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8월부터 ‘하반기 부동산거래질서 도우미’ 운영
안양시, 수원시 등 15개 시·군 하반기 36명 채용…불법행위 예방·계도
기사입력  2022/07/27 [11:03]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경기도가 공정하고 투명한 부동산 거래질서 확립을 위해 8월 1일부터 ‘2022년 하반기 경기도 부동산거래질서 도우미’ 36명을 채용·운영한다.

 

‘경기도 부동산거래질서 도우미’는 시·군 공무원을 보조하는 기간제 노동자다. 부동산거래 불법행위 적극 대처를 위해 부동산 허위매물 및 집값 담합 예방·계도, 부동산거래 신고내용 조사, 기획부동산 조사 업무 등의 보조업무를 수행한다. 시·군에서 인력을 활용하지만, 인건비는 경기도가 지급한다.

 

경기도는 사업 시작에 앞서 지난해 도내 31개 시·군 수요조사를 통해 수원시 등 15개 시·군(수원, 성남, 안산, 안양, 평택, 시흥, 화성, 광명, 광주, 오산, 하남, 여주, 양평, 구리, 포천)을 사업 대상 지역으로 선정하고, 2022년도 사업 예산 8억6,400만 원을 확보했다.

 

올해 하반기(8~11월) 운영에는 218명이 지원했으며, 부동산관련학과 출신 5명을 포함해 36명을 채용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부동산거래질서 도우미는 공정하고 투명한 부동산거래 질서를 확립하고 공공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추진하는 것”이라며 “경기도 부동산거래질서 도우미 사업이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해당 시·군과 긴밀하게 협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상반기 동안 부동산거래질서 도우미 34명을 채용해 부동산 실거래가 신고내용 조사 1천702건, 부동산 허위매물 예방·계도 171건, 공인중개사 명찰 패용 및 QR코드 부착 1천709건 계도 등을 실시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do to operate ‘Real Estate Transaction Order Helper’ in the second half of August

 

Recruitment of 36 people in the second half of 15 cities and counties including Anyang-si and Suwon-si… Prevention and guidance of illegal acts

 

 

In order to establish a fair and transparent real estate transaction order, Gyeonggi Province will hire and operate 36 ‘Gyeonggi Province Real Estate Transaction Order Helpers for the Second Half of 2022’ from August 1.

 

‘Gyeonggi-do Real Estate Transaction Order Assistant’ is a fixed-term worker who assists city and county civil servants. In order to actively deal with illegal acts in real estate transactions, auxiliary tasks such as prevention and guidance of false sales of real estate and house price rigging, investigation of real estate transaction report contents, and planning real estate investigation are carried out. The city and county utilize manpower, but the Gyeonggi province pays for the labor cost.

 

Before starting the project, Gyeonggi Province conducted a demand survey for 31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last year and conducted a demand survey for 15 cities and counties including Suwon (Suwon, Seongnam, Ansan, Anyang, Pyeongtaek, Siheung, Hwaseong, Gwangmyeong, Gwangju, Osan, Hanam, Yeoju, Yangpyeong). , Guri, and Pocheon) were selected as the project target areas, and a budget of 864 million won was secured for 2022.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August to November), 218 people applied, and 36 people were hired, including 5 from real estate-related departments.

 

An official from Gyeonggi Province said, “The real estate transaction order assistant is promoted to establish a fair and transparent real estate transaction order and contribute to the creation of public jobs. We will cooperate,” he said.

 

Meanwhile, during the first half of the year, the provincial government hired 34 helpers for real estate transaction order and conducted 1,702 cases of real estate transaction price reporting, 171 cases of prevention and guidance of false real estate sales, and 1,709 cases of wearing a name tag and attaching a QR code to a certified real estate agent.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만안구청, ‘어게인 안양일번가 거리공연’ 참가자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