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동연 지사, 경기도 조직개편…평화부지사 없애고 경제부지사 신설
“우리 경제의 어려움과 도민의 먹고사는 문제 대응 시급하다” 밝혀
기사입력  2022/07/21 [09:43]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기자회견을 열어 민선8기 첫 조직개편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

 

경기도가 평화부지사를 없애고 경제부지사를 신설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민선 8기 첫 조직개편을 단행한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지난 7월 19일 경기도청에서 ‘경기도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 도민보고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의 경제 상황과 민생문제 관련해서 조례안 공포 문제를 더 이상 끌 수가 없다는 판단이 섰다”고 말했다.

 

김동연 지사는 “우리 앞에 놓인 경제의 어려움과 도민의 먹고사는 문제 대응이 시급함을 고려해 조직을 개편했다. 민선 8기 경기도정의 최우선 과제는 경제”라며 “인수위원회 단계에서부터 ‘비상경제대응TF’를 꾸리고, 도지사 1호 결재문서로 ‘비상경제대응 종합계획’을 결재하는 등 취임 이후 도민의 삶과 직결된 경제 문제에 주력해 왔다”고 이번 조직개편의 배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경제위기 극복뿐 아니라 도민의 삶의 질 향상과 더 나은 공동체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경제가 토대가 되어야 하고 민생경제를 위한 정책을 빈틈없이 추진하려면 체계적인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며 “경제분야 실국의 총괄 콘트롤타워인 경제부지사 직제의 신설을 늦출 수 없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특히 김 지사는 “이번 조직개편에서는 자리의 신설이나 기능의 개폐, 공무원 증원은 일절 없다. 평화부지사직을 경제부지사로 개편하지만, 남북문제와 평화 문제는 업무에 있어서 한치의 소홀함과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조직개편안에 따라 행정1부지사가 관장하고 있는 도시주택실, 공정국, 농정해양국과 행정2부지사가 관장하는 경제실을 경제부지사 소관으로 이관하고, 평화부지사가 관장하는 평화협력국을 행정2부지사로 조정한다. 또 기존 평화부지사 소관 소통협치국은 경제부지사 소관이 되며, 평화부지사 직속 인권담당관은 경제부지사 직속이 된다. 이렇게 되면 행정1부지사(3실 10국), 행정2부지사(2실 5국), 평화부지사(2국) 체제가 행정1부지사(2실 7국), 행정2부지사(1실 6국), 경제부지사(2실 4국) 체제로 개편된다.

 

한편, 김 지사는 기자회견에 이어 진행된 질의응답을 통해 이날 오전 경기신용보증재단 수원지점에서 만난 도민들의 사연을 일일이 소개한 후 현재의 민생경제 상황이 안 좋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김 지사는 “코로나 이후 경기침체에 더해 물가나, 고환율 등으로 복합적인 경제위기가 올 수 있는 상황”이라며 “경기도에서 먼저 한발 앞서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동원해서 (경제위기) 대응책을 만들고 싶다. 원포인트로 경제부지사를 신설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경기도의회와의 관계를 묻는 질문에는 “경기도의회를 존중하기 때문에 지금까지 공포를 미룬 것”이라며 “다른 어떤 사심도 없다. 가을에 있을 정기 조직개편은 이번 원포인트 조직개편까지 포함해서 전반적인 것들을 도의회와 미리 상의해서 진행하겠다”고 호소했다.

 

한편 경기도는 기자회견에 따라 이날 조례 공포를 결재하고 도보를 발행했다. 이날은 지난달 29일 경기도의회를 통과한 조례의 공포 시한이다. 현행 지방자치법에 따라 지방자치단체장은 조례안을 이송받은 날부터 20일 이내 공포해야 한다. 공포 기간이 지나면 조례안은 조례로 확정되지만 공포 절차가 없어 효력이 발생하지 않는다. 앞서 도는 지난달 27일 개정 조례안을 경기도의회에 제출했으며 29일 본회의에서 의결돼 경기도로 이송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overnor Kim Dong-yeon, reorganization of Gyeonggi-do... The deputy governor for peace was removed and the deputy governor for economy was established.

 

“It is urgent to respond to the difficulties of our economy and the problems of the residents of the island,” he said.

 

Gyeonggi-do will carry out the first organizational restructuring of the 8th popular election with the goal of removing the deputy governor for peace and establishing a deputy governor for economy.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 held a press conference to report the 'Ordinance on Partial Revision of Gyeonggi-do Administrative Organizations and Gardens Ordinance' at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on July 19 and said, "It is decided that the issue of promulgation of the ordinance can no longer be brought to an end in relation to the current economic situation and people's livelihood issues. stood,” he said.

 

Governor Kim Dong-yeon said, "Considering the urgent need to respond to the difficulties of the economy and the problems of the local people, we have reorganized the organization. The top priority of the 8th popularly-elected Gyeonggi-do government is the economy,” he said. We have been focusing on economic issues,” he said, explaining the background of this reorganization.

 

“In order not only to overcome the economic crisis, but also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of the residents and move toward a better community, the economy must be the foundation, and a systematic system must be in place to thoroughly implement policies for the people’s livelihood economy,” he said. This is the reason why we cannot delay the establishment of the control tower, the deputy governor of the economy.”

 

In particular, Governor Kim said, “In this reorganization, there will be no new positions, no opening and closing of functions, and no increase in public officials. The position of deputy governor for peace will be reorganized into deputy governor for economy, but there will be no neglect or setbacks in inter-Korean issues and peace issues.”

 

According to this reorganization plan, the Urban Housing Office, Fair Bureau, Agricultural Administration and Maritime Affairs Bureau, managed by the 1st Vice-Governor, and the Economics Office, managed by the 2nd Vice-Governor, are transferred to the Deputy Governor for Economic Affairs, and the Peace Cooperation Bureau, managed by the Vice-Governor for Peace, is transferred to the 2nd Vice-Governor. Adjust. In addition, the Communication Coordination Bureau under the jurisdiction of the Deputy Governor for Peace will be under the jurisdiction of the Deputy Governor for Economic Affairs, and the human rights officer directly under the Deputy Governor for Peace will be under the direct control of the Deputy Governor for Economic Affairs. In this case, the 1st Vice Governor of Administrative Affairs (3 offices, 10 bureaus), 2nd Vice Governor of Administrative Affairs (2 offices, 5 bureaus), and the Deputy Governor of Peace (2 bureaus) will become the 1st Vice Governor of Administrative Affairs (2 Offices, 7 Bureaus), 2nd Vice Governor of Administration (1 Office, 6 Bureaus), It is reorganized into a deputy governor of economy (2 offices, 4 bureaus) system.

 

Meanwhile, in the Q&A following the press conference, Governor Kim introduced the stories of the local residents he met at the Suwon branch of the Gyeonggi Credit Guarantee Foundation this morning, and repeatedly emphasized that the current economic situation is not good.

 

Governor Kim said, “In addition to the economic recession after Corona, a complex economic crisis can come due to inflation and high exchange rates. The reason for the establishment of the economic deputy governor as a one-point solution was explained.

 

When asked about his relationship with the Gyeonggi Provincial Council, he said, "I have put off fear until now because I respect the Gyeonggi Provincial Council." "There is no other self-interest. The regular reorganization to be held in the fall, including this one-point reorganization, will be carried out in advance in consultation with the city council.”

 

On the other hand, Gyeonggi Province approved the promulgation of the ordinance and issued a walk in accordance with the press conference. Today is the deadline for promulgation of the ordinance passed by the Gyeonggi-do Assembly on the 29th of last month. According to the current Local Autonomy Act, the head of a local government must promulgate the ordinance within 20 days from the date of transfer. After the promulgation period, the draft ordinance becomes finalized as an ordinance, but there is no promulgation procedure, so it does not take effect. Earlier, the provincial government submitted the revised ordinance bill to the Gyeonggi-do Council on the 27th of last month, and it was decided at the plenary meeting on the 29th and transferred to Gyeonggi-do.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만안구청, ‘어게인 안양일번가 거리공연’ 참가자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