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최충웅 칼럼] “민주주의 요체는 견제와 균형(check & balance)!”
- 행안부 내 경찰국 신설과 관련하여
기사입력  2022/07/28 [20:17] 최종편집    최충웅 칼럼니스트

최충웅 칼럼니스트 프로필

전 경향신문 걸프전 종군특파원

문화일보 북·중 국경 기아현장 밀착취재로 한국기자협회가 주는 ‘이달의 기자상’ 수상

전 언론노조연맹 초대 편집위원

전 코리아헤럴드/헤럴드경제 기자협회 분회장

현 바른언론실천연대(언실련) 회원

현 새언론포럼 회원     ©

검찰청이 법무부 검찰국 산하에 있으니, 경찰청도 당연히 행정안전부 산하에 들어가는 것이 맞다고 여권에서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이것은 단순한 형식논리이자 이중 잣대에 다름 아니다.

 

지금까지 법무부는 거의 검찰 출신이 장악해 한 마디로 초록은 동색이었다.

 

따라서, 검수완박 사태와 관련, 검찰이 전국 평검사, 고등검사 회의 등을 개최하고 내부 통신망을 통해 단체 행동을 제안하거나 표출해도 법무부는 단 한 번도 직무감찰 등 제재를 가한 적이 없었다.

 

국회가 관련 법안을 통과시키자 검찰 간부진은 오히려 노골적으로 부하 검사들의 불만을 부추기거나 독려했다.

 

반면, 전국 일선 경찰서장들이 모여 행안부 직속 경찰국 창설을 반대하는 회의를 열자 행안부는 즉시 주동한 한 경찰서장을 지목, 대기발령을 내렸다.

 

이는 경찰관들이 왜 윤석열 정부가 행안부 산하에 경찰국을 두고 경찰을 장악하려는 시도를 극력 반대하고 있는지 그 이유를 극명하게 드러내는 맛보기에 불과하다.

 

사전에 국민과 국회의 여론수렴 절차 없이 예정보다 앞당겨 지난 7월 26일 국무회의에서 전격 관련 시행령을 통과시켰다.

 

이는 윤 대통령의 지시로 행안부가 경찰을 자기 휘하에 두어 고삐를 쥐겠다는 노골적인 시도인 것이다.

 

행안부의 주요 업무는 지방분권, 국민안전 확보, 재난관리, 정부조직관리, 지방재정, 행정서비스 혁신 등이라고 명시되어 있다.

 

그런데 느닷없이 행안부 조직 내에 경찰국을 신설, 경찰청을 산하에 두고 떡 주무르듯이 하겠다니 기가 차고 억장이 무너지는 일이라 아니할 수 없다.

 

백번 양보해서, 굳이 행안부 내에 경찰국을 신설하려면, 행정부의 일방적인 시행령을 통해서가 아니라 대의기관인 국회에서 정부조직법이 먼저 개정되어야 한다.

 

시행령 개정만으로, 행안부에 경찰통제 조직을 두는 것은 명백히 법체계 위반으로 헌법 위반에 해당할 수 있다.

 

길고 긴 경찰의 흑역사는 왜 경찰이 오직 국민의 권익을 위해 독립되어야 하는지 명명백백하게 증언해주고 있다.

 

이승만 정권 시절부터 친일 경찰을 마치 수족 부리듯이 하며, 급기야 시민을 향해 총격을 가하도록 해 마침내 4.19혁명이 일어나기에 이르렀다.

 

특히, 전두환 시절 군사독재에 항거하는 민주세력을 무마하기 위해 경찰을 치안국 휘하에 두고 온갖 만행을 저지르다, 고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이 발생했다.

 

그야말로 집권자의 불타는 정권욕에 총대를 메는 앞잡이 노릇을 해오다 이제는 경찰 스스로 잘못된 방향을 바로잡겠다고 윤석열 정부의 경찰 길들이기에 분연히 반기를 든 것이다.

 

‘검로경불’이라는 이중잣대는 시대착오적, 퇴행적 행태로 이제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

 

검찰과 경찰이 수사권을 나눠 가진 상황에서 경찰은 검찰의 똘마니나 핫바지가 아니다.

 

전임 문재인 대통령이 경찰을 권력의 도구로 전락시켰다는 현 여권의 비판은 어불성설에 불과하다.

 

촛불혁명에 힘입어 집권한 문 대통령은 그럴 의지도 없었을 뿐만 아니라 그럴 능력도 갖지 못했다.

 

이제 경찰에는 경찰대학 출신과 사법·행정고시 출신 등 검찰에 못지않은 엘리트들이 포진하고 있어, 검찰과 견제와 균형을 이룰 정도가 충분히 되었다.

 

절대 권력은 절대 부패하기 마련이다.

 

무소불위의 검찰도, 무소불위의 경찰도 있을 수 없으며, 국민은 이를 더 이상 용납할 수 없다.

 

검찰과 경찰은 공히 국민의 민주적 통제를 받아야지, 특정 집권세력의 앞잡이가 되어서는 안 된다.

 

더군다나, 윤석열 정부는 지난 대선에서 과반수 지지 미달은 물론 차점자와 불과 0.73% 포인트 차이로 승리했을 뿐이다.

 

또한, 집권한 지 불과 3개월도 채 안 되었지만 여론조사 결과 30% 초반 대에서 허덕이며, 20%대 추락마저도 머지않은 실정이다.

 

검찰과 경찰을 휘어잡아 ‘검경공화국’으로 이같은 열세를 일거에 만회하겠다고 획책하려 한다면 지나가던 소가 웃을 일이다.

 

KBC광주방송과 UPI뉴스 공동주관으로 여론조사 기관 ‘넥스트 위크 리서치’에 의뢰해 7월19~20일 전국의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행안부의 경찰국 신설 필요성에 대한 여론조사를 한 결과, 반대 54.3%, 찬성 35.7%로 나타났다.

 

이에 앞서, <스트레이트뉴스>가 여론조사기관 ‘조원씨앤아이’에 의뢰해 7월 2~4일 전국의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똑같이 의견을 물었더니 반대 51.0%, 찬성 40.3%로 나왔다.

 

이같은 시점에서, 검찰 장악에 이어 경찰까지 손아귀에 틀어쥐려는 시도는 무리수가 아닐 수 없다.

 

윤석열 정부는 《순자·왕제편(王制篇)》에 나오는 경구를 명심해야 할 것이다.

 

“水能載舟 水能覆舟(수능재주 수능복주)” 즉, “물(민심)은 능히 배를 띄우기도 하지만, 능히 뒤집을 수도 있다”는 사실이다.

 

굳이 맹자의 역성혁명론이나 존 로크의 국민 저항권론을 들먹일 필요도 없다.

 

독선과 오만으로 계속 치달을 경우, 제2의 촛불혁명이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어느 누구도 장담할 수 없다.

 

일단 선거를 통해 선출된 윤석열 정부가 성공하기를 바란다.

 

하지만, 이대로 밀어붙이기 식 강공으로만 일관하다면 국민적 저항에 부딪힐 것이 불을 보듯 뻔하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 일부 수정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oi Choong-woong Column] “The essence of democracy is check & balance!”

 

- In connection with the establishment of a police department within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Since the Prosecutor’s Office is under the Prosecutor’s Office of the Ministry of Justice, it is argued in the passport that the National Police Agency should also belong to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However, this is a mere formal logic and a double standard.

 

Until now, the Ministry of Justice has been mostly controlled by former prosecutors, and in a word, green was the same color.

 

Therefore, in relation to the complete inspection, the Ministry of Justice has never imposed a sanction such as a job inspection, even if the prosecution held a nationwide meeting of the public prosecutor and the high prosecutor and suggested or expressed group action through the internal communication network.

 

When the National Assembly passed the relevant bill, the prosecution’s executives blatantly encouraged or encouraged the dissatisfaction of subordinate prosecutors.

 

On the other hand, when the chiefs of frontline police stations across the country gathered and held a meeting against the establishment of a police department directly under the Ministry of the Interior and Safety,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immediately pointed out a police chief who took the lead and issued a standby order.

 

This is just a taste of why police officers strongly oppose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s attempt to take control of the police by having a police department under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Without prior public opinion gathering from the public and the National Assembly, an enforcement ordinance related to blitz was passed at the Cabinet meeting on July 26, ahead of schedule.

 

This is an outright attempt by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to seize the reins by placing the police under its control at the direction of President Yoon.

 

It is stated that the main tasks of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re decentralization, securing public safety, disaster management, government organization management, local finance, and administrative service innovation.

 

But it’s a real pity that suddenly, a new police department was created within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nd the National Police Agency was subordinated to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too easily.

 

If I'll give it up 100 times to establish a police station within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the Government Organization Act must first be amended by the National Assembly, the representative body, rather than through the administration’s unilateral enforcement ordinance.

 

Having a police control organization in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only through the revision of the enforcement ordinance is clearly a violation of the legal system and may constitute a violation of the Constitution.

 

The long black history of the police clearly and unequivocally testifies to why the police should be independent only for the interests of the people.

 

Since the time of Syngman Rhee's administration, the pro-Japanese police have acted as if they are doing their best, and in the end, they made them shoot at citizens, and finally the 4.19 Revolution took place.

 

In particular, in the days of Chun Doo-hwan, the late Park Jong-cheol tortured and killed the police under the supervision of the National Security Bureau to suppress the democratic forces resisting the military dictatorship.

 

In fact, he has been playing the role of a gunman in charge of the incumbent's burning desire for power, and now the police themselves are rebelling against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s taming of the police to correct the wrong direction.

 

The double standard of ‘Geomro Gyeongbul’ is an anachronistic and regressive behavior that no longer works.

 

In a situation where the prosecution and the police share the investigative powers, the police are not the prosecutor's hot pants.

 

Criticism of the current passport that former President Moon Jae-in has reduced the police to a tool of power is absurd.

 

President Moon, who came to power thanks to the candlelight revolution, did not have the will to do so, nor did he have the ability to do so.

 

Now, the police are filled with elites who are no less than the prosecutors, such as those who graduated from the police academy and those who graduated from the judicial and administrative examinations, so it is enough to balance the checks and balances with the prosecution.

 

Absolute power corrupts absolutely.

 

There can be no arbitrariness between the prosecution and the ignorant police, and the people can no longer tolerate this.

 

Prosecutors and police should both be under the democratic control of the people, and not be the agents of a particular power in power.

 

Moreover, the Yun Seok-yeol administration won the last presidential election by only 0.73 percentage points from the runner-up as well as not having a majority support.

 

In addition, it has been less than three months since he came to power, but as a result of an opinion poll, he is struggling in the low 30% range, and even the 20% drop is not far away.

 

If the prosecution and the police are trying to devise a plan to make up for this inferiority in one stroke with the 'Republic of Prosecutors and Detectives', the cows passing by will laugh.

 

KBC Gwangju Broadcasting Corporation and UPI News co-hosted a poll on the necessity of establishing a police department in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which was commissioned by Next Week Research, an opinion polling agency, for 1,000 voters across the country from July 19 to 20. 54.3% opposed. , with 35.7% in favor.

 

Prior to this, <Straight News> commissioned the opinion polling agency ‘Won Won C&I’ and asked 1,000 voters across the country for their opinions on July 2-4.

 

At this point, it is unreasonable to try to take control of the police after taking over the prosecution.

 

The Yun Seok-Yeol government should keep in mind the aphorism in 『Sunja and Wangje Pyeon』.

 

“水能載舟 水能覆舟”, that is, “water (people’s mind) can float a boat, but it can also overturn it”.

 

There is no need to mention Mencius' counter-revolutionary theory or John Locke's theory of national resistance.

 

If self-righteousness and arrogance continue, no one can guarantee that the second candlelight revolution will not occur.

 

I hope that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which was first elected through elections, will succeed.

 

However, if the push-and-run attack is consistent as it is, it is clear that it will face national resistance.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모집
경기도혁신교육연수원, 새로운 경기교육 학부모아카데미 2기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