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피학살자 전국유족회, “진실화해위원회 상임위원전원 사퇴하라” 촉구
신청 1만1천여 건 중 0.8%, 학살사건은 9천여 건 중 겨우 100여 건 의결
기사입력  2022/07/31 [22:57]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한국전쟁전후민간인피학살자 전국유족회가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 빌딩 앞에 모여 ‘진실화해위원장과 상임위원 전원 사퇴하라!’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사진 ‘촛불계승연대 제공’     ©

 

한국전쟁전후민간인피학살자 전국유족회(이하 피학살자 전국유족회) 회원들이 30도를 훨씬 뛰어넘는 폭염에도 국회 정문 앞에서 ‘민간인학살 피해 배·보상 특별법’ 제·개정 등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전개하고 있다. 이 시위는 7월 25일 자로 907일차를 맞이하여 했다.

 

피학살자 전국유족회 상임대표의장 윤호상, 부의장 박남순, 운영위원장 정국래, 광역별 상임대표단 그리고 회원 등 약 40여명이 지난 7월 26일 오후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 기본법’ (이하 진실화해기본법)에 따라 설치된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 (이하 진화위)가 근무하고 있는 퇴계로 남산스퀘어빌딩 앞에 모여 ‘진실화해위원장과 상임위원 전원 사퇴하라!’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 회견에서 이들은 △하반기 및 2023년도 민간인학살조사의결 채택지역을 월별로 밝힐 것 △법적 조사 기간 중 신청한 사건을 전부 조사할 수 있는지 밝힐 것 △조사 기간 중 조사를 하지 못한 사건은 어떻게 처리하겠는가를 밝밝힐 것 △진화위의 법적 출범시간과 조사종료일은 언제인가 밝밝힐 것 △기각사건 또는 조사 불능사건에 대한 명확한 기준을 밝밝힐 것 △정부에게 관련 자료를 강력하게 요청하고 기피할 때는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 △윤석열 정부가 민간인학살사건 조사와 관련하여 어떤 지시를 내렸는지 밝밝힐 것 등과 같은 구체적인 요구도 함께 제기했다.

 

이들은 또 “정파적인 충돌로 진실규명부진 등 조사능력상실에 빠져 유족들을 기만하고 농락한 진실화해위원회 상임위원은 모두 즉각 사퇴하라!”는 제목의 4쪽에 달하는 긴 회견문에서 “조사신청사건 1만1,175건 중 진실규명 개시 의결사건은 현재까지 0.8%”에 불과하며, 1년 반 동안 “민간인학살 신청건수 약 8,564여 건 중에 단 100여건에 대해서만 진실규명(조사개시결정)이 의결”되어 “제한된 조사기간 동안 나머지 사건은 물리적으로 조사가 도저히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게다가, 위원장도 “조사기간 중 4~50%만 해결하는데 그칠 것”이라고 발표했고, 앞으로도 “위원회 내부 문제점이 해결되지 못한 채 내분에 휘말려 회생가능성이 없어 보인다.”는 것이다.

 

▲ 송운학 자문위원 겸 촛불계승연대 상임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제공 ‘촛불계승연대’     ©

 

이처럼 이들이 상임위원 전원사퇴를 요구하게 된 핵심이유는 지지부진한 조사실적 등 본연의 임무인 진실규명 부진이었다. 하지만, 그동안 위원장 등 상임위원들이 보여준 정파대립은 물론 무책임한 언행, 진실왜곡유도, 편법행위자행 등에 대한 분노와 불신 등이 강하게 작용하고 있다.

 

예컨대, 정근식 위원장은 위원장에게 요구되는 상임지휘자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지 않았고, 김광동 제1소위원장(민간인학살담당)은 공식홍보물에 “가해자가 누구인지 모를 때 ‘군경에 의해 희생당했다’ 해도 무방합니다.”라는 표현이 포함된 것에 대해 아무런 시정과 징계 조치를 취하기는커녕 “민간인학살문제에 너무 많은 신경을 집중하고 있다”는 등 직무를 유기했거나 방해했다는 것이다. 특히, 상임위원에게 정당 활동을 금지하고 있는 과거사정리법 입법취지에 비추어 국민의 힘 혁신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이옥남에게 적절한 조치가 이루어져야 마땅함에도 비상임위원이라는 이유로 아무런 조치도 내리지 않고 방치했다는 것이었다.

 

한편, 이날 윤호상 상임대표의장은 ‘여는 인사말씀’에서 “유족들은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는 한계점”에 이르렀다면서 진화위가 “진실규명에 대한 책임과 본분을 망각한 채 마치 정쟁을 하는 전쟁터가 되고 말았다”고 직격탄을 날린 후 “오직 유족들이 바라는 것은 단 한 사람도 억울한 일이 없도록 법정조사기간 내에 진실규명과 명예회복을 이루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서 자문위원 자격으로 발언한 송운학 촛불계승연대 상임대표는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위원들에게 전원자진사퇴까지 요구하는 것은 일종의 극약처방이다. 진화위원들은 직분을 내팽개친 채 대통령, 비서실 담당수석, 행안부 장관, 여당실세 등에 두 귀와 두 눈을 집중한 채 좌고우면하지 말고, 오직 국민만을 믿고 국민만을 바라보며 진실을 규명하여 국민화해와 국민화합이 이루어질 찬란한 미래를 믿고 뚜벅뚜벅 나아가야만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끝낸 후 윤호상 의장 외 대표단을 구성하여 정근식위원장 외 관련 상임위원과의 간담회를 통하여 유족의 입장과 의견 등을 개진했다. 이 자리에서 다소 험한 말들이 오고갔으며, 이로 인해 간담회가 한 때 중단되기도 했다.

 

당일 주고받은 대화는 유족들이 궁금해 하거나 중시하는 사항 등에 집중되어 있고, 피학살자 전국유족회가 다음에 개설한 공식카페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접근 링크는 아래와 같다.

 

https://cafe.daum.net/nationalsurvivorship/Y0df/545?svc=cafeapi

또는 https://m.cafe.daum.net/nationalsurvivorship/Y0df/545?svc=cafeapp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tional Association of Bereaved of the Massacred

Victims Calls for Resignation of All Standing Members of the Truth and Reconciliation Committee

 

Only 0.8% out of 11,000 applications , and only 100 cases out of 9,000 in genocide cases resolved

 

On the afternoon of July 26th, about 40 people including Yun Ho-sang, the permanent representative of the National Bereaved of the Victims Association, the vice-chairman Park Nam-soon, the steering committee chairman Jeong Guk-rae, the regional standing delegations and members signed the 'Basic Act on the Reconciliation of the Past for the Truth and Reconciliat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Basic Act of Truth and Reconciliation). A press conference was held in front of the Namsan Square Building in Toegye-ro, where the 'Past Reconciliation Committee for Truth and Reconciliat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Jinhua Committee), which was established accordingly, was working, 'Resign the Truth and Reconciliation Chairperson and all standing members!'

 

At this meeting, they will reveal the areas where the resolution to investigate the civilian genocide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and 2023 will be adopted by month, indicate whether all cases requested during the legal investigation period can be investigated, and how to handle cases that are not investigated during the investigation period. to disclose △The Evolution Committee’s legal launch time and investigation end date shall be disclosed △Clear criteria for dismissal or inability to investigate cases △Strongly request relevant data from the government and take legal action when evading It also raised specific demands, such as revealing what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has issued in relation to the investigation into the civilian massacre.

 

In a four-page long interview titled, “All standing members of the Truth and Reconciliation Committee who have deceived and made fun of the bereaved family by falling into a loss of investigative capabilities such as a lack of truth-finding due to factional clashes, resign immediately!” Among the cases, only 0.8% of cases have decided to initiate the investigation,” and during a year and a half, “the truth finding (decision to start investigation) was decided on only about 100 out of about 8,564 applications for genocide of civilians”, resulting in “limited investigation.” During the period, it is physically impossible to investigate the remaining cases.” In addition, the chairperson also announced that “only 4-50% of the investigation period will be resolved”, and in the future, “the committee’s internal problems have not been resolved, and it seems that there is no possibility of revitalization due to internal strife.”

 

As such, the core reason for demanding the resignation of all standing members was the lack of truth-finding, which is their original mission, such as the sluggish results of the investigation. However, anger and distrust against irresponsible words and actions, inducing distortion of truth, and illegal acts, as well as the factional confrontation shown by the chairperson and other standing members, are working strongly.

 

For example, Chairman Jeong Geun-sik did not do his best in his role as a permanent commander required of the chairman, and Kim Gwang-dong, 1st sub-chairman (in charge of the massacre of civilians), in the official promotional material, said, “When you do not know who the perpetrator is, it is okay to say ‘I was victimized by the military and police’. Rather than taking any corrective or disciplinary action for the inclusion of the expression “. In particular, in light of the legislative purpose of the Legislative Measures of the Past, which prohibits the activities of political parties for standing members, it was said that although appropriate measures should be taken for Lee Ok-nam, who is working as a member of the people's power innovation committee, no action was taken because he was a non-standing member and left unattended.

 

On the other hand, on the same day, Executive Chairman Yun Ho-sang said in his 'Opening Greetings' that "the bereaved family has reached a point where they can't wait any longer," and that the Evolution Committee "forgetting the responsibility and duty of finding the truth, it has become a battlefield of war." "The only thing the bereaved families want is to find out the truth and restore their honor within the legal investigation period so that no one is unfairly harassed," he said.

 

Next, Song Woon-hak, the standing president of the Candlelight Succession Solidarity, spoke as an advisory member, saying, “It is a kind of extreme prescription to ask all members who have short term of office to resign voluntarily. The members of the evolutionary committee left their positions and focused their ears and eyes on the president, the chief of staff in charge, the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nd the ruling party incumbent. We have to believe in the bright future that will come true and move forward.”

 

After the press conference, they formed a delegation besides Chairman Ho-Sang Yun and held a meeting with Chairman Geun-Sik Jeong and other relevant standing members to present the position and opinions of the bereaved family. Some harsh words were exchanged at this place, and the meeting was interrupted for some time.

 

The conversations exchanged on the day are focused on matters that the bereaved families are curious about or valued, and can be found at the official cafe opened by the National Bereaved Association of the Slaughtered Victims, and the access link is as follows.

 

https://cafe.daum.net/nationalsurvivorship/Y0df/545?svc=cafeapi

or https://m.cafe.daum.net/nationalsurvivorship/Y0df/545?svc=cafeapp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만안구청, ‘어게인 안양일번가 거리공연’ 참가자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