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DMZ 평화예술제 ‘찾아가는 DMZ’ 과천시에서 두 번째 여정
배꽃나래 감독 다큐멘터리 영화 ‘누구는 알고 누구는 모르는’ 상영
기사입력  2022/07/25 [16:57]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이 7월 23일 오후 2시 과천시민회관 소극장에서 ‘찾아가는 DMZ-과천’을 개최했다. 지난 9일 연천 DMZ 피스브릭하우스에서 도민들의 호응 속에 진행된 첫 공연에 이어 두 번째다.

 

이번 ‘찾아가는 DMZ-과천’에서는 먼저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가 선정한 배꽃나래 감독의 ‘누구는 알고 누구는 모르는’이 상영됐다. 이 작품은 여든이 넘어 한글 배우기에 나선 시골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담아 제작한 다큐멘터리 영화다.

 

 

또한 전쟁과 분단, 평화에 관한 이야기를 한국(김민정)과 미국(폴 매튜스)의 스토리텔러와 재즈밴드(클랩 밴드)의 협업 공연으로 구성한 DMZ 그림책 콘서트 ‘미어캣의 모자’와 ‘왕이 되고 싶었던 호랑이’도 시민들을 만났다.

 

‘찾아가는 DMZ’는 2022 렛츠 디엠지(Let’s DMZ) 《DMZ 평화예술제》의 일환으로, 공연단이 도내 각 지역으로 직접 찾아가 비무장지대(DMZ)의 가치와 한반도 평화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하는 사업이다.

 

오는 10월까지 약 4개월간 안산, 구리, 이천, 평택, 동두천, 수원, 양주, 파주, 성남, 의정부 등 도내 시군 곳곳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지역별 프로그램 일정과 장소 등 자세한 사항은 렛츠 디엠지(Let’s DMZ) 공식 홈페이지(letsdmz.ggcf.kr) 및 경기문화재단 홈페이지(ggcf.kr)에서 확인하면 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MZ Peace Art Festival ‘Visiting DMZ’ Second Journey in Gwacheon

 

Screening of documentary film ‘Who Knows, Who Doesn’t Know’ directed by Pear Flower Narae

 

 

Gyeonggi-do and Gyeonggi Cultural Foundation held 'Visiting DMZ-Gwacheon' at 2 pm on July 23 at the small theater of the Gwacheon Civic Center. This is the second performance following the first performance held at the Peace Brick House in Yeoncheon DMZ on the 9th with the support of local residents.

 

In this 'Visiting DMZ-Gwacheon', director Bae Flower Narae's 'Who Knows and Who Doesn't Know' was screened first by the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This work is a documentary film produced with the stories of rural grandmothers who are over eighty years old to learn Korean.

 

In addition, the DMZ picture book concert 'Meerkat's Hat' and 'The Tiger Who Wanted to Be King' consists of a collaboration performance of a jazz band (clap band) and storytellers from Korea (Kim Min-Jung) and the United States (Paul Matthews) about war, division, and peace. 'I also met the citizens.

 

‘Visiting DMZ’ is a part of Let’s DMZ’s “DMZ Peace Art Festival” in 2022. It is a project in which performing troupes directly visit each region in the province to spread consensus on the value of the Demilitarized Zone (DMZ) and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It will be held in various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including Ansan, Guri, Icheon, Pyeongtaek, Dongducheon, Suwon, Yangju, Paju, Seongnam, and Uijeongbu, for about four months until October.

 

For details such as program schedules and locations by region, please check the official website of Let’s DMZ (letsdmz.ggcf.kr) and the website of the Gyeonggi Cultural Foundation (ggcf.kr).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만안구청, ‘어게인 안양일번가 거리공연’ 참가자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