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치단체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의회 정윤경 의원, 민생현안 정책간담회 토론자로 참여
지역 민생현장의 현안사항 공유·논의하여 해결방안 강구
기사입력  2022/07/29 [15:42]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정윤경 의원이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더불어민주당에서 주관한 민생현안 정책간담회에 토론자로 참여해 발언하고 있다.     ©

 

경기도의회 정윤경 의원(더불어민주당, 군포1)이 7월 28일 제11대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더불어민주당에서 주관한 민생현안 정책간담회에 토론자로 참석했다.

 

경기도의회 대회의실에서 개최된 민생현안 정책간담회는 제11대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더불어민주당 대표단을 중심으로 지역 민생현장을 돌아보고 시급한 현안사항을 공유하고 논의 해결하기 위해 박재용 도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의 제안으로 마련됐다.

 

정책간담회에서는 △민생현안 간담회를 통해 해결방안 모색, △경기도의회(교섭단체 더불어민주당)와 집행기관과의 협치와 상생 의정 실현, △공공기관 장애 인식개선 교육 현황 공유 및 확대 방안, △장애인당사자 강사 확대에 따른 고품격 장애인일자리화 방안 마련 등이 논의되었다.

 

정윤경 의원은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어울려 사회 속에서 살아가는 세상이 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법정의무교육인 장애 인식개선 교육 실시 현황을 점검·확인함은 물론 활성화되도록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 자리에는 정윤경 의원을 비롯,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남종섭 대표의원, 안광률 정책위원장, 박재용 의원, 최종현 의원, 경기도 장애인복지과 및 장애인자립지원과 관계자, 경기도교육청 특수교육과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Assemblyman Jeong Yun-kyung, participated as a panelist at a policy meeting on public livelihood issues

 

Sharing and discussing current issues in the local livelihood field and devising solutions

 

 

On July 28th,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Assembly member Jeong Yun-kyung (Democratic Party, Gunpo 1) participated as a panelist at a policy meeting on issues of livelihood hosted by the 11th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negotiating group,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The policy meeting on public livelihood issues held at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meeting room was centered on the 11th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negotiating group,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s well as the local people's livelihood scene, sharing urgent issues, and discussing and solving the problems. was prepared with

 

At the policy meeting, △finding solutions through discussion on issues of livelihood, △realization of cooperation and win-win cooperation between the Gyeonggi-do Provincial Assembly (the negotiating body,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executive agencies, △sharing and expanding the current status of education to improve awareness of disabilities in public institutions, △Lecturer for persons with disabilities The preparation of high-quality jobs for the disabled according to the expansion was discussed.

 

Rep. Jeong Yun-kyung said, "We will check and confirm the current status of education to improve awareness of disability, a legal compulsory education, so that we can contribute to a world where disabled and non-disabled people live together and live together, and we will come up with a plan to activate it."

 

Meanwhile, Rep. Jeong Yun-kyung, Representative Nam Jong-seop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t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Gwang-ryul Ahn, Policy Chairperson, Rep. Park Jae-yong, Rep. Choi Jong-hyun, Representatives from the Gyeonggi-do Welfare Department for the Disabled and the Disabled Persons Independence Support Division, and officials from the Special Education Division of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attended the event.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만안구청, ‘어게인 안양일번가 거리공연’ 참가자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