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양시 석수3동, 충훈 벚꽃길 주민참여예산으로 새단장
김대규 시인 시비, 어린왕자 액자틀, 트릭아트, 포토존 등 생겨
기사입력  2022/07/25 [16:54] 최종편집    김미영 기자

▲ ‘충훈부 벚꽃길’에 설치된 어린왕자 액자틀.     ©

 

안양시의 벚꽃명소인 석수3동 ‘충훈부 벚꽃길’이 주민참여예산으로 새롭게 단장해 시민들에게 감성과 힐링을 주는 공간으로 변신했다.

 

석수3동 주민참여예산위원회(위원장 금찬준)는 ‘충훈부 벚꽃산책길 명소화’를 위해 5개의 사업을 지난 4월부터 구상해 6월 말에 설치 완료했다. 김대규 시인 시비, 어린왕자 액자틀, 트릭아트, 포토존, 불법광고물 부착 방지판 설치를 통해 더 쾌적하고 걷기 좋은 거리로 조성했다.

 

▲ ‘충훈부 벚꽃길’에 설치된 김대규 시인 시비.     ©

 

이번 주민참여예산 사업을 통해 충훈부 벚꽃산책길을 ‘문화의 거리’로 조성해 ‘충훈 벚꽃축제’ 기간 외에도 사계절 내내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해 지역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김대규 시인(안양, 1942~2018)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안양 출신 문학인이다. 그를 기리고자 충훈 벚꽃길을 배경으로 김대규 시인의 시, ‘보고 싶은 한 사람이 있습니다’를 투명액자에 새겨 설치해 산책하는 시민들이 시를 감상할 수 있게 했다.

 

▲ ‘충훈부 벚꽃길’에 설치된 포토존.     ©

 

충훈 벚꽃거리를 거니는 시민들은 벚꽃길 난간에 새롭게 설치된 어린왕자 액자틀을 보며 어린왕자 그림과 함께 명언시리즈도 감상할 수 있게 됐다. 벚꽃길과 안양천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포토존과 계곡 위 외나무다리를 아슬아슬 건너는 듯한 트릭아트는 충훈 벚꽃길을 방문하는 시민들에게 즐거운 경험을 제공한다.

 

백보현 석수3동장은 “자연환경과 도시공간이 공존하는 충훈 벚꽃길이 석수3동의 명소로 자리잡아 지역주민과 방문객 모두 특별한 감성을 충전해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 ‘충훈부 벚꽃길’에 설치된 트릭아트.     ©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oksu 3-dong, Anyang-si, Chunghun Cherry Blossom Road Renovated with a resident participatory budget

 

Poet Kim Dae-gyu, The Little Prince Frame Frame, Trick Art, Photo Zone, etc.

 

 

‘Chunghunbu Cherry Blossom Road’ in Seoksu 3-dong, a famous cherry blossom spot in Anyang-si, has been newly renovated with a resident participation budget and transformed into a space that gives emotions and healing to citizens.

 

The Seoksu 3-dong Resident Participatory Budgeting Committee (Chairman Geum Chan-joon) conceived five projects from last April and completed the installation at the end of June to ‘make the cherry blossom promenade a tourist attraction in Chunghun-bu. It has been created as a more pleasant and walkable street by installing poet Dae-gyu Kim's Confession, The Little Prince frame, trick art, photo zone, and anti-illegal advertisements.

 

Through this resident participatory budgeting project, it is expected that the Chunghun-bu cherry blossom promenade will be turned into a ‘cultural street’ and will contribute to improving the quality of life of local residents by providing things to see and enjoy throughout the four seasons in addition to the ‘Chunghun Cherry Blossom Festival’.

 

In particular, poet Dae-gyu Kim (Anyang, 1942~2018) is a representative literary figure from Anyang in Korea. To commemorate him, against the backdrop of the Cherry Blossom Road in Chunghun, poet Kim Dae-gyu's poem, 'There is a person I want to see', was engraved on a transparent frame and installed so that walking citizens can appreciate the poem.

 

Citizens walking through the Cherry Blossom Street in Chunghun can enjoy the Little Prince picture frame and the famous saying series by looking at the newly installed Little Prince frame on the railing of the cherry blossom road. A photo zone where you can take a commemorative photo with the cherry blossom road and Anyangcheon in the background, and trick art as if you are barely crossing a single wooden bridge over the valley, provide a pleasant experience to citizens visiting the Chunghun Cherry Blossom Road.

 

Baek Bo-hyeon, Mayor of Seoksu 3-dong, said, “I hope that the Chunghoon Cherry Blossom Road, where natural environment and urban space coexist, will become a famous attraction in Seoksu 3-dong, so that local residents and visitors alike will be charged with special sensibility.”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모집
경기도혁신교육연수원, 새로운 경기교육 학부모아카데미 2기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