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치단체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생 외면한 국민의힘은 의회보이콧을 즉각 중단하라!”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더불어민주당, 19일 성명서 발표
기사입력  2022/07/25 [16:39]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남종섭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더불어민주당(대표의원 남종섭, 이하 민주당)이 7월 19일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의원들에게 원구성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민주당은 성명서에서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민생을 외면한 의회보이콧을 즉각 철회하고 원구성 협상에 나설 것을 국민의힘에게 강력 촉구한다”고 포문을 연 뒤, “도민의 기대를 가득 안고 출범한 경기도의회가 파행을 거듭하고 있다. 국민의힘이 민생을 외면한 채 의회를 보이콧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은 원활한 원구성 협상을 위해 국민의힘 요구대로 회의규칙조차 개정하지 않았다. 상임위 증설, 예결특위 분리 등 의회혁신안 등을 제안하였지만 국민의힘은 반대를 위한 반대만 계속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협치를 이유로 의회운영과 관련 없는 도 산하기관장 인사권을 요구하면서 원 구성을 파행으로 몰아가고 있다. 심지어 기자회견을 통해 도의 조직개편과 관련한 조례안이 공포되면 등원거부도 검토하겠다고 협박하고 있다”고 비난을 이어갔다.

 

성명서는 “(경기도)의회가 파행되고 있는 책임은 전적으로 국민의힘에게 있다”며 그 이유를 인사권 요구 및 김동연 지사 도정에 대한 발목 잡기를 원구성과 연계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보았다.

 

성명서는 이어 “국민의힘이 협치를 보배단지 다루듯 전가의 보도처럼 꺼내들고 있으면서도 협치를 위해 의장, 상임위원장 등 의회권력을 양당이 동일하게 나누고, 상임위원회 증설 및 예결특위 분리 등 일하는 의회로 혁신하자는 민주당의 제안은 거절하고 있다. 의회는 인사권을 직접 행사하는 곳이 아니다. 지사가 임명한 인물이 능력 있고, 적합한 지, 산하기관이 목적에 맞게 도민을 위해 제대로 운영되고 있는지 견제하고 감시하는 곳”이라며, 지사의 권한인 인사권을 주지 않는 것이 왜 의회 파행의 이유가 되는지 반문했다.

 

성명서는 의회가 파행되면서 피해가 이만저만이 아니라며, “민생회복을 위한 1조3천억원 규모의 추경예산안 처리마저 어려워지고 있다. 제11대 경기도의회를 향한 도민들의 원성은 점점 커가고만 있다”며, “지금은 세계적인 경제위기로 비상상황이다.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도민을 위한 민생회복을 위한 노력과 긴급추경이 너무나도 시급하다. 국민의힘은 민생을 외면한 의회보이콧을 철회하고 도민을 위해 당장 원 구성 협상에 나서달라”고 호소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power of the people who ignore the livelihood of the people, immediately stop the parliamentary boycott!”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 negotiating group in the Gyeonggi-do Assembly, released a statement on the 19th

 

 

On July 19,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representative member Jong-seop Nam, hereafter referred to as the Democratic Party), the negotiating group of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issued a statement urging the members of the People's Strength of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to form a unit.

 

In a statement, the Democratic Party opened its doors to the People's Power lawmaker, saying, "I strongly urge the People's Power to immediately withdraw the parliamentary boycott, which has neglected the people's livelihood, and to negotiate the original constitution." Congress is going crazy. It is because the power of the people is boycotting the parliament while ignoring the livelihood of the people. Although proposals for parliamentary innovation such as the extension of the standing committee and the separation of the special voting committee were proposed, the people's power only continues to oppose for the sake of opposition."

 

He continued, “The People’s Power is pushing the composition of the Won into lameness by demanding the right to appoint the heads of provincial offices that are not related to the operation of the parliament on the grounds of co-operation. They are even threatening to consider refusal of enrollment if the provincial ordinance related to organizational reorganization is promulgated through a press conference.”

 

The statement said, “The responsibility of the (Gyeonggi-do) Parliamentary movement lies entirely with the power of the people,” and the reason was attributed to the fact that the request for personnel rights and the holding back of Governor Kim Dong-yeon’s administration were linked to the original composition.

 

The statement continued, “While the power of the people is bringing out cooperation like a treasure trove, as if it is a report of imputation, the two parties equally share the powers of the parliament such as the chairperson and the standing chairperson for cooperation, and innovate into a working parliament, such as the establishment of a standing committee and the separation of a special voting committee. The Democrats' proposal to do so is rejected. Parliament is not the place to directly exercise personnel powers. It is a place to check and monitor whether the person appointed by the governor is competent and suitable, and whether the affiliated agencies are properly operating for the citizens according to their purpose.” did.

 

The statement said, "The damage is not the same as the parliament's lameness, and it is becoming difficult to even deal with the 1.3 trillion won supplementary budget bill for the recovery of the people's livelihood. The citizens' resentment towards the 11th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is only growing," he said. Efforts to restore the livelihood of the people who are going through a difficult time and an emergency supplementary budget are urgently needed. The People's Power calls for the withdrawal of the parliamentary boycott, which has neglected the livelihood of the people, and to negotiate for the creation of a circle for the people of the island right away."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만안구청, ‘어게인 안양일번가 거리공연’ 참가자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