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국회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학영 의원, 더불어민주당 국회 민생경제안정특위 좌장 맡아
기사입력  2022/07/22 [19:49]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이학영 의원(더불어민주당, 군포시)     ©

민생경제안정특별위원회 구성안이 지난 7월 2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학영(군포)을 좌장으로 하는 위원 명단을 결정했다.

 

더불어민주당 오영환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당내 민생우선실천단 부단장과 코로나 피해 지원팀장을 맡은 이학영 의원이 좌장으로서 민주당 특위 위원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당 정책위의장인 김성환 의원이 특위 간사를 맡고 최인호, 김경만, 오기형 그리고 비례대표 이수진 의원이 참여한다고 밝혔다.

 

오 대변인은 전문성과 연속성을 고려한 인선이라며, 앞으로 민주당은 유류세 인하 폭 확대와 납품단가 연동제 도입 등 시급한 경제 현안 법안 처리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앞서 여야는 민주당(6명)과 국민의힘(6명), 비교섭 단체(1명)가 참여하는 민생 특위를 구성, 활동기한인 10월31일까지 각종 민생 현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비교섭 단체 몫 위원은 국회의장이 임명할 계획이다.

 

특위는 향후 △유류세 조정 △납품단가 연동제 도입 △부동산 관련 제도 개선 △직장인 식대 부분 비과세 확대 △안전 운임제 지속 △대중교통비 환급 처리 등 민생경제 현안에 대한 입법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Hak-Young Lee, chairman of the Special Committee on People's Livelihood and Economic Stability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The draft for the establishment of the Special Committee on People's Livelihood and Economic Stability passed the plenary ses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on July 20.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has decided on the list of members chaired by Lee Hak-young (Gunpo).

 

At a briefing at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same day, Minjoo Party spokeswoman Oh Young-hwan said, "Rep. Lee Hak-young, who served as the deputy head of the Party's People's Livelihood Working Group and the Corona Damage Support Team, will lead the Democratic Party Special Committee as chair."

 

In addition, Rep. Kim Seong-hwan, chairman of the Party Policy Committee, will serve as the special committee secretary, and Choi In-ho, Kim Kyung-man, Oh Ki-hyung, and proportional representative Lee Su-jin will participate.

 

Spokesperson Oh said that the appointment was made considering professionalism and continuity.

 

Previously,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decided to form a special committee for people's livelihood with the participation of the Democratic Party (6 members), the People's Power (6 members), and a non-intervention group (1 member) to discuss various issues of livelihood until October 31, the deadline for activities. Members of the non-negotiation group will be appointed by the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In the future, the special committee plans to discuss legislative discussions on current issues of the livelihood economy, such as △adjustment of fuel tax △introduction of unit price indexation system △improvement of real estate-related system △extension of tax exemption for workers’ meal expenses △continuation of safe fare system △processing of refund of public transportation expenses.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모집
경기도혁신교육연수원, 새로운 경기교육 학부모아카데미 2기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