expectation that reorganization projects such as reconstruction and remodeling will be carried out at a speedy pace due to the enactment of the 1st new city special law.” Therefore,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needs efforts to reflect the opinions of Gyeonggi Province when establishing the master plan for the first new city reorganization.”

 

He continued, “Whether it is a remodeling or reconstruction project, a large-scale relocation of residents is inevitable due to the reorganization project. We need to pay attention to devising a sequential maintenance plan for each district and complex to respond to the jeonse crisis,” he said. and concluded the discussion.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모집
경기도혁신교육연수원, 새로운 경기교육 학부모아카데미 2기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